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안되는 남친 여친 때문에 애탈 때, 걱정하는 사람만 바보일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술먹고 연락안되는 남자 친구 여자 친구 때문에 애탈때, 연락 안될때. 걱정하는 사람만 바보일까?

어언 10년 전 일 입니다. 모임에서 첫 눈에 반한 오빠와 친구는 연애 하느라 바빠 연락도 두절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오빠가 갑작스레 연락이 왔습니다. 만나보니 초췌한 몰골로 잠을 한 숨도 못잤다며, 걱정을 털어놓기 시작했습니다. 여자친구가 친구들과 여행을 가고 싶다길래 안된다고 했는데, 결국은 싸우다가 여자친구는 여행 간다고 나가버리고 그 뒤로 전화를 안 받고 있다고 합니다. 연락안되는 여자 친구 때문에 한 숨도 못잤다며...

"싸웠는데... 전화를 안 받아. 등 다 파진 나시도 갖고 갔단 말이야! ㅠㅠ"

(음.. 이 양반... 연락안되는 것이 더 걱정인걸까. 등 파진 나시를 들고 해수욕장에 가서 딴 놈이 꼬이는 것이 걱정인걸까..)
왠지 요지는 등 파진 나시가 더 걱정되는 듯 했지만, 쿨하기 이를 데 없던 사람이 여자친구랑 싸우고 연락 안 된다고 그러고 있는 것을 보니, 제 아무리 쿨해도 정말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속수무책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오빠처럼 여자친구가 놀러가서 연락이 안될때도 심란하지만, 술먹고 연락안되는 남자친구를 둔 여자, 술먹고 연락안되는 여자 친구를 둔 남자, 그냥 걸핏하면 연락안되는 애인을 둔 사람들은 이런 심란한 상황에 수시로 놓입니다. 이럴때면, 복잡한 심경이 됩니다.

남친 연락안될때, 연락안되서, 연락안되는 여친, 연락안되는 남친, 남친이랑 연락안될때, 술먹고 연락안되는 여자, 술먹고 연락안되는 남자친구, 남친 연락 안될때, 술먹고 연락안되는 남자,


남친 여친 연락 안될 때 심리 3단계

1. 나는 왜 잠을 못자고 이러고 있는가


여자친구가 연락이 안 돼서, 또는 남자친구가 전화를 안 받아서 밤새 잠을 못잤다고 하면, 쿨하게

"난 그냥 자는데. ㅋㅋㅋ"

이라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거 뭐 그렇게 신경쓰고 그래? 지가 알아서 하겠지. 신경 꺼."

네.. 평소에 그러던 사람이라도 때로 특정 대상에게만 그게 잘 안 될 때가 있습니다. 가족은 들어오거나 말거나 쿨하게 잘 수 있었던 사람임에도 좋아하는 그 누군가 때문에는 잠을 못 이루기도 합니다. 이 상황이 되면, 엄청난 인지부조화가 일어납니다. 나의 평상시 쿨하고 무신경한 태도와 달리, 애인이 고작(?) 전화를 하룻밤 안 받는 것 만으로 신경이 쓰여서 잠도 못자고 있는 내 모습을 보면... 평소 내 뱉은 말과 너무 다르니, 더 심란합니다. 왜 쿨하게 잠자지 못하는가..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2. 아무 일도 없는 것이 더 짜증


연락이 없으면 무슨 일이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그러나, 100에 99는 아무 일도 없어요.
그냥 술을 쳐 잡숫고 자빠져 잤거나, 그냥 노는데 전화하니 귀찮아서 연락을 안 받은 것 뿐 입니다. 새벽 4시에 남자친구 전화를 받기는 곤란하잖아요. 차라리 그냥 연락을 씹었다가 다시 하겠다며 씹을 뿐.
그러나 기다리는 사람은 정말 걱정 많이 합니다.

그렇게 하루 밤을 꼬박 맘을 졸였으나, 다음 날 상대는 즐겁게 노느라 정신이 없었을 뿐, 아무 일도 없으면..
혼자 삽질을 한 바보가 됩니다. ㅡㅡ;

- 남자친구 연락없어서 걱정하는 여자친구에게 돌아오는 대답


3. 반복 바보 인증


한 번은 실수이나, 실수를 반복하는 것은 바보짓 입니다.
그런데 한 번 잠수를 타거나, 술 먹으면 연락이 안되거나, 친구들과 있으면 새벽까지 노느라 전화 안 받는 사람들은 대개 같은 행동을 반복을 합니다. 성질을 낸다고 고쳐지는 경우는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이런 것을 상쇄할 만한 장점이 있다면 참아볼 수 있으나, 이걸 고쳐서 같이 살아보겠다는 것은 착각)

그 사실을 알아요.
이미 마음 한 켠에는 "오늘도 또 친구 만나러 간다고 하는 것을 보니, 새벽까지 놀면서 전화를 안 받겠군." 이라는 예상이 됩니다. 그러나 실낱같은 희망을 부여잡고, "늦게까지 놀더라도 전화 한 통만 해줘. 걱정되니까. 그럼 나도 마음 편히 잘께." 라며 기대를 합니다. 대부분 애인들은 남생이처럼 대답은 잘 합니다. "응. 걱정마."

그러나 놀다가 재미있으면 시간이 정말 광속으로 흐르고, 노느라 정신팔려 생각도 안 납니다. 그러니 약속 따위가 떠오를 쯤이면 이미 새벽이죠. 도둑이 제발저리기 시작하여, 이 때 전화가 오면 전화 안 받습니다.

그러면 기다리는 사람은 또 반복입니다.
무슨 일이 있는건가. 걱정. 걱정. 또 걱정.
그러나 다음날 보면 아무 일 없음.
혼자 걱정하고 애 끓고 삽질.
결론은 혼자 바보.


연락안되는 여친 남친 보며 드는 마음의 변화

이 쯤 되면 인지부조화도 아주 심각한 인지부조화가 일어납니다.

사랑을 왜 하는가.

행복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지,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하나 생겨서 애 끓고 잠도 못자고 걱정하고 속상한데, 혼자 그럴 뿐 그 사람은 속도 모르는 상태로 있으려고 그러는 것은 아니지 않는가...
하는 사랑의 본질부터 다시 되돌아 갑니다. 알콩달콩 행복하게 사귀고 싶어서 연애를 했지, 이렇게 걸핏하면 연락안되서 잠 못자고 혼자 집착부리는 사람처럼 변하려고 연애한게 아니니까요...

나는 바보인가.

다른 때에는 똑 부러진다는 소리도 듣고, 적어도 초 울트라 슈퍼 짱 바보, 병신은 아니었던 것 같은데 이건 뭐...

나는 이런 대접을 받아 마땅한 사람인가.

나 따위는 걱정을 하던 말던 잠을 자던 말던, 자신이 즐거울 때는 잊혀져도 되는 사람인가.


이렇게 되면, 뭔가 이상하다는 경보가 울립니다.
이 때는 방법이 2가지가 있습니다. 행동을 바꿈. or 생각을 바꿈.

1. 행동을 바꿈. 더 이상 연락 안 하고 잠. 새벽에 돌아다니던 말던 신경 안 씀.
2. 생각을 바꿈. 나와 관계 없다고 생각함. 더 이상 신경쓸 필요가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함.

이미 연락이 안되면 잠을 못자고 기다리는 행동을 해 왔던 사람은, 아무리 행동을 바꾸려고 해도, 연락 안하고 잠을 자지를 못합니다. '자버릴거야.' 하면서도 혹시나 새벽에라도 연락올까 싶어 핸드폰 부여잡고 있어요. ㅡㅡ;
아무리 옆에서 "그냥 자." "너도 자면 되잖아." 라고 해도 잘 안 됩니다.
그래서 1번 보다는 2번이 훨씬 쉽습니다. 2번처럼, 더 이상 나에게 중요하지 않은 사람, 신경 쓸 필요가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을 바꾸면 자연스레 행동은 바뀌거든요.

직장생활에서나 일을 할 때는 이런 식의 해법이 참 편합니다.
직장생활 힘든 것이 일 자체가 너무 힘든 것 보다는 사람 때문에 짜증나고, 사람 때문에 신물나는 상황이 많은데, 그 때 "그 사람은 어차피 내 인생에 하등 영향이 없는 사람." "갑질? 니가 평생 갑일 것 같으냐. 회사 퇴직하는 날 보자." "일 그만두면 볼 일도 없는 상관없는 사람" 등으로 그 사람의 가치를 확 평가절하해 버리면, 그 뒤로는 그 사람이 하는 일들이 그다지 신경쓰이지 않습니다. 나와 별 상관없는 사람인데요 뭐.

일은 일이고, 그 사람은 나와 큰 상관없이 그냥 일 때문에 잠깐 엮였을 뿐 나에게 의미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여기면, 일로 인한 인간관계 스트레스는 꽤 쉽게 줄어듭니다. 직장의 신 미스김 마인드 컨트롤 방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일과 사람을 분리해서 생각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 경우에는 생각을 바꾼다고 관계가 끝나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짜증이 줄어 업무 성과에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연인 사이는 사랑하고 걱정하고 신경쓰는 마음을 빼면 굳이 유지될 이유가 없는 사이이기도 합니다. 오로지 나에게 소중한 사람이라는 이유가 가장 컸는데, 그런 사람을 별 의미 없는 사람, 신경 쓸 필요가 없는 사람으로 생각을 고쳐먹어가면서 더 이상 밤에 연락 안될 때 발 구르지 않게 되지만, 사귀는 의미까지 덩달아 사라져 버립니다.
아무 상관도 없는 사람과 왜 사귀나요...


연애하면서 밀당 아닌 밀당은 이럴 때도 일어납니다.
누군가 한 사람은 늘 걱정하는 역할을 하고, 한 명은 걱정시키는 역할을 하면서, 내심 즐기기도 합니다. 연애질의 악마같은 심리 중 하나는, 누군가 나 때문에 마음 고생하는 것이 은근히 즐겁기도 합니다. 그만큼 나로 인해 그 사람이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니까요. 상대가 나를 더 좋아한다는 증거일 수도 있고요. 그래서 연락안되는 남친 여친 때문에 애타는 사람이 되기 보다는 애태우는 사람이 되는 쪽이 우위에 있는 것 같은 느낌도 있습니다. 

그러나 상대를 애태우는 만큼 인지부조화가 커진다는 사실!
그리고 사람은 본능적으로 이 불편한 부조화 상태를 벗어나기 위해 행동이나 태도 둘 중의 하나를 바꾸는데, 주로 당신에 대한 생각을 바꿀 겁니다. 애태우다 차이지 말고, 있을 때 잘하시길... 


- 카톡 읽었는데, 카톡 씹는 이유 - 카톡 씹는 남자 여자 심리는 대체 뭘까?
- 연락 끊긴 썸남, 분위기 좋았는데 서너번 만나더니 연락 없는 심리는?
- 바쁜 남자친구 너무 잘 이해해주는 여자친구의 속마음
- 분위기 괜찮았는데 갑자기 연락 없는 여자의 심리, 부정성 효과?
- 남자친구 연락없어서 걱정하는 여자친구에게 돌아오는 대답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