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고민 해결 방법, 적으면서 해결하는 셀프 테라피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연애 고민 해결 방법, 셀프 테라피 - 우선 적어보자.

사랑에 빠지는 순간은 그냥 그 사람 생각에 마음이 두근거리고 마냥 행복하기도 한데,
어느 순간부터 소녀시대의 훗 처럼
"트러블~ 트러블~ 트러블~ 상처받은 내 마음은... 훗훗훗~"
이런 상태가 되어 버릴 때가 있습니다. ㅠㅠ



남자친구 문제, 여자친구 문제 뿐 아니라 좋아하는 관심남 관심녀 때문에 마음이 불편할 때는 다른 문제보다 참 괴롭습니다. 비교하기 어렵겠지만 취업 입시 문제보다도 연애고민이 더 괴롭기도 합니다. 취업 입시는 현재 내가 뭐가 문제인지라도 알지만, 애인 또는 관심남 관심녀와의 문제는 정확히 뭐가 문제인지도 잘 모르겠을 때가 다반사이기 때문입니다.
뭔가가 껄쩍지근 찝찝 복잡한데, 우선은 뭐가 문제인지 자체를 모르겠고, 내가 현재 하고 있는 것이 잘 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확신이 없습니다. 그리고 뭔가 답답한데 상대방의 어떤 반응 때문에 내가 답답한지도 잘 모릅니다. 
그럴 때는 연애 카운셀러를 찾고 싶습니다. 레터스 투 줄리엣처럼 연애 고민 편지를 써서 베니스의 담벼락에 붙여두면 줄리엣의 비서가 나에게 속 시원한 답장이라도 해 줬으면 좋겠습니다.

 


레터스 투 줄리엣에서는 정부 차원에서 베니스 유명 관광지의 담벼락에 붙이고 가는 사람들의 사연에 답장을 써주는 장면이 나옵니다. 줄리엣의 비서들이라고 불리는 분들로, 각자 파트별로 이혼 전문, 위로 전문 등등 나눠서 40~50대의 연륜있고 연애경험 풍부한 어른들이 답장을 써줍니다. 레터스 투 줄리엣의 연애고민 상담 답장을 써주는 모습을 보며, 저도 누군가 그렇게 내 고민을 들어주고 속 시원한 해법을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는 연애고민상담을 써 놓으면 공무원이 답장을 써주는 담벼락은 아직 없고요, ^^;;
저는 연애 고민 때문에 답답하면 먼저 인터넷 검색 -> 가장 유사한 상황 읽어보곤 합니다. 그리고도 속 시원한 답이 안 나오면 점점 더 쌓여가는 연애서적 책을 읽어보고요, 그래도 확실한 답이 안나오면 연애고수 친구들과 상담을 합니다. 그런데 친구나 다른 사람에게 상답을 하기에는 좀 곤란하고 머리는 복잡할 연애고민도 많습니다.
이럴 때 제가 쓰는 방법을 한 번 공개해 볼까 합니다.


1단계, 미주알 고주알 전체 상황 적어보기

연애고민이 괴로운 이유 중 하나는 이미 상대방에게 마음을 내 줬고 정신줄도 상당부분 놓아줬기 때문에 상황이 잘 정리가 안 됩니다. 내가 뭐가 문제인지 현재 상황이 어떤지 정확히 파악이 안되고 그냥 마음은 울렁, 머리는 복잡해 버리는 상태가 되는 것 입니다.
이럴 때 제가 쓰는 방법은 우선 일기를 쓰듯이 자초지종을 전부 적어봅니다.
몇 월 몇 일에 무슨 일이 있었고, 그 때 그 사람이 어떤 행동을 했는데 그 때 기분이 좋았다 나빴다 등을 세세히 적습니다. 이메일을 보내는 것이나 친구와 메신저로 이야기를 하는 것과 다른 점은 이것은 혼자 볼 것이기 때문에 이미지 관리 필요없이 아주 구체적으로 혼자 적어봅니다.

"그 남자의 뒤를 따라서 내가 가고 있는데 문을 잡아주고 기다려 줬다. 그러나 주문을 할 때는 내 의견은 묻지않고 메뉴판을 다른 여자 앞에 펼쳐놓는 것이었다. 계속 나한테는 말을 안 걸고, 그 남자 옆자리에 앉으려고 자리를 옮겼더니 그 남자는 다른 여자 옆으로 자리를 옮겼다. 모임이 끝나고 나와서는 내가 집에 잘 가거나 말거나 인사도 안 하더니, 다른 여자만 집에 데려다준다며 챙겨서 집에 가버렸다."

요런 식으로 참 쪼잔하게 막 적는거죠.
친구에게 말을 할 수도 있겠지만, 어느 순간이 되면 너무 하나하나 말을 하면 내 이미지가 어떻게 보일까 걱정이 되기도 하고, 아무리 절친이라도 남의 일이다 보니 너무 하나하나 이야기를 하면 지겨워 합니다. 그러니 적당히 편집이 들어갈 수밖에 없는데, 혼자 볼 글이니 트리플 A형 모드로 말 하나, 동작 하나, 기분이 좋았던 것, 나빴던 것을 다 적어봅니다.
만약 위의 글이 실제로 내 상황이라면, 나는 상대방이 좋기 때문에 앞 부분의 "문을 잡아준 친절"을 더 크게 여기고 싶었을 것 입니다. 그리고 다른 여자에 대한 그의 행동은 그냥 모른 척 하고 싶었을 겁니다. 하지만 이렇게 글로 써놓고 보면, 스스로 봐도 한 눈에 보입니다.

"그 남자는 나한테 관심이 없네. 그 다른 여자에게 관심이 있네." 라는 사실이 보이죠.
분명 엉클어진 마음 속에서 튀어나온 두서없는 글인데도 글로 옮겨서 보는 순간 좀 더 객관적으로 보게 됩니다. 남의 일처럼 보면 조금씩 더 정확하게 내 상황의 문제가 뭔지 들여다 보입니다. 이렇게 되면, 연애고민에서 반 발자국 정도 빠져나와서 자신의 상황이지만 조금은 객관적으로 보게 됩니다. 처음에 적을 때는 주로 내 위주로 나에게 유리하게 적긴 하지만, 적다보면 상대방 입장이 조금씩 보입니다. 객관적으로 들여다 보게 되는 상황이 그리 희망적인 상황은 아닐 수 있어도, 우선은 스스로가 상황이 어떤지는 알게 되기 때문에 복잡한 마음이 조금 가라앉는 연애고민 해결 셀프 테라피 효과가 좀 있습니다.


2단계, 신경 쓰이는 문제 목록 적기

미주알 고주알 상대방과 얽히고 섥힌 일들을 다 적고 보면, 문제라고 느껴지는 것의 목록을 적습니다.
내가 가장 스트레스 받는 부분은 무엇인지, 또는 주로 어떨 때 어떤 행동에서 기분이 나쁜지, 어떨 때 좋았다가도 확 우울해 지는지 등을 적습니다.  기분은 100가지 나올 것 같지만, 막상 문제의 목록을 적으면 그렇게 길지는 않습니다. 

1. 그 사람이 날 보고 웃어주고 말을 받아줄 때는 정말 좋은데, 따로 연락은 안 오는 것이 스트레스다.
2. 예의상 친절히 대해주는 것 같기는 한데 나를 좋아하지는 않는 것 같다.
3. 나보다 다른 여자에게 더 관심이 있는 것 같다.
4. 고백을 하자니 직장에서 자주 봐야되는 사람이라 나만 혼자 도끼병으로 오해하고 생쑈한 꼴이 될 수 있다.
5. 거절 당하면 사무실에서 내내 대화의 소재로 씹힐 것이다.
6. 그 남자에게 우연이나 일을 가장해서 자연스럽게 만날 기회를 만들 건수가 전혀 없다.
7. 그 남자와 나 사이에 연결해 줄 친구 한 명이 없다.
8. 그 남자에 대해 잘 모른다. 사실 여자친구가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겠다.

다듬어지지 않은 말일지라도, 뭐가 자꾸 마음에 걸리는지 스트레스이자 연애 고민인지 목록을 적어보는 것인데, 이 부분이 상당히 중요합니다. 머리가 심란하고 마음이 안 잡힐 때, 가장 좋은 해법이 심란한 이유를 쭉 적어보는 것이라고 합니다.
적다보면 사실은 2가지 일 정도가 겹쳤던 것 뿐인데, 스트레스가 불고 불어서 수십가지 심란함으로 느껴졌을 뿐일 수도 있기 때문에 이렇게 내 마음이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이유, 뭔가 마음이 힘든 이유, 자꾸 짜증이 나는 이유 등을 적는 것 많으로도 상당한 심리 테라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이제는 뭐가 문제인지 문제 파악은 확실히 되니까요.


3단계, 해결책을 적어보기

목록이 완성되었으면, 해결책을 적어봅니다.

1. 그 남자에게 우연이나 일을 가장해서 자연스럽게 만날 기회를 만들 건수가 전혀 없다. --> 흠흠.
2. 그 남자와 나 사이에 연결해 줄 친구 한 명이 없다. -> 해법 없음. 패스.
3. 그 남자에 대해 잘 모른다. 사실 여자친구가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겠다. -> 직접 물어본다. or 이메일 주소를 알아내서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블로그 등을 통해 신상정보를 턴다.

해법이 쓸만하던 아니던 적다보면 두 가지 중의 하나로 판단이 섭니다.
해결 가능한 것 vs 노력한다고 해결 되지 않는 것
포기할 수 있는 것 vs 절대 포기할 수 없는 것

위의 경우를 보면, 그 남자에 대해 잘 모르겠는 문제는 오늘 내일 중으로 인터넷 신상털기를 통해 해결이 가능할 것이고, 연결 다리 없음은 포기해야 될 문제이고, 자연스럽게 만날 건수가 없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인 것 입니다. 그러면 내가 할 일은 자연스럽게 만날 방법만 궁리하면 되는 것입니다.
해법이 뾰족하고 산뜻하게 나오지 않더라도, 해결되는 문제, 포기할 수 있는 문제까지 뒤엉켜서 마음을 복잡하게 했던 것을 정리하는데는 아주 효과적입니다.


이 방법의 장점은 남에게 말을 꺼내기는 좀 곤란한 (또는 원래 연애 얘기 사생활 얘기를 하기 싫어하는) 경우에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도 비교적 가장 빠르게 연애고민 셀프 테라피가 가능하다는 점 이고, 남에게 얘기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나중에 친구에게 고민을 이야기 했다가 내 이야기가 친구들 사이에 돌아다니는 불상사가 없다는 것과, 내가 이렇게 쪼잔하고 별 것 아닌 일에 조울증을 겪고 있다는 것을 비밀로 간직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단점은 많이 적어야 되기 때문에 손가락이 아프고, 처음에 구구절절히 적다보면 혼자 감정이 좋았다 나빴다 해서 울었다가 웃었다가 해가면서 적는 제 정신은 아닌 것 같은 내 모습을 보게 된다는 것과, 적는 것이 취향에 안 맞는 사람은 사용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뭐가 문제인지도 모르겠으면서 연애문제 때문에 심란할 때, 제법 효과 좋은 연애고민 셀프 테라피 방법입니다. ^^


p.s 다음 포스팅에는 연애 고민 상담 120% 활용방법도 적어볼게요. ^^


- 고백 실패했을 때, 망친 고백을 복구하는 방법
- 직장에서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면? 사내 커플 장단점 공략
- 이별통보 하는 여자의 마음 심리 - 헤어진 여자친구 다시 사귀는 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