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 망하는 질문 5가지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소개팅 망하는 질문 5가지

소개팅에 나갈때는 '이번에는 혹시... +_+' 하는 마음에 설레이며 나가고, 늘상 현실이 상상을 이길 수는 없지만 (소개팅의 상상 vs 실제) 그래도 인연일지 모른다는 생각에 호감을 갖고 앉아있어 봅니다.
그러나.... 소개팅 대화 몇 마디 오가다가,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가도 확 빈정상하며 상대가 비호감이 되어버리는 질문들이 있었습니다. 


1. 왜 아직 혼자에요?


(둘이면 여기 나왔겠니. ㅡㅡ;)

"왜 아직 남자친구가 없어요?" "왜 아직 결혼 안하셨어요?" 이런 질문을 하는 의도는 대체로 "이렇게 괜찮은 분을 남자들이 왜 혼자 뒀을까.." 라는 훈훈한 마무리 겸 칭찬을 위해서 꺼낼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듣는 입장에서는 솔로 컴플렉스를 자극하는 말 일 뿐 입니다.
솔로가 커플보다 좋다고 부르짖어도, "넌 왜 혼자야?" = "언뜻 볼때는 멀쩡해 보이는데, 뭔가 결함이 있기 때문에 혼자 아니야?" 라는 말처럼 들려,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 받을 때가 있거든요...
처음에는 "너처럼 괜찮은 애가 왜 혼자인지 모르겠어." 라며 시작했어도, 머지않아 "니가 그러니까 남자친구가 없지." 이런 패턴으로 가는 것이 한 두번이 아니었기 때문에, 괜시리 울컥하는 질문입니다.
그리고 딱히 대답할 말이 없습니다.
"당신같은 사람을 만나려고 혼자였나봐요." 이러자니 오글거려 죽어버릴것 같고....
"성질 더러워서 혼자임. 지금 내숭떠느라 힘들어 죽겠음. 그딴 질문 계속하면 성질 나올 예정임" 이럴 수도 없고....


2. 솔로된지 얼마나 됐어요?

라라윈 서른살의 철학자, 여자 http://lalawin.com
(모태솔로 :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

소개팅 주선자가 할 법한 질문일 수는 있어도, 소개팅에서 이 질문 굉장히 곤욕스럽습니다.
모태솔로일때는 "아직 한 번도 사귀어 본 적 없는데요." "솔로된지 26년." 이러자니, 막상 모태솔로라고 하면 뭘해도 '연애경험이 없어서 잘 모르나봐. 좀 그런거 있잖아. 연애 안 해봐서 너무 모르는거...' 이럴 경우가 태반입니다.
헤어진지 1~2달 밖에 안 됐다고 하면, 곧이어 "왜 헤어졌어요?" 이런 소리가 나오기도 하고, 헤어지고 금세 소개팅 나오는 지조없는 사람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헤어진지 몇 년 됐다고 하면, 몇 년이나 됐는데 아직 혼자인 이유가 예전 애인을 못 잊어서 그러나 합니다. ㅡㅡ;

결국 무슨 답을 해도 점수따기가 힘듭니다.
오로지 감점! 감점! 만 있을 뿐 입니다.
즉, 이 질문은 덫입니다.
약간 앞서나가자면, 소개팅 자리에서 꽤난 곤란하기도 할 뿐더러, 이런 질문은 나중에 사귀게 되도 이 질문은 앙금이 남습니다. 과거는 묻어두심이...


3. 앞으로 뭐 할거에요?


(난들 아니.)
 
학생때 소개팅 받으면 거의 단골 질문이기도 했습니다.
"졸업하면 뭐할거에요?" "앞으로 뭐 할거에요?"
단순한 궁금증일 수도 있고, 어쩌면 자신이 데리고 살(?) 여자일수도 있으니 중요하겠죠.
하지만 스스로도 앞으로 뭐할지가 너무 고민이라 걱정이 많던 상황에서 이런 질문을 자꾸 들으니, 답답했습니다.
처음 만난 사람에게 취업 진로 상담하면서, 안 그래도 앞으로 뭐할지가 고민이라며 하소연하기도 싫고, 괜찮은 계획이 있다해도 처음 만난 사람에게 구체적으로 미래 계획을 이야기하고 싶지도 않았습니다.. 


4. 결혼하면 부모님 모시고 살거에요?


(너는? ㅡ,,ㅡ;;)
 
남자나 여자나 부모님께 잘하는 사람 정말 좋습니다. 효자 효녀여서가 아니라도, 내가 부모님께 잘 못하기 때문에 애인이라도 부모님께 살갑게 잘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처음 만났을 때부터 "부모님이 제일 중요하다." "앞으로 부모님께 정말 잘할거다." "부모님께 잘해야 한다." 이런 소리를 해대면 숨 막힙니다.

이제는 조금 오래된 영화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 줘"에서 정준호가 좋은 스펙, 좋은 외모에도 불구하고 여자들에게 매번 차인 이유가 "어머니와 아내가 물에 빠지면 누구 먼저 구할거에요?" 라는 질문에 "어머니"라고 대답했던 것이기 때문이었던 것이 영화 속 이야기만은 아닙니다. '어머니가 더 중요하지.' 라면서 머리로 인정하는 것과 소개팅에서 부터 '난 너보다 어머니가 더 중요해' 라고 들으면 기분나쁜 것은 별개라는.


5. 종교가 뭐에요? 왜 믿어요?


(전도는 길에가서 하라고)

소개팅에서 가볍게 "종교가 뭐에요?" 하고 체크하는 질문이기는 합니다.
그러나 종교에서 바로 호감과 비호감을 가르는 사람도 많아서, 때로는 조심스러운 질문이기도 합니다. 독실한 종교인이 아니라 할지라도 종교가 같으면 호감도가 확 올라가고, 종교가 다르면 호감도가 좀 떨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특히 특정 종교(예민한 부분이니 콕 찍어 말하지 않을게요.. ^^;;)의 경우, 종교가 다른 애인을 싫어하는 경우가 있어 분위기 좋았다가도 종교에서 바로 "끗. 소개팅 종료" 이렇게 될까봐 조심스럽습니다.
그러나 때로 소개팅 나와서 전도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왜 믿어요?" "정말 신이 있다고 생각해요?" "부처가 내 안에 있다면서요?"
"제가 성경도 다 읽어보고, 불경도 다 읽어봤는데.."
이러면서 종교적 약점을 질문하며, 종교를 비하하면 울컥합니다.


이런 질문들은 예민한 사람만 예민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소개팅에서 이런 것 좀 물어볼 수도 있지 ^^" 라면서 너그러운 분들도 있겠지만.. 울컥하며 빈정상하는 이들도 많으니, 상대방이 너그러이 이해할지 울컥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피하는 것이 안전한 것 같습니다. ^^;;


소개팅 - 소개팅이 안되는 것은 기대감 때문?
- "소개팅 시켜드릴까요?" 라는 말의 다양한 용도
- 소개팅하기도 전에 만나기 싫어지는 남자는?
- 소개팅 후 일주일, 연락에 대한 남녀의 오해
- 소개팅에서 하면 안 되는 말, 쿨한 종결 질문
- 솔로탈출 하려면 소개팅 패션 어떻게 해야할까?
- 소개팅 나가기 전, 상대의 신상정보 얼마나 아는 것이 좋을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