착하고 좋은 남자라서 헤어진다는 여자의 심리는 뭘까?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착하고 좋은 사람인 것은 알지만 미안하다며 헤어지자는 여자의 심리는 ? - 여자의 마음 심리

만나는 여자마다 "오빠 정말 좋은 사람인거 알아요, 제가 나쁜 사람이에요. 헤어져요."라는 소리를 듣는데,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며 고뇌하는 남자 후배를 보았습니다. 착하고 좋은 남자인 것은 알지만 헤어지자니, 스쿠알렌 껍질까서 먹은 것보다 더 비릿하고 씁쓸한 이야기 입니다.
착하고 좋은 사람이면 계속 만나야지, 착하고 좋다고 하면서 헤어지자고 하면 도대체 뭐가 문제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차라리 "이 나쁜 놈아. 너는 이렇게 하면 안 돼. 저게 문제라 헤어져." 이런 식으로 말이나 해주면 알겠지만, 착하고 좋은게 왜 헤어지는 이유가 되는 지 이건 이불 펴고 누워 몇 날 몇 일을 생각한다고 답 나오는 일이 아닙니다. 나쁜 남자가 인기라지만, 그렇다고 착하고 좋은게 헤어질 이유는 아니잖아요...
착하고 좋은 남자라서 헤어진다는 여자의 심리, 도대체 뭘까요?




1. 착한 사람인 줄 알았더니 사귀어 보니 못된 사람.

제 주위에도 이런 부부가 있습니다. 남편분이 정말 좋으신 분이라서 주위 사람들 사이에서 성격 착하시고 사람 좋기로 유명하신 분 입니다. 반면 아내되는 분은 좀 까칠한 스타일이구요. 아무래도 그렇다 보니 아내되는 분께 "남편 잘 얻었다. 좋겠다." "남편이 워낙 착해서 잘해주죠?" 라는 소리를 하는 사람이 심심찮게 많은 모양입니다.
그러면 그 아내분은 "내 속은 하늘만 알지..." 라면서 한숨을 내 쉽니다.
알고보니 이 남자분 밖에서는 정말 나이스한 성격의 소유자이지만, 집에 가면 돌변하시는 스타일인가 봅니다. 다른 사람에게는 이미지 관리 확실히 하는 스타일이지만, 아내나 가까운 사람에게는 본색을 드러내는 스타일이었던 것 입니다.

남 보기에는 너무나 착하고 좋은 남자친구를 얻어 좋을거라고 하지만, 사귀어보니 남들에게만 착하고 자기에게는 아닌 남자친구를 보면 사기당한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런 속도 모르고 주위에서 "남자친구가 워낙 착하고 좋은 사람이라서 잘해주죠?" 라고 하면 어색한 웃음을 지으며 "네? 네....." 이런 식이어야 한다고 합니다.
이럴 때, 여자들은 나쁜 남자를 찾습니다. 남들에게는 못되게 굴고 까칠할지라도 나에게는 정말 착하고 잘해주는 남자친구를 만나면 오히려 실속있는 것 입니다. 그러나 반대라면... ㅜㅜ


2. 정말 착한 사람이라서 옆에 있기가 너무 피곤한 사람.

보통은 착하다는 이야기를 듣는 사람들은 남 좋은 일을 많이 시켜주기에 남들에게 착하다는 말을 듣습니다. 성격이 좋을지라도 거절할거 잘하고 자기 몫은 챙겨가면서 착한 사람은 아주 착하고 좋다는 소리는 못 듣죠. 그런 경우 주위에서는 좋은 사람이지만 영악하다고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결국 착하고 좋은 사람들은 남 좋은 일을 많이 시켜주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옆에 있는 여자친구는 미칩니다.
사람이 착해서 친구가 무슨 일이 있다고 하면 그냥 두지를 못하고, 누가 도와달라고 하면 거절을 못하고, 안타까우면 나서고... 이러면 옆 사람은 정말 괴롭습니다.

너무 착하고 좋은 남자분이라 인기가 많던 분이 있었습니다. (뭐 밥 잘 사주고 부탁 잘 들어주니 모두 좋아했던..^^;;) 주위 사람에게 뿐 아니라 그 여자친구에게도 지극정성이 장난 아니었죠. 여자친구가 아프다고 하면 서울에서 직장 끝나고 지방에서 근무하는 여자친구에게 전복죽에 약봉지를 사들고 가서 챙겨주고 다시 오는 그런 남자분이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렇게 착하다 보니 다른 사람들의 부탁도 거절을 잘 못하는 것 입니다. 돈 빌려 달라면 돈 빌려주고, 근무 바꿔 달라면 근무 바꿔주고, 직장에서 사정이 너무 어려우니 월급 좀 기다려 달라고 하면 그러라고 하고.....
그러다 보니 여자친구와 현실적인 문제에서 많이 부딪혔던 것 같습니다.
아무리 잘해줘도 사랑만 먹고는 살 수 없고, 사랑도 현실적인 문제를 똑부러지게 잘 해결해야 가능한 것인지 결국 투닥투닥대더니 헤어지는 경우를 보았습니다.

남의 이야기이기에 안타깝다고 이야기하지만, 만약 내 남자친구가 너무 착해서 사람들에게 휘둘린다면... 아... 생각만 해도 아까 먹은 밥이 얹히는 기분입니다. 착하고 좋은 남자라서 거절을 못하는 스타일이라면 사귀면 사귈수록 피곤한 앞날이 불보듯 보입니다. 그냥 아는 사람일 때 참 좋은 사람일 뿐, 애인감(?)은 아닐 수 있습니다.


3. 착하고 좋은데 반응이 없어서 심심한 사람.

인터넷 게임을 할 떄, 상대가  어떻게 나올 지 알 수가 없는 경우에는 게임이 더 흥미진진해집니다. 그러나 컴퓨터랑 게임하면 금방 질리죠. 컴퓨터가 무슨 반응을 보일지 금방 파악되기 때문에 지루해지거든요.
마찬가지로 너무 착하고 좋은 사람이라서 늘 맞춰주고 착하게만 대해주는 사람은 늘상 비슷한 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상대가 질릴 수 있습니다. 분명 "뭐 먹을래?" 하면 "너 먹고 싶은거 먹자"라고 할거고, "영화 뭐 보고 싶은데?" 라고 하면 "뭐 보고 싶어?" 라고 하고, 늘 "너 하고 싶은거." "너 좋아하는거." 라는 식이면 고마우면서도 늘 같은 반응에 질리기도 합니다. 그나마 선택할 때만 상대를 배려해주는 것 뿐 아니라, 어떤 문제에 대해 토론을 하거나 이야기를 할 때도 너무 상대방 입장만 배려하면 정말 답답합니다.

착하고 참 좋은 사람이긴 한데, 만날수록 심심해지면, 연인으로는 고민될 수 있습니다.
특히 재미있는 남자나 재미있는 데이트를 매우 중시하는 여자라면 GG겠죠.. (참고: 여자들이 정말 웃긴 남자를 좋아할까?)



물론 남자를 볼 때 어떤 부분을 보고, 같은 점도 어떻게 해석하느냐는 사람에 따라서 천차만별입니다. 어설픈 재미보다 진지하고 착하고 좋은 사람이 최고라는 여자도 있고, 착한 사람보다 제 앞가림하는 똑 부러지는 사람이 최고라는 사람도 있고, 성격보다 외모라는 여자도 있습니다.
이처럼 사람마다 다른 취향이나 가치관 때문에 착하고 좋은 남자에 대한 선호가 달라서 일수도 있지만, 착하고 좋은 사람이라서 헤어지겠다는 이유는 정말 착하고 좋은 남자가 싫어서는 아닌 것 같습니다. 본인이나 남들은 착하다고 하지만 정작 여자친구에게는 정말 착하고 좋은 사람이 아니기에 그럴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 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는 않는다는 말의 의미
- 친구로 지내자는 여자의 말은 무슨 뜻일까? - 여자의 마음 심리
- 여자들이 정말 나쁜남자를 좋아할까? -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 여자들이 정말 웃긴 남자를 좋아할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