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와 있는 것을 봤다면?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와 있는 것을 봤다면 - 여자의 마음 심리

남자친구가 미리 다른 여자와 만날 일이 있다고 얘기를 했어도,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와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이 즐거운 일은 아닙니다.
그런데, 아무 말도 없던 남자친구가 낯선 여자와 둘이 있는 장면을 본다면?


여기서 다른 여자랑 둘이 뭐하고 있는거야?


1. 당장 뒤집어 엎는다.
2. 가서 아는 척을 하면서, 자신이 여자친구임을 넌지시 알린다.
3. 아는 척해서 곤란할 상황일까봐, 못 본척 한다.


남자분들의 입장에서는 3번처럼 해주는 여자분이 제일 좋을 지도 모릅니다.
또한 실제로도 3번처럼 하는 여자들이 많습니다. 우선은 자신의 남자친구가 낯선 여자와 둘이 만나고 있다는 자체에 놀라서, 그 자리에서 굳어버리고, 머리가 멍해지기 때문입니다. 정신이 들어와도, 무슨 일 때문에 다른 여자와 만나는 것인지도 모르는데 자신이 아는 척을 하면 곤란할 까봐, 모른 척해주기도 합니다. 별 일 아니니까 말 안했을거라고 믿고,  자초지종부터 들어보고 난 뒤에 따지거나 화를 내도 늦지 않다 생각하기 때문에 가만히 있어 주는 것 입니다.  


남자 입장에서는, '내가 다른 여자와 있는 것을 보고도 가만히 있는 것을 보니, 여자친구는 정말 나를 믿는구나!' 라고 생각하면서 뿌듯할 수도 있고, 혹여 정말 바람피우는 상황이었는데도 여자친구가 못 본 채 해 준다면 안 걸려서 다행이라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여자의 입장에서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 장면을 보기 직전까지는  남자친구를 정말 믿었기 때문에, 우선은 남자친구가 무슨 사정이 있어서 자신에게 말하지 않고 다른 여자를 만날 일이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의심이라는 것은 바늘구멍만한 의심이 점점 커져서 블랙홀보다 더 큰 구멍이 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무슨 이유가 있었겠지 하면서 이해하려고 하면서도, 한 편으로는 자꾸 의심이 생깁니다.
'혹시 나 모르게 다른 여자를 만나고 있어 온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 그동안 했던 그의 행동들이 괜히 수상쩍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머리 속이 너무나 복잡해지면서, 남자친구를 다시 만나 이야기를 듣게 되는 순간까지 신경이 곤두섭니다. 

문제는 그 다음의 남친의 대응입니다.
여자친구가 센스있게 모른척 해주었다고 해서, 그 일 자체를 눈감아 주겠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 상황에서는 다른 여자가 있으니 입장곤란할까봐 배려해 준 것일 뿐, 나중에 여자친구에게 상황을 설명해주기를 바란 것 입니다.
그러나 남자분들은 여자가 먼저 말을 꺼내지 않으면, '별 말 없네. 다행이다.' 하면서 자신도 아무 말을 안하거나, '괜히 일일이 말하는 것도  이상하잖아. 정말 별 일도 아니었는데... 오히려 말하면 변명하는 것 같아보여 의심할지도 모르니까 말을 꺼내지 말자.' 하면서 말을 안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남자분이 말 없이 넘어가려는 순간부터, 여자분은 분노게이지가 상승합니다.
'내가 센스있게 넘어가 줬으면, 자기가 알아서 설명을 해주고 사과를 하는 것이 당연한데, 암 말도 없네? ㅡㅡ ^'
화가 나지만, 화부터 내면 싸움만 될 것 같아, 이왕 쿨한 척 한 거 끝까지 믿어주자는 생각에 좋게 물어봅니다.
"그 날은 누구 만난거야? 무슨 일 있었어? ^^ (참자.. 참아... ㅡㅡ ++++) "

여자친구가 말을 꺼냈을 때라도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하면, 상황이 종료됩니다.
그 여자는 누구였는지, 어떤 사이인지, 왜 만났는지, 왜 미리 여자친구에게 말하지 않았는지에 대대 세세히 이야기 해주고, 여자친구가 기분 나빴을 것 이해한다는 말과 함께 사과도 했다면 별 일 아닌 것으로 넘어갔을 것 입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상황파악이 안되는 남자분은 "어... 그냥... 별거 아니야..." 라고 대충 넘어갑니다.

이때부터 여자분 마음에 벽돌을 쌓기 시작합니다.
그동안 철썩같이 믿었던 남자친구라도 이제는 불신이 생깁니다. 전화라도 안 받으면, "이 자식, 또 다른 여자 만나나?" 하는 생각도 들고, 남자들끼리 모여서 술 한잔 하기로 했다는 이야기를 들어도 "과연 그럴까?" 하는 의심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남자분은 속없이 "우리 여친은 나를 완전 믿는다니까. 내가 딴 여자랑 있는거 봐도 뭐라고 안해~" 하면서 자랑을 하기도 하고, 다른 여자와 만날 일이 있어도 걱정없이 마음 푹 놓고 만나기도 합니다.

별 것 아닌 일로 넘어가면 다행이지만, 이 일은 결별의 씨앗이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특히 여자분이 담아두는 스타일이라면, 남자친구와 싸우게 되는 상황에서 이 말이 튀어나올 수도 있고, 이 일로 조금씩 남자친구에게 마음을 닫게 되는 계기가 되면서, 마음이 차갑게 식게 되기도 합니다. 
최악의 경우에는 여자분이 헤어지자고 하기도 합니다. 남자분 입장에서는 이런 사연도 모른 채, 어느날 갑자기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하여 황당하다고 하실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여자분은 이미 별 것 아니게 넘겼던 그 일부터 마음의 상처로 이별을 준비했을 지도 모릅니다.



남자는 어떻게 했어야 할까요?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 보면 쉬울 겁니다. 자신의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와 있는 것을 보았다면 놀라고 울컥할 것입니다. 하지만 여자친구를 믿고, 무슨 상황인지 모르므로 여자친구의 이야기를 들어본 뒤에 행동하려고, 그 상황에서는 모른 척 해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별 말이 없으면? 감정이 상하면서 여자친구에 대한 신뢰에 조금씩 금이 가겠죠. 여자친구도 똑같습니다.

먼저 말하지 않은 것에 대해 우선은 사과부터...

그러므로, 영업상 만났든, 과제 때문에 만났든, 어떤 이유든지 간에 우선은 사과부터 하는 것이 좋습니다.
과제나 일 때문에 이유가 있어서 다른 이성과 만나 둘이 밥을 먹고 차를 마셨다고 해도, 이성적으로 이해는 될 지언정 감정적으로 기분은 상하는 것이 연인입니다. 그런데 말도없이 다른 이성과 만나고 있는 모습을 보면, 당연 기분이 상했을 것이라는 점을 이해해줘야 합니다.

오해하지 않도록 설명도...

그리고 상대가 오해하지 않도록 구체적으로 설명을 해주어야 합니다. 캐묻지 않는다고 해서 여자친구가 궁금하지 않아서 그러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자꾸 꼬치꼬치 캐 물으면 남자친구가 자신을 못 믿는다고 생각해 기분나빠 할까봐, 피곤한 여자처럼 비춰져 질려할까봐 참고 있는 것 뿐일 수 있습니다. 그러니 안 물어본다고, 말 없이 넘어가거나, 대충 이야기하고 넘어가려고 하시지 마시길... 

 

여자는 어떻게 했어야 할까요?


넌 누구냐? 너 오늘 잘 걸렸다!


① 우선 테이블을 뒤짚어 엎었어야 할까요?

자초지종도 모르면서, 뒤짚어 엎어 남자친구를 개망신을 주어서는 안되겠죠.^^;;; 그 자리가 남자친구의 친인척을 만나는 자리였을 수도 있고, 일 때문에 중요하게 보는 자리였을 수도 있는데, 무턱대고 화부터 내면, 남자친구의 앞 길을 막는 여자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상대가 바람피우는 대상이 확실했다면, 현장적발시 혼내주는 것이 여자분의 정신건강에는 좋았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뒤짚어 엎고 혼내주는 것도 아무여자나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성격도 좀 있어야 하고, 겁도 없어야 하고, 자신의 싸움능력에 자신도 있어야 합니다. 

② 그럼, 가서 자연스럽게 자신이 여자친구임을 알리면서 인사를 하는 것이 나았을까요?

"어머~ 자기야, 여기 왠일이야? 이 분은 누구야? 안녕하세요~" 라고..?
하지만 이 것이 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 날 자신의 몰골이 말이 아니라거나, 상대 여자가 너무 괜찮아 보인다거나 하면 자신도 모르게 위축되어서 앞에 나서기가 부끄러워질 수도 있습니다. 정말 바람난 상대이기라도 하다면, 이상한 내 몰골을 보면서 더 자신감을 갖게 되면 안되니까요.

③ 쿨한척은 홧병의 지름길

그렇다고, 쿨한척, 이해하는 척 하면서 그냥 넘어가도 안 됩니다. 정말 쿨한 스타일이어서, 남자친구가 뭘하든지 정말로 신경을 안 쓰는 분이라면 상관없는데, 그렇지 않은 사람은 화병 납니다.
분명히 짚고 넘어가고, 별 일은 아니지만 기분 나쁠 수 있는 일 임을 상대에게 확실히 인지시켜주어야, 다음에 같은 문제로 속터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애인이 있다해도 다른 이성과 만날 일이 있을 수 있습니다.
가능한 안 그러면 좋겠지만, 다른 이성과 둘이 밥을 먹을 수도 있고, 차를 마시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상대가 나를 믿으니까, 모를텐데 굳이 말할 필요 없으니까... 하면서 넘어가지 마시고...
괜한 의심의 구멍이 생기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하시어, 행복한 커플생활을 오래도록 이어가시기 빕니다. ^^




연애를 힘들게 하는 오해와 바람 - 애인이 바람이 났다면? '내 남자가 바람났다.'
- 연인사이 권태기를 어떻게 해야할까?
- 착하고 편해서 좋았는데, 그래서 질려?
- 애인의 이성친구 이해할 수 있나요?
- 별것 아닌 일로 남자친구에게 비밀이 생기는 이유 - 여자의 마음 심리
- 남친있으면서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연락하는 여자심리는? 여자의 마음 & 심리
- 임자있는 사람들에게 더 관심을 보이는 건 무슨 심리일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