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현실이기만 한 걸까?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결혼은 정말 사랑하는 사람과 하는 것?

오늘 이모뻘의 인생선배님과 함께 술 한잔 기울일 수 있는 좋은 자리가 있었습니다.
여러가지 이야기를 하는 중에 결혼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한참 이야기를 하면서, 술이 한 두잔 들어가고, 술이 술을 부를 때쯤...
참으로 진솔한 한 마디를 하십니다...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랑 결혼해...."
"인생이라는 것이 참 짧은데, 길어...."



요즘은 사랑과 결혼의 조건에 대한 이야기를 참 많이 합니다.
제게도 좋은 사람 소개시켜준다는 고마운 분들이 가끔 계시는데.. 그 말씀을 듣다보면 씁쓸해질 때가 있습니다...
"참 괜찮은 사람이 있어서.. 직업도 좋고 사람 성격도 좋아.. 특히 집안도 좋고, 집 식구들이 성격이 좋아서 편할거야.. 아마 나중에 잘되도 너도 참 좋을거야.. 그리고 다른 조건도 어떤게 좋고... "
참 감사한 말씀이면서도.. 제가 그런 조건만을 따지는 사람으로 보였나 싶어 속이 상하기도 하고, 어느덧 사랑 운운하면 철없어 보이면서, 현실에 적합한 상대를 찾는 것이 철 든 행동같아 보이는 현실에 서글퍼 집니다.
그러나, 아니라고 아니라고 부정해도 비슷한 말을 자꾸 들으면 익숙해지는 것처럼 그런 조건에 관한 말들도 하도 들으니 저 역시 '결혼은 사랑만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현실인가보다.' 하는 생각을 하게 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쉬흔에 다가서는 인생선배님의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랑 결혼하라.'는 말이 조금은 충격적이게 다가왔습니다. 

덧붙여 도움이 되는 말씀도 많이 해 주셨습니다. 
'내가 이렇게 잘났으니까 상대는 이래야 된다, 남 보란듯이 결혼할거다.' 하는 그런 마음으로 상대의 조건을 따져가며 결혼을 하게 되면 더 힘들 수 이야기를 합니다. 정말 사랑하던 사람과 결혼을 해도, 현실적으로 몇 십년을 다르게 살아온 생활을 맞추어야 하고, 내 집을 떠나 홀로 뚝 떨어져서 시댁의 분위기에 찍소리도 못하고 적응해야 하고... 그 과정들이 그리 녹녹치 않다는 겁니다.
그럴 때 정말 좋아하는 사람,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그 마음의 힘으로 조금 더 쉽게 극복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내가 왜 이 고생을 해야하는지. 지금껏 자라면서 얼마나 귀하게 컸는데 이런 대접을 받아야 되는지." 하는 등의 설익은 생각에 울컥하면서 괴로운 순간이 많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런 서러움이나 외로움, 정서적인 힘듦을 이해할 수 있는 것도 어느 정도의 연륜이 되었을 때이지, 결혼하는 나이대인 2~30대에는 이런 것들이 머리로는 이해해도 감정적으로 감당하지 못해 괴로웠던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결혼해 보지 않아서 온전히 공감할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머리로 이해는 되는 이야기였습니다.


결혼은 현실이라는 얘기.
사랑만 가지고 결혼해서는 안된다는 얘기도 기혼자들의 경험담에서 배운 이야기 였습니다.
결혼은 사랑이 꼭 필요하다는 얘기.
이 이야기 역시 기혼자의 경험담에서 배운 이야기 입니다.

항상 인생사에서는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고 중도를 잘 걷는 것이 중요할 때가 많습니다... 
결혼에서도 사랑도 현실도 적절히 조율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한가 봅니다....



+ 결혼에 대한 다른 이야기들...

- 결혼, 꼭 해야하나..
- 왜 결혼 안하냐는 기혼자들의 조언
- 요즘은 결혼 빨리한다고 좋기만 한 것도 아니야
- 여자들이 남자들의 능력을 중시하는 이유는?
- 사랑한다는데, 집안을 따지는 이유는 뭘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