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 씹는 여자에게 다시 문자보내도 될까? 점검포인트 3가지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문자 씹는 여자에게 문자 다시 보내도 될까? 여자의 마음 심리

처음 누군가가 좋아지기 시작하면 조금씩 조금씩 눈에 밟히기 시작하다가, 자신도 모른채 그 사람의 작은 반응에도 아주 민감하게 반응을 하게 됩니다..
나를 보고 웃어줬다... (아마도 나에게 관심이 있을것이다.. 라면서 가능성에 + 100점)
인사했는데 쌩하니 지나쳤다... 차갑게 목례만 하고 갔다.. (나를 싫어하나보다... -50점 ㅠㅠ)
문자를 보냈더니 바로 답장이 온다.. (그녀도 나에게 관심이 있나보다.. +200점)
문자를 보냈는데 씹는다.. (그녀는 나를 싫어한다.. -500점)

이런 식으로 폭풍이 몰아치고 바람부는 날의 갈대보다 더 한들한들 마음이 흔들립니다.
특히나 문자 씹는 여자에게는 또 연락을 해도 되는지 아닌지 정말 고민을 많이 합니다.
문자 씹는 여자를 만드는 상황 3가지를 먼저 점검해 보겠습니다.


1. "만나자"는 문자가 부담되어 문자 씹는 여자

문자 답장하기가 참 곤란한 가장 첫번째는, "만나자"는 문자 입니다.
상황상 여럿이 모이는 자리에서 같이 보자는 문자 정도야 전혀 부담스럽지 않죠.
그러나 따로 둘만 만나자는 이야기가 나오면, 머리가 복잡해집니다.
'이 남자가 나 좋아하나..'
'따로 만나면 분명히 나도 자기한테 관심있는 줄 알텐데.. 그렇다고 바로 거절하면 다음에 얼굴볼때 불편하려나.. 뭐라고 해야되지..'
등의 고민이 됩니다.
애써 쿨하게, '요즘 시대에 사귀는 사이 아니어도 따로 만나서 밥도 먹고 친구처럼 같이 놀 수도 있는거지 뭐..' 라고 생각했다가도, 역시나 그렇게 따로 한 번 두 번 만나면 그 사람이랑 사귀는 분위기로 고고씽 되어 버릴 것 같아 겁이 나기도 합니다. 괜히 남자에게 밥이나 얻어먹고 연락 끊은 먹튀같은 여자가 되고 싶지도 않고요...
밥 한 번 같이 먹었다고 남자가 바로 사귀자고 하는 것도 아닌데, 여자 혼자 먼저 앞서 나가서 그런 부담을 느끼기도 합니다.

여기서 한 가지 더 중요한 포인트는 "그 남자와 사귀는 듯한 상황이 되면 어떻게 하지.." 라는 점이 그 남자가 정말 싫은 것은 아닐 수도 있다는 점 입니다.
사귀게 되면 자기 남자친구가 세상에서 제일이라고 말하는 것이 여자라고 할지라도, 사귀기 직전까지는 무척 고민하는 것이 여자이기도 합니다. 자신을 좋아해주는 남자가 고맙고, 그 남자가 더 이상 연락하지 않고 관심을 끊을까봐 내심 초조해 하면서도, 막상 그 남자와 사귄다고 생각해보면 뭔가 걸리는 것도 많은....

이 상황에서 모태솔로와 연애고수의 차이가 좀 갈라지기도 합니다.
여자가 사귀는 것에는 부담을 느껴서 쭈뼛거릴 때, 모태솔로는 "나를 좋아하는 것 같았는데.. 나를 싫어했구나 .역시... ㅠㅠ" 하면서 바로 빠른 포기로 가는 경우가 많고요. 연애고수는 여자의 심리가 대기업 합병 고민만큼이나 복잡하다가도 막상 남자가 자신있게 끌어가 버리면 끄는대로 끌려오기도 한다는 점을 알아서인지, 좀 더 여유롭습니다.
예를 들어, 남자가 "한 번 만나요." 라고 했을 때, 여자가 부담된다고 하면..
모태솔로는 "나를 싫어해.. ㅠㅠ" 하면서 문자를 또 보내도 될지, 어떻게 해야 부담이 안된다고 할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는데, 연애고수는 "누가 사귀재요? 밥이나 한 번 먹자니까. 친구랑 같이 셋이서 한 번 보죠." 등의 이야기로 '만나자 = 곧바로 사귀자'가 아니며, 여자가 좋아서 만나자고 하는 것이 아니라 일반적인 친목도모 또는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인지 약간 사람을 헷갈리게 만들며, 더 이상 거절하면 오버하는 것이라 생각하게 만들어 버립니다.


2. 쓸데없는 질문이 난감해서 문자 씹는 여자

다음으로 몹시 부담스러운 문자는 쓸데없는 질문들 입니다.
이 부분은 성격에 따라 많이 다르긴 한데, 많은 경우 "여자는 질문을 싫어한다"는 이야기도 어느 정도 맞는 것 같긴 합니다. 어떤 음식을 좋아하느냐, 영화 좋아하느냐 등의 질문이야 할 말 없는 사이에 유용하겠지만,
"뭐해?" "지금 뭐해요?"
"내일은 뭐해요?" "모레는 뭐해요?" "바빠요?"
등의 질문은 가벼운 듯 하면서 상당히 대답하기 곤란할 때도 많습니다.
남자가 뭘 기대하는지 알 수 없지만, 생각처럼 그럴싸한 답이나 다음 대화를 이어가기 좋은 답이 아닐때가 많거든요.
관심있어서 연락하는 남자가 뭐하냐는데 ,
"고스톱치는데요. 지금 피 뺏겼어요. 빨리 쳐야되요. 문자 못 보내요. 쏘리."
"화장실임."
"멍 때리고 있음."
"인터넷에서 잉여놀이 하고 있음."
등을 말할 수가 없거든요..;;; 바쁘냐고 묻는데도 '하나도 안 바쁘고 심심해 죽겠어요.' 라고 하자니 몹시 한가한 여자처럼 보일 것 같고, 이런 상황을 종합해서, "일해요. 쪼금 바빠요. 괜찮아요." 정도 밖에 해줄말이 없습니다.


3. 네버엔딩 수다에 질려 문자 씹는 여자

마음에 드는 남자던 아니던 간에 이성에게 문자가 오면 아주 살짝이라도 설레이지 않을 여자는 몇 없습니다.
특히 외로운 상태에서 문자 보내주는 남자가 있으면, 그 문자 또 보고 또 보며, 시라도 음미하듯 배시시 웃으며 보게 됩니다. 그런데 그것도 문자 개수가 적당하고, 중간중간 넌지시 마음을 내비치는 임팩트 있는 단어가 있을 때 얘기입니다.

한 번 답장을 보내면 네버엔딩 스토리처럼 답장을 계속 보내며 끝나지 않는 문자가 이어지면 몹시 귀찮아 집니다.
점심 잘 먹었냐는 문자에 "네. 점심 맛있게 먹었어요?" 라고 하면,
뒤이어 " 뭐 먹었어요?" "맛있었겠다." "커피는 마셨어요?" 등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문자가 계속 오면,
귀찮아서 그 다음에는 문자를 씹게 됩니다.
한 번 받아주면 쓸데없는 수다로 계속 진행되니까, 임팩트도 없고,
시간만 뺏기고 귀찮다는 느낌으로 분류되어 버립니다.
특히나 만나서 이야기하고 수다떠는 것은 좋아하는데 전화나 문자, 메신저로 수다떠는 것은 별로 안 좋아하는 스타일의 경우에는 네버엔딩 수다 스타일로 문자 답장에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 연락하는 것을 몹시 싫어할 수도 있습니다.

관심있는 사람과 어떻게는 한 마디라도 더 해보고 싶은 마음은 알지만,,
마음이 차고 넘칠수록 출렁여서 흘러버리지 않게, 문자를 적당히 보내는 센스도 필요한 것 같습니다..


1번의 부담과 2번, 3번의 부담은 상당히 질이 다릅니다.
1번의 부담의 경우, 모 아니면 도 일수도 있지만 최소한 그 남자가 남자답다는 인상은 줍니다. 남자답게 좋으면 좋다 만나고 싶다라고 표현하는 것 같으니까요.. 하지만 2번이나 3번의 경우, 여자가 대충 남자의 마음을 눈치는 채지만, 답답해 할 수도 있어 더 위험한 것 같기도 합니다..
1번의 이유라면 연애고수의 팁처럼 바로 실망하지 않고 오히려 여자가 너무 앞서나가 오버하는 것 같다는 분위기로 몰아가시는 방법이 있겠고, 2번이나 3번의 이유로 여자와 연락이 멀어졌다면, 문자 횟수를 줄이고 내용을 보강하는 쪽을 생각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점은 관심녀에게 이렇게 문자 한 번 보낼때도 고민하고, 문자 답장이 없어 애탔다가도, 사귀게 되면 상황이 역전되어 그녀가 되려 남자친구가 왜 연락없는지, 문자 안 보내는지 목을 빼고 기다리게 될지도 모른다는....


- 문자 보내면 씹는 여자, 이유가 뭘까?
- 남자친구가 문자 많이 보내면 여자의 심리는 어떨까?
- 문자 답장 잘하다가 연락 끊는 여자의 심리는?
- 전화 잘 안 받는 그녀, 수다 싫어하는 여자?
- 스토커와 무한도전 중간을 원하는 여자의 심리 - 여친 사귀는 법
- 연인에게 얼마나 연락해야 사랑하는 걸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