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빼로 데이, 오래된 연인의 해법

빼빼로데이라서 마트를 가보니, 빼빼로는 품절되어 있고, 그 대신 페레로 로쉐, 길리안 등의 수입 초콜릿 선물세트, 빼빼로 친구같은 길쭉한 스타일의 다양한 과자들이 날개돋힌듯 팔리고 있었습니다.

빼빼로가 뭐길래...ㅡㅡ;;


이제는 빼빼로 데이가 으례 선물 하나 주고 받지 않으면 서운한 그런 날이되어서, 그냥 아는 사이에도 빨간 상자 하나씩은 돌려야 예의인 모양입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에게 줄 선물을 고르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 앞에서 볼 수 있는 눈에 띄는 광경이 있었으니...
오래된 연인들의 실랑이였습니다. 

# couple1
" OO이에게는 이거 선물할까? OO이 거는 이걸로 할까?   그럼 자기거는 뭘로할까?"
" 됐어~  우리가 뭘 이런걸 선물해~? "
" 그래도... " (예의상 해본 말이었다는 표정)
" 돈 아까워.. 뭐 이런 거 챙길땐 지났잖아~" (사실은 받고 싶다는 표정..ㅡㅡ;;) 

# couple2
" 내껀 안 사? "
" 야.. 우리 만난지가 벌써 언제야.. 아직도 저런거 챙겨야돼?" (잡아논 고기 먹이주냐는 표정)
" 흥.  그동안 챙겨준 적도 없으면서..." (완전 서운한 표정..)


이 모습들을 보니...
오래된 연인일수록, 사이가 편할수록 선물은 상대가 모르게 미리 준비하는 센스를 발휘해야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싱글들은 괴로운 빼빼로 데이같은 국민 커플 기념일 같은 날에는 작은 선물 하나 미리 준비했다가  얼마 되지 않은 연인처럼 수줍게 건네본다면, 권태기도 날아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얼마 전, 친구의 미니홈피에서 본 모습이 생각났습니다.


이 커플은 만난지 오래되었는데도 늘 푸릇푸릇해보이는 아름다운 커플입니다.   
이런 마음과 정성이 있기에 언제나 설레이는 연인처럼 지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빼빼로.. 
500원이면 살 수 있는 과자입니다.
500원보다 큰 것은 그 빨간상자 하나를 사면서 나를 떠올리고 챙겼다는 사실인 것 같습니다. 

오래된 연인일수록 상대가 보는 앞에서  어린애 과자 하나 사주듯 장바구니에 집어넣지 말고,
미리 한 상자 사두었다가 건네준다면 연인사이가 더 좋아지지 않을까요~? ^____^
 


+ 커플 기념일
- 특별한 빼빼로데이 선물, 내가만든 미 케익 - 남자친구 선물 이벤트 추천
- 꽃선물에 대한 여자의 심리를 대변하는 황금장미? - 빼빼로데이 크리스마스 선물 추천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