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5 갤럭시s3 비교 방법, 의외로 솔로탈출 방법과 똑같아?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아이폰5 갤럭시s3 비교, 의외로 여친 남친 사귀는 법과 똑같아?

아이폰5를 사실건가요? 갤럭시s3를 사실건가요? 또는 아이폰5가 연말쯤 출시되면 조금 더 기다려서 내년 상반기에 갤럭시s4  출시를 기다릴 수도 있습니다. 아동 교육할 때는 비교가 제일 나쁜거라지만, 뉴 아이패드 vs 갤럭시노트 10.1, 아이패드 미니 vs 넥서스7, 갤럭시s3 갤럭시노트2 중 무엇이 나은지 자꾸만 비교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다 가지기 어려우니까요. 설령 아이폰5와 갤럭시s3를 둘다 쓴다 하여도, 양손에 하나씩 들고 한 번씩 쳐다보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결국은 또 다시 무엇을 메인폰으로 쓸것인가 결정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각각 장단점이 있고 특성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갤럭시s3를 택하면 포기해야 될 것이 있고, 아이폰5를 택하면 포기하면서 감수해야 될 것이 있습니다.


아이폰5 갤럭시s3, 아이폰5 갤럭시s3 비교, 갤럭시s3 아이폰5, 겔럭시s3, 아이폰5, 아이패드 미니 넥서스7


갤럭시s3 아이폰5를 비교할 때, 배터리 교체 여부, TV 나오는지 여부, 스펙, 디자인, 가격, 요금제, 기능, 장점, 단점 등을 꼼꼼히 뜯어봅니다. 그러다가 어느 하나를 택하면, 최후의 선택이기는 하나 어느 쪽을 택해도 포기해야 되는 것이 있습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선택을 하면, 대부분은 자신의 선택이 옳았다고 믿고 자기 합리화 작업에 들어갑니다.
무엇을 사던 간에 샀는데 이거 이상하다, 괜히 샀다, 비추다, 라며 불만스러운 요소도 분명 있지만, 좋으나 싫으나 2년간 써야 되는 경우 계속해서 스마트폰 단점을 찾다보면 스스로 괴롭습니다. 제품의 단점을 당장 바꾸는 것보다 내 생각을 바꾸는 것이 쉽기 때문에, 스스로 생각을 바꿉니다. 역시 내가 선택한 기계가 정말 훌륭하다고... (이러면서 앱등이와 삼엽충으로 한발짝 다가서기도... ^^;;;;;;)

아무리 최고의 스마트폰이라 해도 완벽한 기기는 없습니다...
내년이 되면 분명 갤럭시s4가 나오고 아이폰6 또는 아이폰5S가 나올겁니다. 주기상 그랬으니까요. 그리고 2년을 기다리면 갤럭시s5와 아이폰6S / 아이폰7도 나오겠지요. 하지만 이렇게 기다리다 보면 죽을때까지 못산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습니다. 언제 무엇을 구입하더라도 불과 1년이면 구형이 되고 더 좋은 것이 나올 것은 너무나 뻔하니까요.
조금만 조금만... 더 좋은거.. 내년에.. 이러다 보면 영영 못 산다고.

그나마 스마트폰은 제조사에서 주기적으로 내놓기에 기다리면 확실히 지금 제품보다 약간이라도 더 좋은 제품이 나온다는 보장이 있습니다. 그러나 인연은 이번 소개팅에서 2% 아쉬워서 다음을 기약했는데, 다음 소개팅이나 만남이 언제가 될지 기약도 없고, 더욱이 다음 사람이 이번보다 낫다는 보장이 전혀 없습니다. ㅡㅡ;;;

그러니 갤럭시s3 아이폰5 비교하여 제품 구입하듯이 포기할 것은 포기하고, 나에게 꼭 필요한 것은 챙겨서 선택이라는 것을 해야 됩니다. 바로 이 간단한 원리(?)가 솔로탈출의 가장 빠르고 쉬운 방법이에요.


아이폰5 갤럭시s3, 아이폰5 갤럭시s3 비교, 갤럭시s3 아이폰5, 겔럭시s3, 아이폰5, 아이패드 미니 넥서스7


높은 퀄리티, 빠른 스피드, 싼 가격, 모든 것을 만족시키는 제품이란 "존재하지 않음" 이라는 것처럼, 예쁘고 (잘생기고) 성격 좋고 돈 많고 집안 좋고 능력있고 매력적이면서 나를 좋아하는 사람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을" 가능성이 너무나 큽니다. ㅠ_ㅠ
이 사람이다! 라고 할 때도, 갤럭시s3 아이폰5 비교하듯이 하시면 됩니다. 나에게 주로 필요하고 중요한 몇 가지 기능을 택했고 몇 가지 아쉬움을 감수했듯이, 꼭 바라는 몇 가지를 택하고 몇 가지 아쉬움에는 눈 감으시면 솔로탈출 속도가 lte 속도만큼 빨라질 수 있습니다.

저 나름대로 비공식 통계치를 뽑아본 결과, 연애를 쉽게 쉽게 잘하는 사람들은 대체로 아쉬운 점보다 장점에 집중을 합니다.
예를 들어 좀 못생겼더라도 똑똑하면 그것에 만족한다거나, 돈은 잘 못 벌지만 자신이 정말 하고 싶은 일에 열정적으로 하는 것이 좋으면 그것에 만족한다거나, 자상한 남자가 좋으면 남자답진 않아도 만족하는 식 입니다. (- 솔로일 때가 거의 없는 항상 연애중인 사람들의 특징)
반면 모태솔로, 솔로기간이 긴 장기 솔로의 특징은 부족한 2%에 몹시 집중합니다.
예를 들면 다른 것이 다 완벽한데 손등에 털 난 것이 너무 싫어서 거절한다거나, 다른 조건은 다 마음에 드는데 연애경험이 없는 것이 걸려서 싫다거나, 땀 많이 흘려서 싫다거나... 이런 식으로 아쉬운 점에 집중을 합니다. 그렇다고 손등에 털만 없다고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요... 손등에 털은 없지만, 콧털이 삐져나와 있어서 싫다, 이런 식으로 아쉬운 점에 먼저 주목하는 사람들은 하나가 해결되면 또 다른 아쉬운 점을 너무나 잘 찾아냅니다. 이미 시선이 품질 검증이라도 하듯이 결점, 아쉬운 점이 없는가 찾는 것에 맞추어져 있어서, 장점을 잘 보지도 못합니다. 그래서 장점에 대해서는 "다른건 다 괜찮은 것 같은데.." 라며 뭉뚱그려 말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단점 포커스로 보면, 제품도 살 만한 제품이 거의 없습니다. 아이폰5 갤럭시s3 옵티머스g 베가r3 비교에서도 각각 장점 뿐 아니라 단점도 있기 때문에 이 제품은 요게 쬐금 아쉽고, 저 제품은 저게 쬐금 아쉽다고 하면 제품 사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그냥 적당한 타협점에서 중요한 장점을 챙기고, 단점은 적당히 눈 감아줘야 내 손에 스마트폰을 골라 쥘 수 있어요. 그 다음에는 무엇을 선택했던 간에 합리화 작업을 시행하여 "내 폰이 쵝오!"라고 생각하며 쓰면 됩니다.
솔로탈출, 똑같아요....... ^^


- 괜찮은 남자를 놓치는 이유, 좋은 남자 만나는 법
- 멀쩡한데 모태솔로, 왜 연애를 못할까?
- 다좋은데 2% 아쉬운 남자친구의 단점 버릇 고치기
- 눈 높아서 솔로탈출을 못한다면? 모태 솔로 탈출 방법
- 완벽한 남자가 애인이 안 생기는 이유
- 자신과 안 맞는 이상형, 솔로탈출을 어렵게 해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