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귈까 말까 사귈까 말까 망설이는 심리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사귈까 말까 사귈까 말까 망설이는 심리

사귈까 말까 사귈까 말까
망설인다고 하면, 쉽게 "그건 안 좋아하는거네." 라고 합니다...
그러나 망설임이 꼭 마음이 없어서가 아니라, 누구나 연애 직전에 겪는 일일 수도 있습니다.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 잊어버리지만.. 이미 사귀고 있는 사람과도 분명 사귈까 말까 망설이는 시기가 있습니다.


사귈까 말까, 사귀자, 사귈래, 여친 사귀는 법, 남친 사귀는 법, 연애질, 여자친구, 여자의 심리, 여자의 마음, 솔로탈출, 연애질에 관한 고찰, 모태솔로, 모태솔로 탈출


1. 최후의 선택


비싸서 한 번 사서 오래 오래 써야 되는 제품을 살 때는... 온갖 정보를 찾아보고, 나의 선택이 옳은지 확신하기 위해 주위에도 물어보고, 또 망설이고 난리를 칩니다...
대학생때 처음으로 디카살 때는 디시인사이드를 2달을 눈팅했었고, 그래놓고 캐논 A80을 처음으로 샀었는데 사고 나서도 잘했는지 조금은 망설였습니다. 차 살때는 더 했어요. 물망에 올려둔 차종별 동호회 다 가입하고, 보배드림 눈 뛰어나오도록 봤었습니다.
금방 바꿀 생각이었거나, 차 한대 사고 내키면 한 대 더 살 수 있었다면 그렇게까지 고민하지 않았을 겁니다.

그러나 딱 하나밖에 못 고르고, 한 번 고르면 오래 오래 써야 되기 때문에 망설여집니다.
애인이 그래요.

'좀 사귀어 보다가 아니면 말고..' 라면 연애의 시작이 훨씬 쉬워지죠..
그러나 무슨 결혼이라도 할 작정인양, 한 번 만나면 헤어지지 않을거라며 망설이는 사람들은 더딜 수 밖에 없어요...


2. 최선입니까


이것이 정말 최선입니까.
사귈까 말까 하는 상황에서는 이 것이 두 가지 의미가 됩니다.
정말 이 사람이 최선인지.. 결혼까지 해도 될만큼, 결혼은 아니더라도 이 사람과 사귀었다고 하는 것이 괜찮은 사람인지 먼저 고민이 됩니다.
그리고 이 고민은 연애경험이 없을수록 확신이 없습니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잘 먹는다고, 연애도 해봤어야 이 사람이 괜찮은 사람인지 아닌지 한 눈에 보고 척 압니다. 연애 경험이 없거나 적은데, 한 눈에 상대가 사귀어서 괜찮은 사람인지 아닌지 알 턱이 없습니다.
그러니 정말 괜찮은 사람을 눈 앞에 두고도 이 사람이 최선인지 아닌지 구분하는 눈이 없습니다.....


3. 게슈탈트 붕괴


여기에 게슈탈트 붕괴를 끌어다 붙이기에는 약간 무리가 있으나, 조금은 유사합니다.
게슈탈트 붕괴현상(Gestalt collapse phenomenon, Gestalt collapse disorder)은 게슈탈트 심리학의 에렌펠스가 정의했다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이 아니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아무튼 흔히 "게슈탈트 붕괴 현상" 이라고 알려져 있는 현상은 어떠한 대상에 지나치게 집중하다 보면 대상의 개념 또는 정의를 잃어버리게 되는 현상을 말합니다. 전체성을 잃고 개별의 의미만 생각하는 등 혼동이 일어나는 상태입니다.

예를 들어, "자유" "자유" "자유" 라면서 지나치게 자유라는 단어만 들여다 보고 있으면 어느샌가 자유라는 말의 참 뜻읕 기억이 나질 않고, 그저 한글 모양 자.유. 라는 그림같은 형태로만 인식이 된다거나, "오늘 해야 될 일" "오늘 해야 될 일" 이런 것들에만 집중하다 보면 어느샌가 오늘 해야 될 일의 내용은 잊어버린 채 오늘 해야 될 일이 많다라는 어떤 느낌만 멍하니 남는 상태 등을 이야기 할 수도 있습니다. "난 누구인가"를 너무 골똘히 생각하다보면 오히려 내가 누구인지 조차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혼란스러워지는 현상 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사귈까 말까"  이 문제도 너무 골똘히 생각하다 보면 아무 것도 모르겠다는 결론으로 치닫습니다.
아마도 마음에 드는 사람에게 "사귈까 말까"에 대해 오랫동안 골똘히 생각하게 할수록 돌아오는 대답은 "모르겠다." 또는 "아닌 것 같다." 일 겁니다.


그럼 어쩌라고?


간단한 방법은 사귈까 말까 사귈까 말까 고민하는 상황을 안 만들면 됩니다.
"사귈래?"가 아니라 "사귀자!" 라는 말이 낫고, "오늘부터 우리 사귀는 거다." 라며 기정사실화 할 자신이 없다면 그냥 구렁이 담 넘어가듯 사귀는 한 상태를 유지하면서 어느덧 이건 사귀는 것도 아니고 안 사귀는 것도 아니지만... 안 사귄다고 말하기도 곤란한.. 그런 상황으로 이끌어 가는 방법도 있습니다.
연애의 시작이 꼭 "사귈래?" "응"은 아닙니다.
연애의 시작에도 창의성을.... ^^


- 나는 사귄다고 생각했는데, 상대방은 아니야?
- 문자 씹는 여자에게 다시 문자보내도 될까? 점검포인트 3가지
- 착해서 질리는 스타일이라 여친 안생기는 남자의 특징
- 여자를 오해하게 만드는 남자의 특징
- 고백 서두르는 그 남자의 속 마음은?
- 건축학개론 수지에게 남자가 고백했다면 받아줬을까?
- 그 남자의 고백 찔러보기일까? 진심일까? 여자의 오해
- 남자 고백 바로 OK하고 싶어도 못하는 여자의 심리
- 번번히 소개팅 성공 못하는 결정적 이유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