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는 남자로 안 보인다는 누나 마음 공략법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연하는 남자로 안 보인다는 여자의 마음 공략하려면?

이제는 여자가 나이가 더 많은 연상연하 커플아 익숙합니다. 애쉬튼 커쳐와 데미 무어 덕분인지 여자가 열살 더 많다고 해도 그다지 놀랍지도 않은데, 이렇게 연상녀 연하남 커플도 일반적이 되었다고 해도, 사회적 분위기와는 상관없이 연하남은 남자로 안보인다는 여자들이 있습니다. 물론 반대로 연상녀는 여자로 안보인다는 남자도 있고요.
그럼 이런 분들은 오빠를 만나고, 여동생을 만나면 되는데, 인연이라는 것이 재미나게 엮일 때가 있어, 이런 분들이 나이와 관계없이 상대방에게 반하게 되는 때도 있습니다. 그 중에서 자기보다 어리면 남자같이 안 보인다고 했던 누나에게 반하게 되었다면, 어떻게 하면 연하를 안 좋아하는 누나의 마음을 열 수 있을까요?



연상녀 모성애 자극을 위해 징징거리는 것 조심

연상녀라는 점을 이용하여, 뭔가 건수를 만들어 "누나 고마우면 밥 한 번 사세요." 라거나 "제가 요즘 너무 힘든 일이 있는데요, 누나 술 한잔 사주세요." 라면서 다가가는 방법도 종종 사용이 되는데, 이렇게 다가서면 누나의 모성애를 약간 자극할 수도 있고, 좀 더 편하게 친해질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녀에게 남자로 보이고 싶다면 정말 조심해야 할 부분입니다.

가뜩이나 연하남이 남자처럼 안보인다는 여자에게 연하남의 필살기 애교랍시고 "누나 뭐 사달라"고 때만 쓰면, 연상녀는 그냥 돌봐야 할 애로만 봅니다.
"누나 밥 사줘"했으면 차 정도는 사는 센스나, "영화보여줘"라고 했다면 밥 정도는 사주는 센스를 보여줘야 철딱서니없이 누나를 벗겨먹으려는 애로 보지 않습니다. 나중에 사귀면서는 연상녀가 부담하는 비율이 커질지라도, 초반에는 해줄 수 있는 노력은 최대한 하는 것이 남자로 보이는데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연상녀 멘토 노릇하려다 오버하는 것 조심

연하남보다 연상의 오빠를 좋아하는 여자들의 경우, 남자친구의 박식함이나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점을 좋아합니다. 자신보다 사회경험도 더 많고, 더 지혜로워서 기댈 수 있는 멘토같은 남자의 매력을 좋아하는 것 입니다. 그러나 연상녀에게 믿음직한 남자라는 느낌을 주기 위해서, 여자보다 사회생활 경험이 적은 남자가 멘토노릇을 하려고 들면 여자는 어이가 없어집니다.

회식자리에서 의사표현 똑부러지게 않한다고 뭐라고 하고..
(사회 생활 해보면 회식자리는 가고 싶다고 가고 나오고 싶다고 나올 자리가 아닌데...)

직장생활이 그렇게 힘들면 그만두라고 책임진다고 하고..
(누가 누굴 책임질지...)
상사와 관계가 힘들면 참지 말고 자기 소신을 밝히라고 하고..
(속 얘기하면 뒤끝 100% 보장되는데...)

이런 말들은 초딩의 인생조언같이 느껴집니다. 어린이의 눈으로 보는 촌철살인같은 초딩의 조언이 더 와 닿을때도 있지만, 대부분은 뭣모르고 하는 소리구나 싶은데, 사회생활 경험이 부족한 어린 남자의 조언도 딱 그런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여자를 사랑하는 마음에 사회생활에 힘들어하는 것이 안타깝고, 이끌어주고 싶어서 하는 말이겠지만, 여자가 사회생활을 먼저하고 있다면 이래라 저래라 하기보다, 그냥 여자가 직장 힘들다고 투덜대면 잘 들어주고 중간중간 리액션이나 잘 하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
오빠들은 사회생활 경험으로 여자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는 것이 매력이라면, 연하남의 매력은 아직 열정적인 모습으로 힘들어하는 여자에게 에너지를 주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직장생활을 하게 되면, 꿈과 희망, 미래 등보다는 현실로 시야가 좁아집니다. 그런 상황에서 남자의 다양한 꿈이나 시각을 들으면 희망적이라고 느껴 매력적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어설픈 조언보다는 젊음에서 나오는 무모함, 열정과 에너지에 연상녀가 반할지도... 


연상녀에게 나중을 기약하는 허세 조심

동갑이라고 해도 남자는 군대에 다녀오기 때문에 여자가 2년 정도 직장생활을 빨리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더욱이 연상녀와 연하남의 경우에는 20대 후반 이후에 만났을 경우, 여자가 사회적 경제적으로 조금 더 좋은 위치에 있을 가능성도 큽니다. 남자가 데이트 비용 걱정을 덜하고 편히 만날 수 있는 것이 누나의 장점이라고는 하지만, 남자 입장에서는 좋아하는 여자에게 더 잘해주고 싶고 뭔가 더 해주고 싶은데 그러기 힘든 상황에 대한 스트레스가 클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귀는 상황은 물론, 사귀기 전부터 많은 선거공약을 제시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학생이라면 자신이 졸업하면 대기업에 들어갈거고, 그러면 여자친구 (연상녀)에게 아주 잘해줄거라고, 직장인이라면 지금보다 월급을 많이 주는 곳으로 옮겨 돈 많이 벌면 더 잘해주겠다거나, 승진하면 잘해주겠다는 식 입니다.
나중에 잘해준다는 공약은 선거유세만큼이나 못 미덥습니다. 직장생활만 하면 부모님께 효도하고 선물도 많이 해드릴 수 있을 것 같더니 현실은 아니기에, 연상녀 입장에서는 연하남의 공약들이 가장 거짓같이 들리는 말들이기도 합니다. 
현재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미래에도 잘 할거라는 기대를 갖게하고, 연하남이라도 성실하고 믿음직하다는 인상과 현재 힘들어도 최선을 다한다면 나중에도 좋을거라는 믿음을 갖게 합니다.


어쩌면 연하는 남자로 안 보인다, 누나는 싫다, 오빠는 싫다, 동갑이 좋다 등등의
나이에 대한 이상형은 정말 인연을 만나기 전에 그냥 하는 말일 수도 있습니다.
찜질방가는 것이 제일 싫다던 친구가 찜질방에 한 번 맛들이고는 걸핏하면 찜질방에 가서 몸 푸는 것처럼, 연하든 연상이든 나이가 문제가 아니라 실제로 그 사람과 만나보고 알아가면 "연하는 남자로 안 보인다." "누나는 여자로 안 보인다,"는 과거의 생각들이 싹 바뀔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상대방의 말만 듣고 미리 의기소침해지기 마시고 도전해 보시길.... ^^


연상 연하 커플 - 연하가 대세? 연하남이 왜 좋은데?
- 나이에 따라 달라지는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스타일
- 연인간의 나이차이, 얼마까지 괜찮을까?
- 여자에게 아는 오빠의 의미는? - 여자의 마음 심리
- 여자들이 오빠를 좋아하는 이유는?
- 여자가 남자친구에게 듣고 싶은 애칭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