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많이 받는 사람의 특징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선물 많이 받는 여자의 특징?

각종 기념일, 발렌타인 데이, 화이트 데이 같은 날은 연인에게 어떻게 챙김을 받았느냐에 따라 얼마나 사랑받고 있는가를 비교 당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선물의 크기와 횟수보다  마음이 중요하다는 것은 진리입니다만, 그 마음이라는 것이 눈으로 볼 수가 없다보니 눈으로 보이는 물질의 크기가 역으로 마음의 크기로 역추정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듯 합니다. ^^;;
그러다 보면 선물 많이 받는 사람을 슬그머니 부러워하게 되는데, 제 가까이 있는 사람들 중에 주위 사람들로 부터 선물을 가장 많이 받는 사람 중 한 명은 "조카" 입니다. 이제 돌지나서 아장아장 걸어다니면서 방실방실 귀여운 짓을 하기 때문에도 예쁘지만, 조카를 보면 선물을 많이 받을 수 밖에 없는 특징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선물을 많이 하고 싶게끔 만드는 사람의 특징을 살펴볼까요~? ^^


연애 심리, 연애질에 관한 고찰, 선물, 여자친구 선물, 남자친구


1. 양파링 하나에도 살인미소

조카에게는 700원짜리 양파링 하나만 사줘도 조카가 가진 개인기를 다 볼 수 있습니다.
"이모가 과자 사줬으니 이모한테 뽀뽀." 라고 하면, 바로 와서 뽀뽀하고, "이모 사랑해요"라고 해보라고 하면, 하트도 채 안 그려지는 짧은 팔로 원으로 사랑해요를 하면서 살인미소를 선사합니다.
입이 짧아서 조금 먹고 남기는 과자 하나에도 그런데, 미끄럼틀이나 인형같은 장난감을 사주면 재롱과 살인 애교를 더 오래 볼 수가 있습니다. 이러니 이모가 안 반할 수가 없습니다.

어른에게 선물을 해주고는 아기같은 엄청난 리액션을 기대하지는 않아도,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은 좋아서 얼굴이 웃음이 번질 상대방을 떠올리며 들떠있습니다. 상대방의 모습을 상상하며 혼자 좋아하는거죠.
그.러.나... 좋아할 상대방의 얼굴을 기대했는데, 무덤덤 시큰둥.. 하면 역시나 '괜한 짓을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ㅡㅡ;
양파링 하나만 사줘도 좋아서 살인애교를 선보이는 돌쟁이 조카 같을거라고는 기대하지 않았어도, 심하게 무심한 상대방의 얼굴을 보면 서운하기까지 합니다.

어떤 분은 좋지만 너무 호들갑스럽게 좋다고 하기도 겸연쩍어서 선물해 준 사람 앞에서 잘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그것이 고마움의 표시라고 생각한다고도 합니다. 하지만 사용하는 것을 보면 "쓰긴 쓰는구나.." 하는 생각은 들어 쓰는 모습도 안 보이는 것보다는 낫긴 하지만, 그래도 좋은지 아닌지 알 수가 없습니다.
빈말이라도 "고맙다" "좋다"고 해주고, 좋은 척을 좀 해줘야 선물하는 사람도 신이나서 또 선물이 하고 싶어집니다. ^^;;

2. 선물의 센스를 탓하지 않는 포용력

다른 사람 챙기는 것에 신경쓰기 싫어하는 사람도 조카에게는 지갑을 여는 때가 종종 있습니다. 어린아이가 귀여운 탓도 있지만, 조카는 뭘 사줘도 센스없다고 탓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미끄럼틀 색이 마음에 안든다고 투덜대지도 않고, 내복 디자인이 유치하다고 궁시렁거리지도 않고, 뭐든 사주면 좋아합니다.

예전의 '남자의 자격'에서 직접 골라 선물을 하는 미션이 있었는데, 윤형빈은 정경미를 위해 원피스와 구두, 모자와 악세사리까지 준비를 했었습니다. 정경미가 예뻐서인지 잘 어울리긴 했는데, 그녀의 솔직한 답이 아주 마음에 팍 와 닿았습니다.
"돈으로 주지. ㅎㅎㅎ"
웃음 속에 뼈가 있죠? ^^;;;
뒤이어 솔직한 속내에 대한 인터뷰 에서는 선물이 마음에 안든다는 실속론을 이야기했습니다.
"고맙죠. 고맙긴 한데 이런 스타일 저 안 입거든요. 이런 스타일 구두도 안 신고, 이럴 바엔 돈으로 주는게 낫죠."

사주는 남친이 있는 것에 감사하라고 먼저 하고 싶지만, 그 모습이 많은 연인들의 현실인 것 같습니다. 연인이 뭘 사다주면, 흔쾌히 "괜찮다. 고맙다." 라면서 군말없이 잘 사용하는 것은 아니라, 뭘 사와도 그 센스에 꼭 한 번은 걸고 넘어가야 자신의 센스가 우월함을 입증하는 듯한 분위기도 있습니다.
"(내가 골랐으면 훨씬 세련된 것을 골랐을텐데) 고마워. 그런데 이거.."
라는 단서조항이 있는 느낌이죠.

다음 선물 준비에 참고하도록 자신의 취향을 확실히 알려주고, 센스를 키워주는 지적이 합리적일 수는 있지만,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을 주눅들게 합니다. 가뜩이나 선물을 고를 때는 이 선물이 상대의 마음에 들지 안들지 센스없는 선물은 아닌지 고심을 하는데, 바로 센스 지적을 당하면 별로 유쾌하지 않은 일이죠. 다음에는 괜한 서프라이즈 준비하지 말고 그냥 같이 가서 맘에 드는 것을 고르라고 하고 계산이나 하는 것이 낫겠다 싶어집니다. 


3. 확실히 알게 해주는 취향 학습

조카에게 선물을 많이 하게 되는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는 취향을 확실히 알기 때문입니다. 뭘 사다주면 좋아할지 쉽게 알 수가 있죠. 색깔은 뭘 사주면 좋아하는지 인형이면 짱구는 못 말려에 나오는 짱아처럼 눈 초롱초롱 빛내며 꺄아아 거리는 묘한 소리를 내며 좋아할 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준 인형 또 사주고, 주방놀이 또 사주고, 응용해서 병원놀이도 사주고 그렇게 됩니다.
친구 중에도 그런 친구들이 있습니다.
가끔 길 가다가, 어디가서도 계획없이 친구 선물을 사게 될 때가 있는데, 그 친구가 제일 친해서가 아니라 그 친구의 취향이 어떤지 확실히 학습이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예쁜 펜을 너무 좋아한다거나, 꽃 장식 악세사리를 너무 좋아한다거나 하는 친구가 있으면 그런 제품을 보면 그 친구 생각이 나서 하나 더 사서 선물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뭘 좋아하는지 취향 파악이 어려운 친구에게는 그런 우연한 선물을 하기는 힘들죠..

애인도 마찬가지 입니다.
예쁜 것을 보고 근사한 것을 보면 애인 생각이 나고, 뭐든 좋은 것을 해주고 싶어도, 애인의 취향을 잘 모르겠으면 선뜻 살 수가 없습니다. 이런 물건을 좋아할지, 불필요 한 것은 아닌지 고민되니까요.
애인이 센스있게 알아서 챙겨주지 않는다고 서운해 하기에 앞서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단순 반복 학습 인식시키는 것도 중요할지도 모릅니다.


선물을 많이 받는 '조카에게 배워보는 선물 많이 받는 팁'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결국 선물 하는 사람을 편하고 즐겁게 하는 것이 작은 선물이거나 큰 선물이거나 준비할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


선물- 애인에게 선물을 많이 받고 싶으세요?
- 여자친구에게 선물사주고 짜증나는 이유?
- 부모님들도 좋아하는 선물이 따로있다.
- 돈도 있고 마음도 있는데, 선물은 못하는 이유?
-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흥, 거짓말!
- 남자와 여자의 '선물'에 대한 다른 생각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