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짐 속에서 발견한 10년 전 남자친구 만들기 레포트 & 플로피 디스켓

라라윈 일상 추억의 물건 : 디스켓, 플로피 디스크, 슬라이드... 그리고 연애 레포트!

이사짐을 정리하다보니, 이삿짐 속에서 별의 별 것이 다 나옵니다.
우선은 이제는 듣지않는 테이프 두 박스를 놓고, 이거 모으느라 무척 수고했는데 버릴까 말까 백 번 망설이다가 과감히 내 놓고, 이이서 컴퓨터 CD를 정리하려고 보니 테이프보다 더 오래된 물건이 튀어나옵니다.
먼 옛날 배추 도사 무 도사 나오던 시절에 있던 플로피 디스켓 입니다.


국민학교 시절... 디스켓 8비트 16비트 흑백모니터

디스켓, 추억의 물건, 라라윈, 니콘 쿨픽스 S8100

니콘 쿨픽스 S8100

국민학교 다닐 때 컴퓨터 학원이 갑자기 유행했었는데, 그 때 학원에 친구를 데려가면 디스켓 한 상자를 준다는 말에 혹해 동생을 끌고가서 탔던 디스켓인 것 같습니다. ^^;;;;
이제는 컴퓨터에 들어가지도 않는 플로피 디스크가 아직도 있어서 신기한 마음에 열어보았어요. 컴퓨터 학원에 다닐때는 신주단지 모시듯 했던, 이거 하나 있음 친구들이 무지하게 부러워했던 프로그램 파일들이 빼곡히 들어있었습니다. +_+


디스켓, 추억의 물건, 라라윈, 니콘 쿨픽스 S8100,

니콘 쿨픽스 S8100

MS_DOS 디스켓, 포트란 코볼 디스켓

우선은 그 당시 8비트, 16비트 컴퓨터를 시작하는데 꼭 필요했던 MS-DOS 디스켓이 들어있습니다.
지금은 전혀 기억에도 없는 베이직 ( GW-BASIC )과 포트란, 코볼 디스켓도 들어있어요. 지금은 컴퓨터 전공자가 아니면 전혀 쓸일이 없는데, 그 때는 컴퓨터 학원에 가면 제일먼저 베이직 부터 배우면서 프로그램 언어를 일일이 입렸했었어요... 윈도우가 나온 것은 정말 축복이에요...^^


디스켓, 추억의 물건, 라라윈, 니콘 쿨픽스 S8100

니콘 쿨픽스 S8100

헥사 게임 Hexa

헥사는 20여년이 지난 지금도 사랑받고 있는 게임이죠. 그 때 8비트 컴퓨터에서 속터지는 속도에서도 이 게임 디스켓 인기였습니다. ^^ 
국민학교 시절 써놓다 보니 헥사 철자도 아주 제 맘대로에요..^^;; 초딩시절에는 내 물건 이름쓰기가 바른생활 어린이 수첩에 있는 항목이라 더더욱 철.저.히 제 물건에 사방에 이름을 썼었어요.. (서른 먹은 지금도 제 물건에는 네잌 스티커와 이름 도장을 찍어놓긴 합니다.. ^^;;; )


디스켓, 추억의 물건, 라라윈, 니콘 쿨픽스 S8100

니콘 쿨픽스 S8100

선사시대

이제는 저게 무슨 게임이었는지 기억도 가물가물한데, 아마 원시인 아저씨가 나와서 뭘 때려잡는 게임이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저 판다 디스켓이 너무 예뻐서 더 애지중지했던 기억이 납니다. ^^


디스켓, 추억의 물건, 라라윈, 니콘 쿨픽스 S8100

니콘 쿨픽스 S8100

알카로이드 !

알카로이드 게임 역시 지금도 잼있는 게임이죠. +_+
지금 아이들은 저렇게 디스켓 꽂아서 MS-DOS로 부팅시키고, 게임 디스켓을 다시 꽂아야 게임하는 환경을 상상도 못할거에요.. 더욱이 컴퓨터는 제일 좋은게 16비트. 보통 8비트... ^^;;;


디스켓, 추억의 물건, 라라윈, 니콘 쿨픽스 S8100

니콘 쿨픽스 S8100

심 시티

그 때 정말 정말 좋아했던 집짓기 게임입니다.
그 당시에는 집에 컴퓨터가 없어서 컴퓨터 학원에서 프로그램 빨리 배우고 수업 끝날때까지 잠시라도 틈이 있으면 심시티 하느라 바빴어요. 집 잔뜩 짓고, 어디선가 불나고, 수리하고 또 짓고... 컬러도 아닌 흑백 모니터에 느린 컴퓨터에서도 왜 이리 잼있었는지....
다행히 요즘도 아이폰 위시티 어플, 아이폰이 없어도 인터넷에서 할 수 있는 네이버 마이 시티가 심시티의 향수를 달래줍니다. ^^
 

디스켓, 추억의 물건, 라라윈, 니콘 쿨픽스 S8100

니콘 쿨픽스 S8100

대학생의 필수품이었던 플로피 디스크

이삿짐 정리를 하다보니, 컴퓨터의 발전사가 한 눈에 들어오는데, 저렇게 큼직하고 까만 디스켓에서 대학교 입학하던 시절에는 알록달록 예쁘고 자그마한 디스켓이 나왔습니다.
그 때는 학교에서 과제물 낼 때도 자그마한 플로피 디스크에 학번이랑 이름 써서 내기도 했었어요.


대학시절...미술 수업시간 슬라이드

디스켓, 추억의 물건, 라라윈, 니콘 쿨픽스 S8100

니콘 쿨픽스 S8100

이어서 눈에 띈 것은 슬라이드 였습니다.
요즘 대학생들이 들으면 정말 황당할 물건이죠.
PPT 를 잘 만들지도 못했고, 만들어도 학교 프로젝터에 연결할 줄 아는 학생이 거의 없어 걸핏하면 컴퓨터와 프로젝터 연결이 실패해서 발표수업을 망치게 되는 통에 교수님이 권장하시던 슬라이드입니다.
특히나 미술수업에서, 발표하는데 그림이 안보이면 도무지 얘기할 거리가 없기 때문에 프로젝터와 PPT 파일이 잘 안열리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슬라이드를 썼었어요. 발표 한 번 하려면 도서관가서 그림 다 찾아서 카메라로 찍고 슬라이드 만들어서 했던 시절입니다. ㅜㅜ


10년 전 남자친구 만들기 레포트

이삿짐 속에서 예전의 컴퓨터 장비와 발전사를 엿볼 수 있는 추억의 물건들을 찾다보니 재미있었는데, 그 밖에도 어린 시절 과제물로 냈던 노트, 일기장, 친구들이랑 주고받은 편지등 혼자 가슴 뭉클해 지는 것들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 이사짐 속에서 또 하나 눈에 띄는 것이 있었습니다.


옵티머스q, 남자친구 만들기, 남자친구 사귀기, 레포트

옵티머스q 폰카

제가 대학교 1학년 때 학습법 시간에 쓴 " 남자친구 만들기 " 레포트 였습니다.
언제나 연애 심리, 남자친구 사귀기, 이런 것들에 무한 관심이 있었고, 연애질에 관한 고찰을 좋아 하지만, 대학교 1학년 때 레포트로도 이렇게 " 남자친구 만들기 " 에 관한 글을 냈었던 것은 생각도 못했었어요.
대학교 1학년 입학해서, 완전히 여대와 같은 환경 속에서 어떻게 하면 남자친구를 사귈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주제로 학습법 시간에 배운 5단계 해법제시에 따라 빼곡히 쓴 레포트였습니다. ^^;;;
흠.. 저는 스무살 때도 지금과 같은 고민을 했었나봐요....^^;;;
 
서른이 넘은 지금에 다시 스무살에 남자친구가 안 생겨서 학습법에서 배운대로 분석적으로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 글을 보니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ㅜㅜ 너무 슬픈 내용이라서 구체적인 내용은 패스하고, 내용 중에 한 가지 건질 교수님의 말씀이 있었습니다.
"연애 상대는 다다익선" 이라는 전공 지도 교수님의 말씀이었는데, 바람을 피우고 문어발 연애를 하라는 말씀은 아니었고, 마음에 들고 안들고를 떠나 우선 연락을 할 수 있는 상대가 있으면 연락부터 하고 보라는 명언이셨습니다.
연락이 오는 사람이 있으면 받아주고, 어떻게든 연락을 할 꺼리가 조금이라도 있는 사람이 있으면 연락을 해서, 우선 연애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최대한 많이 만들어야 사귈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진다는 말이었습니다. 학생들이 "대학교 오면 남자친구 다 생기는 줄 알았는데 안생겨요.." 라면서 진지하게 고민하는 것을 보면서, 쟤는 내 스타일이 아니어서 연락 안하고, 저 남자는 먼저 연락오니까 튕기려고 연락 안받고, 이러다 보면 모태솔로로 굳어진다면서, 이성과의 연락에 오픈마인드를 가지라는 피가되는 말이었습니다. ^^;


옵티머스q, 남자친구 만들기, 남자친구 사귀기, 레포트

옵티머스q 폰카

저의 " 안 생겨요.." 남자친구 사귀는 법 5단계 전략 레포트를 읽으며 눈물로 얼룩지고 있는 가운데, 마지막에 학습법 지도교수님이 해주신 말씀도 명언이었습니다.

"시간도 많고, 남학생도 많으므로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라는.
지금에 와서 돌이켜 보면, 스무살 대학 1학기 때 친구들은 하나 둘 남자친구가 생기고 연애라는 것을 하며 캠퍼스의 낭만을 즐기는데 동성 친구들과 술 마시는 캠퍼스의 속쓰림만 즐기고 있으니, 더욱 마음이 조급해졌던 것 같습니다. 지금보면 몇 년 빨리 모태솔로를 탈출하고, 몇 년 늦게 모태솔로를 탈출하는 것이 아무 것도 아닌 일이었는데 당시에는 인생 최대의 고민거리 중 하나였던 것 같습니다. ^^;;;

지금도 똑같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결혼 몇 년 더 빨리하고, 늦게 하는 것이 나중에 지나고 보면 아무 것도 아닐 수도 있고, 연애든 일이든 조급하게 생각한다고 해결되는 일은 아닌데.... 스무 살 때도 배운 것을 서른이 넘어서도 여전히 모르고 있었습니다...



+ 추억
- 16년전 약속했던 장소에 가보니...
- 첫 MT 갔다오는 길에 만난 담임선생님
- 여자많은 과에 하나있는 남자에 대한 대우는?
- 컴컴한 암실에서의 로맨스를 꿈꾸며 들어간 사진 동아리
- 남학생들을 패싸움을 하게 만든 전설의 얼짱
- MT에서 마음에 드는 남학생을 꼬시는 요령
- 바보같던 사랑의 추억이 있으세요?
- 학교 앞 불량식품의 추억은 계속 이어진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