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의 몸에 대해 제대로 이해할 수 없는 이유는 뭘까?

얼마전에 올렸던 '남자와 전혀다른 여자의 성에 대한 환상'에 대한 이야기에 대해 많은 분들이 좋은 의견을 남겨주셨습니다. 서로 다른 입장을 가지신 분들 간에 댓글로 논쟁을 하시기도 하고, 여러 가지 좋은 말씀에서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 논쟁이 되는 댓글들의 가장 큰 요지는 남자분들은 "여자도 남성과 같은 성욕을 가진다." 라는 것이었고, 여자분들은 "성욕이 없다는 것이 아니라 남성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라는 내용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댓글을 보며 가장 크게 느낀 것은 남과 여의 성에 대한 생각은 정말 다르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글들을 읽다가 떠오르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상대의 급소를 가격하는 쉽게 따라할 수 있는 호신술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남자치한이 나타나면 가랑이를 발로 차야 한다는 부분에서 시작된 대화였습니다. 한 남자분이 말을 시작했습니다.

남: 남자들, 거기 맞으면 정말 죽지 죽어...
     근데 여자들도 가슴이나 가랑이 맞으면 정말 아프다며?
여: (남자가 아니기에 알수 없지만, 남자들은 가랑이를 맞으면 데굴데굴 구르지만,
      여자들은 그 정도는 아닌 것으로 보아 왠지 남자가 더 아플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서..)
     글쎄... 남자가 더 아픈것 같아 보이던데... 잘 모르겠네...
남: 정답은 세상 누구도 알 수 없어.
     아무도 몸이 바뀌어 그 고통을 둘 다 느껴본 사람은 없으니까. 


듣고 보니 일리있는 말입니다. 여러가지 정보들을 통해 서로에 대해 배움으로써  이성의 몸 구조는 어떻게 다른가보다 하고 미루어 짐작할 뿐,  여자는 남자의 몸에 대해 완전히 알 수 없고, 남자 역시 여자의 몸에 대해 제대로 알 수 없는 것이 맞는 이야기 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 '체인지'처럼 한번이라도 이성의 몸이 되어 직접 몸의 변화를 느낀다면, 서로의 몸에 대한 이해가 쉬울 지도 모릅니다.
남성이 되어본다면, 발기되는 상황이 왜 괴로운건지, 그 상황에서는 왜 여자들의 분위기 운운하는 것이 화가 나는지 이해할 수 있게 될지도 모릅니다. 또한 남자분들도 여성이 되어본다면, 생리하는 상황이 왜 예민해지고 신경쓰이는지, 여성들은 어떤 부분에서 성욕을 느끼는 지 등에 대해 단박에 이해하게 될 겁니다.
서로의 몸에 어떠한 특징이 있는지 단순히 교과서에서 배운 2차성징은 무엇이고, 이러한 과정을 거친다는 전혀 와 닿지 않는 지식이 아니라 체득하여 이해할 수 있겠죠....


하지만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저 지식과 경험을 총 동원해 이성은 이렇겠구나 하고 미루어 짐작할 수 있을 뿐 입니다.
언제나 그렇듯 직접 겪어보는 것과 미루어 짐작하여 이해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그래서 남자와 여자는 서로의 몸에 대해 제대로 이해한다는 것이 너무나 힘든 일인걸까요...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