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와 여자의 '선물'에 대한 다른 생각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남자와 여자의 선물에 대한 다른 생각

심리학 연구에 따르면, 남자들은 선물을 양과 크기로 인식하고, 여자들은 횟수(빈도)로 인식한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남자는 1년 동안 만나면서 비싼 반지 하나 사주었으면 할 만큼 다 했다고 생각하지만, 여자들은 반지 하나 사주고 끝이라는 식일 수도 있는 것 입니다. 오히려, 남자가 같은 1년 동안 매 달 꽃 한 송이와 초콜릿을 선물할 경우, 여자는 자신이 더 많이 받았다고 인식한다고 합니다. (물론 1년에 반지 하나를 더 좋아하는 분들도 있을겁니다...^^;;) 

이거 하나면 다 해결돼~? ^^;;;


문제는 이렇게 선물(보상)의 크기를 인식하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연인이나 부부간에 싸움도 끊이지 않는다는 것 입니다.
남편분들은 아내를 고생시켜 미안하다는 이야기 잘 합니다. 그러면서 나중에 형편이 좋아질 때 커다란 것을 선물할 계획을 세웁니다. 자잘한 것 여러 개 선물하느니, 큰 것을 한 번 선물하겠다는 것이지요.
하지만, 그렇게 남편의 큰 것 한방 준비기간 중에 아내는 서운할 만큼 충분히 서운해 집니다. 아내들이 바라는 것은 가끔씩 길에 핀 꽃 한송이 (물론 꺽으면 안됩니다. 환경보호를 생각하면..) 를 가져다 주는 것이나, 예쁜 머리핀 하나 사다주는 것.. 이런 것들이 잦은 것이 자신이 더 사랑받고 관심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사람은 누구나 속물근성이 있습니다. 비싸고 좋은 것을 받을 수록 좋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상대가 늘 비싼 것들 해주기 바라는 것은 아닐 것 입니다. 가끔 내 생각이 나서 해주는 작은 선물이 더 감동적일 수 있는 것 입니다. 길거리에서 500원짜리 머리핀을 파는데, 내 생각이 나서 사왔다는 것.. 선물은 500원일지 몰라도 그 마음은 500만원보다 큰 것 입니다. 
의례적으로 선물을 해 주어야 하는 날이서 하는 형식적인 선물보다, 마음이 있어서 해주는 선물에 느끼는 고마움이 훨씬 큽니다.

이런 남녀의 차이를 이야기하면서... 
"남자들은 여자들이 작은 머리핀 하나, 꽃 한송이, 작은 화분 하나에 행복해하고 감동하는 것을 모르나봐,..."
하면서 여자들끼리 신나게 수다를 떠는데, 한 남자분이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여자들만 자그마한 정성에 감동받는 것은 아니라고.
남자들도 여자친구가 없는 솜씨라도 정성들여 싸준 도시락에 너무 행복하고, 작은 문자, 쪽지, 편지 하나에 무척 행복해 진다는 얘기였습니다.

이런거?? ^^


심리학적 연구내용은 남자는 크기, 여자는 횟수라지만,
무엇보다 그 속에 담긴정성과 마음에 감동하고 좋아하는 것은 똑같은 것같습니다. 
선물의 값어치보다 선물속에 담긴 마음의 크기가 더 중요한 것이겠지요.
부모님들이 아이들의 삐뚤빼뚤 엉망진창 카드 속에 "사랑해요"란 말에 감동하는 것과 같은 것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