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는 않는다는 말의 의미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는 않는다는 여자의 말

"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는 않아요~"
이 말보다 사람 환장하게 하는 말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있다면 "좋은 오빠 동생해요~" 이런 정도?
차라리 좋은 오빠 동생은 경계가 분명합니다. 하지만 좋긴 좋은데 2% 부족하다는 말은 참 답답하게 만드는 말입니다. 앞의 좋다는 말때문에 포기하기도 아쉽고, 그렇다고 확실히 마음이 있다는 것도 아니니 어떻게 해야할 지 무척 고민하게 만드는 것 입니다.


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의

좋은 사람이지만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여자의 속내는 무엇일까요?


1. 남자를 잘 몰라서


가끔 보면, 남자를 많이 사귀어 본 여자고수님들은 '좋은 사람같긴 한데 이성같지는 않다, 하지만 편안하고 안정적일 것 같다.'하는 남자분들을 잘 낚아챕니다. 놀 때는 실컷 나쁜 남자, 놀 때 재미있는 남자 등을 만나고는 결혼할 때는 이성적인 매력보다 사람이 좋은 것을 중시하고 제대로 고르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그녀들이 선수인 듯..)
하지만 남자를 만나보거나 사귀어 본 적이 별로 없는 사람들은 남자 보는 안목도 그만큼 없습니다. 다만 환상이 가득합니다. 남자분들이 차력사처럼 어지간한 것은 열고 따고 구부리고 할 수 있는 줄 알기도 하고, 남자들은 다 기본적으로 여자를 배려해준다고 알기도 합니다. 이런 식으로  남자라면 꼭 가지고 있을 특징으로 잘못 인식하고 있는 요건들이 몇 가지가 있습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체격, 또 다른 사람에게는 지능,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남자다운(?) 성격 등이 그런 요건일 수 있습니다.
누구나 부족한 점이 한 두 가지 있으며, 상대방에게 부족한 점보다 끌리는 점, 좋은 점을 찾다보면 좋은 인연이 될 수 있어도, 이성에 대해 잘 모를 수록 별로 중요치도 않은 요건에 집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2. 과거의 남성상 때문에


'남자답다'는 말을 정의하자면, 대략 강하고, 대범하며, 추진력있고, 함부로 눈물을 보이지 않으며, 과묵하며, 소소한 것들에는 신경쓰지 않고, 호탕하다는 뜻 정도가 됩니다. 결국 여기서 그려지는 모습은 과거 유교에서 내려오는 남성은 이래야 하고 저래야 한다는 모습과, 사회적으로 '남자는 이래야 한다'는 인식들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요즘에는 꽃미남, 토이남, 초식남 등의 다양한 남성상이 제시되고 있지만, 그래도 지금의 20~30대 여성들이 어릴 적부터 보고 자라며 '남자'의 특성으로 배운 남성상은 과거 전통적인 남성상에 가깝습니다. 그렇다보니, 과거와 다른 현대의 남성상에 적응하지 못하며, 현대의 남성들을 보며, 남자답지 못하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금세 꽃미남, 토이남, 초식남에 대한 반대효과로 '짐승' '마초' 캐릭터가 인기를 끈다는 것도 여성들이 생각하는 남자답다는 모습이 어느 쪽인지 생각해보게 되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3. 우회적으로 표현하려고


남녀의 대화에서, 남자는 직설화법이라면 여자는 은유법이라고 합니다. 여자들이  콕 찍어서 "이렇게 해줘." 라고 말하면 좋으련만, 그렇게 말하기 애매한 상황에서 우회적으로 넌지시 다른 말로 표현할 때가 많아서, 남녀사이에는 대화가 안 통할 때가 있습니다. 여자 입장에서는 '적당히 눈치 줬으면 알아채야지, 그걸 일일이 말로 해야 아냐?'며 답답해하고, 남자입장에서는 '정확히 뭘 원하는 지 말로 해야 알지, 은근슬쩍 눈치만 주니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라고 합니다. 

이 경우에도 '"좋은데 남자로는 안 느껴진다"는 것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됩니다.
1) 사귀고 싶지 않다는 우회적인 거절.
2) 좀 더 남자답게(?) 적극적으로 대쉬를 하고 표현을 해주면 좋겠다는 뜻.
3) 자신의 이상형과 다르니, 사귀고 싶으면 좀 더 이상형과 비슷해지도록 노력해줬으면 좋겠다는 뜻.
4) 남자에게 기대하는 모습들이 있는데, 지금은 그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암시.



여자가 상대를 남자로 느껴질 때는 어떤 때 일까?


1. 남자의 능력있는 모습을 볼 때


상당 수가 공감하는 매력적인 남자의 모습 중 하나가 '일하는 바쁜 모습' 입니다. 셔츠 단추 한 두개쯤 풀고 팔 걷어붙이고 일하고 있는 모습이 가장 섹시하다(?)라고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여자가 남자를 볼 때 3초 이내에 상대방이 강한지 아닌지를 파악하는 본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임신, 출산, 육아에 이르는 몇 년간 여자는 남자가 지켜주지 않으면 당장 목숨을 부지하기 힘들다보니, 최소 몇 년간 자신을 안전하게 먹여살릴 수 있는 수컷을 고르는 세포가 몸속 깊이 내재되어 있다는 이론입니다. 현대에도 그러한 본능이 남아서 여자들은 힘센 남자, 능력있는 남자를 좋아한다는 해석을 하기도 합니다.
어쨌거나 남성이 일을 하고, 바빠보이고(너무 바빠서 여자친구 따위는 신경쓸 겨를도 없어보이는 정도는 곤란), 능력있어 보이면, 그만큼 믿을 수 있다고 느끼고, 기대고 따를 수 있는 '남자'로 느끼기도 합니다.


2. 남자의 힘센 모습 (물리적으로 강한 모습?)을 볼 때


참 원초적인 부분입니다. 팔씨름을 해서 제일 셀 때, 운동능력이 뛰어날 때, 무거운 것도 번쩍 들 때, 싸움해서 이길 때 등의 육체적 힘이 센 자체로도 '남자'로 보이기도 합니다. 힘이 센 남자는 물리적인 위협에서 자신을 지켜줄 수 있을것이라는 믿음이 들기 때문입니다.


3. 남자의 지적인 모습을 볼 때.


힘 뿐 아니라, 남자의 지성에 반하는 여자들이 참 많습니다. 대부분 카사노바들은 말발이 장난이 아니며, 그 박학다식한 듯한 지식의 세계는 혀를 내두를 수준입니다. 그만큼 여자들이 남자의 똑똑해 보이는 모습에 많이 반합니다.
자신이 잘 모르는 분야에 대해 아주 잘 알고 있을 때, 깊고 논리적인 사고를 할 때, 자신보다 생각이 훨씬 어른스럽다고 느낄 때 남자로 느끼며 매력을 느끼기도 합니다. 연하남과 사귀는 연상녀들의 이유중 80%이상이 "나이는 어리지만 나보다 생각이 깊어서 좋았어요."라는 말을 하는 것이 괜한 소리는 아닐겁니다.
하지만 반대로, 남자가 자신보다 아는 것이 없다거나, 특히 남자라면 잘 안다고 생각되는 컴퓨터, 자동차 같은 분야에서 잘 모른다거나 할 경우에는 오히려 무시하며 띄엄띄엄하게 보기도 합니다. 또한 논리적인 사고는 좋지만 너무 쪼잔하게 하나하나 걸고 넘어지는 성격같을 때는 사고력이 뛰어나다고 보지않고 소심하고 피곤하다고 보기도 합니다.


4. 기타


사람들이 모두 제각각이기에, 사람마다 남자다운 매력을 느끼는 경우도 참 가지각색입니다. 
남자들의 매너에서 남성미를 느끼는 분들도 많습니다. 집에 바래다 준다거나, 길을 걸을 때 여자를 안쪽에 걷게 한다거나, 문을 열어주고 잡아준다거나, 사람이 많을 때 에스코트를 해준다거나 하는 부분에서 남자답다고 느낀다고 합니다.
또는 남자의 성격에서 남자다움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여자라면 캐물을 일에 넘어가거나, 여자친구들이라면 화낼 것 같은 일에 너그럽게 용서해주는 모습을 볼 때 남자다움을 느끼기도 한다고 합니다.
또는 남자인데 여자들의 패션이나 외모를 잘 이해하고 대화가 잘 통하는 모습,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는 모습, 짖궂은 스킨쉽, 아빠처럼 강하게 혼내는 모습, 행동의 기준을 정해주며 강하게 이래라 저래라 하는 모습, 오빠처럼 챙겨주는 모습 등에서 남자답다 느낀다는 분들도 있습니다. (참 제각각인듯...^^;;; )




희망적인 점은, 남자분들은 여자가 처음에 아니면 지속적으로 봐도 마음이 변하는 경우가 별로 없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시지만, 여자들의 경우는 처음에 좀 아니었어도 지속적으로 자신에게 노력해주는 남자에게 마음을 열고 좋아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 입니다.
설령 그 여자의 "좋은데, 남자로는 안 느껴져요."가 우회적인 거절이었을지라도, 조금 더 챙겨주고 정들게 만들다보면 좋은 연인이 되실지도 모릅니다.. ^^



여자의 마음 심리- 친구는 OK, 사귀자고 하면 NO?
- 여자들의 미적지근한 태도는 왜?
- 호감있는 것 같아 고백하면 거절하는 여자심리
- 남자를 도끼병 걸리게 만드는 여자의 행동들
- 남자가 연락처를 건네줘도, 여자가 전화하지 못하는 이유
- 연애고수 따라하다 실패하는 순진남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