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남자는 여자의 말을 못 들은 척 할까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왜 남편은 아내의 말을 못 들은 척 할까

부부싸움의 전형적인 레퍼토리로 등장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남편이 퇴근하고 와서 쇼파에 자빠지고, 부인은 퉁명스럽게 오늘 있던 일들을 쏟아내면, 남편은 바로 거름종이조차 없이 한귀로 듣고 그 귀로 튕겨내고, 부인은 왜 말을 안 듣냐며 싸우는 장면입니다.
이 상황에 대한 해석이 참 많은데... 제가 엄마 덕분에 이 상황을 겪어보니 남자심정이 이해가 되었습니다. ㅜㅜ



# 일을 마치고 집에 옵니다.
이미 아빠는 살짝 포기한 엄마가 반갑게 딸을 맞아줍니다.


# 오늘 엄마를 짜증나게 한 어떤 할아버지 흉을 봅니다.
그 어떤 할아버지인지 저와는 아무 상관이 없고, 밖에서 돌아와 쉬고 싶은데 듣고 싶은 이야기는 아닙니다.
피곤한데 관계도 없는 사람에 대한 짜증을 듣는 것이 짜증납니다. 결국 엄마에게 한 마디 합니다.
"엄마, 신경쓰지마. 그 할아버지가 엄마한테 중요한 사람도 아닌데, 괜히 다시 떠올리면서 다시 속상해졌잖아. 그러면 엄마만 짜증스러워지잖아."
눈치빠른 엄마는, 딸이 듣기 싫으니 그만하라는 소리를 최대한 돌려말했다는 것을 눈치채십니다.
그리고 썩 기분 좋지는 않으시겠지만, 사랑하는 딸래미 말이니 들어줍니다.


# 이번에는 뻥쟁이 아줌마때문에 스트레스 받은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그 집 아들래미가 엄청 잘 나가고 엄마에게 뭘 해줬다고 자랑하는데 아무래도 뻥같다고 하며 저에게 확인사살을 합니다.
그러나, 그 아줌마의 허풍은 10년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ㅡㅡ;;;
그 아줌마의 아들은 제가 아는 정보에 의하면 상당히 찌질한데, 그 아줌마에게 있어서 만큼 세상 제일의 아들입니다. 아줌마 말에 따르면 지구상에 그보다 잘난 사람은 없습니다.
엄마도 그 사실을 저보다 훨씬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아줌마는 1%의 진실을 99%의 허구로 포장하여 말하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그런데 왜 엄마는 10년 째 그 아줌마가 한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를 저에게 확인하는걸까요?

늘 뻥만치는 아줌마나 그 뻥을 다시 저에게 확인하는 엄마나 똑같이 답답해집니다.
또 듣기 싫어집니다.
나갔다 들어와서 피곤한데, 이 10년째 지속되는 레퍼토리는 인내심의 한계를 넘어서는 영역입니다.
"엄마, 그 아줌마 입만 열면 뻥인거 알잖아. 엄마도 잘 알면서 왜 그게 사실인지 아닌지 물어봐? 그 아줌마 말은 그냥 다 뻥이라고 생각해."
엄마는 이제 슬슬 서운해지시는 기색이 비칩니다. 아빠였다면 이 시점에서 서운하다고 내색을 확실히 하셨으련만, 사랑하는 딸래미이기에 또 참으시는 것이 눈에 보입니다.



#  이어서 이모가 기분 나쁘게 한 이야기를 시작하십니다.
이 이야기야 말로 30년짜리입니다. ㅡㅡ;;;;
이모가 뭔가 엄마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 단서를 제공했나봅니다. 가만히 들어보면 꼭 그런 것도 아닌데, 다른 사람에게는 너그러우시면서 유독 이모에게는 소인배로 대하십니다. ㅜㅜ
가만히 두면, "걔는 원래 어릴때부터 그랬어. 자랄 때도 그랬다구." 하는 정말로 한 번만 더 들으면 천 번이 되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결국 피곤한 딸은 또 말을 끊습니다. ㅜㅜ
"이모가 하루 이틀 그래? 그냥 엄마가 이해해줘."
"엄마, 뭐 즐거운 이야기는 없어? 자꾸 기분 상하는 이야기만 하니까 더 피곤해."

이 쯤되면 대화는 아주 어색해집니다. ㅜㅜ



그나마 딸이기에 애가 정말 피곤한가보다 하면서, 엄마는 말씀을 멈추시고 먹을 것을 더 챙겨주시거나 제가 기절모드로 누워서 쉬도록 내버려 두십니다. 하지만 엄마는 하고 싶은 말을 못하고, 들어주는 사람이 없어 답답하신 눈치는 확실합니다. 엄마를 서운하게 만든 것 같아 마음이 너무나 불편하지만, 이기적인 딸은 엄마보다 휴식이 먼저입니다. ㅜㅜ

딸은 딸이기에 엄마도 더 이상은 말을 안 하시만, 똑같은 행동을 아빠가 하실 때는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아빠가 같은 말을 하셨다면, 정말로 서운해지고 외롭다 느끼셔서 "아빠는 왜 엄마가 있던 일을 말하면 싫어할까. 사람이 말을 하면 자꾸 딴짓하고 못 들은척해." 하면서 혼자말을 하십니다.
밖에서 겪은 여러 일을 털어놓고 싶은 엄마의 심정도 이해가 되면서, 막상 다른 일에 지쳐서 집에 와서는 쉬고만 싶은 아빠 심정도 이해가 됩니다.
퇴근하고 돌아오면 하루 종일 지친 몸을 누이고 쉬고 싶은데, 부인은 또 다시 기분 상한 이야기만 쏟아내면, 그나마 남은 기력도 소진되어 버릴 것 같습니다.

이 상황에서는 최고의 방법이 "돌부처"로 변신하는 것 입니다.
말은 주고 받으면 계속 오가지만, 한 쪽이 반응이 없으면 벽과 대화하는 것 같은 기분에 답답해지면서 대화가 단절됩니다. 귀는 뚫려 있기에 사실은 들리면서도 반응을 잘 안하면 이야기는 멈춰집니다.
저도 기력이 있을 때는, 엄마의 이야기에 맞장구를 치며 듣지만, 기력이 없는 날은 그냥 바로 뻗어버립니다. 엄마가 하시는 말이 다 들림에도 사오정모드로 변하여 기절해 있습니다. 그래야 더 이상 말을 안 시키시니까요. ㅜㅜ

남편과의 대화 단절, 말을 안 듣는 남자안 들려요... ㅡㅡ::

 

엄마와 딸 사이에서도 참 서글픈 장면이지만, 아내와 남편의 관계에서는 더 서글픈 일인 것 같습니다.
남편은 퇴근 후 아내의 폭풍 고자질에 지치고, 아내는 벽과 대화하는 것 같은 남편에 지치고...
아직은 제가 퇴근 후 남편 입장에 더 가까워서인지, 집에 돌아왔을 때 상관없는 사람들의 기분 좋지 않은 이야기는 안 듣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저 역시 나중에 밖에서 기분나쁜 일이 있으면, 다른 사람에게 남의 이야기를 할 수는 없으니 피곤한 식구들을 붙잡고 상관없는 사람 이야기를 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가족이기에  속내를 터 놓게 되고, 가족이기에 듣기 싫을 때는 대 놓고 안 듣게 되고.... 가족이라.. 참 그렇네요...... ㅜㅜ



산으로 가는 남녀의 대화  - "내 얘기 듣고 있는거야?" 여자를 오해하게 만드는 남자의 듣기방식
- 신기한 아줌마들의 대화방식
- 여자의 말로 알아보는 여자의 속마음
- 남녀의 다른 언어, "언제 한번.."
- "왜 나를 사랑해?"라는 질문에 적절한 답은?
- 본인들만 모르는 커플 아닌 커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