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거리 연애, 결혼이 답?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장거리 연애 해법, 결혼이 답?

친구 중 한 명은 소개팅을 주선해 달라고 조르면서 덧붙이는 조건이 장거리연애입니다.
"딴 지역 사람이면 좋아. 자주 올 수 없는 거리 있잖아. 대전인데 천안처럼 금방 올수 있는 곳 말고."
응? 보통은 사람이 괜찮다고 해도 집이 너무 멀면 다시 생각해 보는데, 의아했습니다.
친구 말에 따르면, 가까이 달라붙어서 매일 보다보면 빨리 질리는데, 자주 볼 수 없기 때문에 한 번 만날 때 더 좋고 애틋하다고 합니다. 그보다 큰 장점은 서로의 사생활이 보장되어 좋다고 합니다. 가까이 있다보면 자주 만나게 되고, 점점 커플끼리만 놀게 되기 때문에 서로 친구 만나는 것 때문에 툭탁대는 경우가 많습니다. 남자가 친구들과 술 마시러 나가면 여자는 잔소리를 하고, 여자가 밤늦게 놀러다니는데 그냥 두는 남자도 별로 없습니다. 친구는 남자가 술 먹고 놀거나 말거나 신경 안 쓰는데, 대신 남자가 사생활을 간섭하고 친구만나는 것을 뭐라고 하는 것도 싫다고 합니다. 그래서 멀리 있으면 편하다고 합니다. 사귀다가 멀리 떨어지면 힘들어도, 처음부터 장거리연애로 시작하면 괜찮다네요.


친구의 장거리 연애 예찬론, 장거리 연애의 장점?


친구의 장거리연애 예찬론을 듣다보니, 그럴듯 합니다.
주위에서도 보면 처음부터 타지역에 있는 사람들을 만나기 시작한 사람들은 그것이 그냥 익숙한 것 같았습니다. 한 번 만날 때 누구 한 명은 여행을 해야하기때문에 몸이 피곤하기는 하지만, 더 애틋하고 좋은 면은 있나 봅니다.
일 때문이 아니라면 쉽게 하지않을 얼굴만 보러 8시간이상 차만 타는 미친 짓(?)을 하기도 하고, 자주 못만나니까 남들은 2박3일에 걸쳐서 할 일을 하루만에 끝내는 무한도전을 하기도 하는데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는 체력을 요하는 일을 사랑의 힘으로 해내면서  뿌듯해 합니다. 사랑때문에 내가 이런 일도 해냈다는 성취감일지도 모릅니다.
또 애인을 만나러 타지에 가면서 느끼는 여행기분이나 타지에서 겪은 생소한 경험들과 에피소드들이 쌓여 연인이 주인공인 드라마가 나옵니다. 애인을 만나러 전주에 갔는데 처음가서 길을 헤맨 이야기, 애인 만나러 서울에 갔는데 애인이 서울사람이면서도 인사동을 잘 몰라서 의아했다는 이야기, 둘이 같이 길 헤맨 이야기, 역에서 엇갈린 이야기, 한 명에게는 익숙한 풍경이 한 명은 새로워하니까 재미있던 이야기 등 장거리커플들은 일이 참 많습니다.  보통 가까이 사는 연인을 만나서 밥먹고 술먹고 영화보는 것과는 아주 다른 데이트가 전개되는 매력이 있나봅니다.
그러다 사랑은 남아있고 체력은 떨어진 상태에서, 결혼할 수 있는 상황이면 결혼하는 듯 합니다.


장거리 연애의 힘든 점 - 장거리 연애로 인해 변하는 4단계


그러나 처음부터 가까이 있던 커플이 장거리연애에 돌입하게 되면, 저런 장점을 느끼기보다 단점을 더 많이 느끼는 것 같습니다. 대략 4단계의 과정을 거치는 커플이 많은 듯 합니다.

1단계: 불안기


갑자기 "몸이 멀어지면 마음이 멀어진다."는 진리가 떠오르면서, 이러다가 둘이 헤어지면 어쩌나 하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고, 그래도 우리는 아닐거라며 결의를 합니다. 그런다고 불안이 가시는 것은 아닌데, 이런 불안감을 견디기 힘들면 장거리연애 상황을 만든 상대방을 들볶기도 합니다. "안 가면 안되냐?" 며 조르기도 하고,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을 머리는 알고 있다고 해도 마음이 받아들이지 못해서 힘들어 합니다. 그래서 장거리 연애를 시작하기도 전에, 장거리연애 상황이 되었다는 것 만으로 싸우다가 헤어지기도 합니다.


2단계: 사랑이 커지는 시기


늘 곁에 있던 사람이 없어지고, 자주 볼 수 없으면 애틋합니다.
옆에 항상 있던 사람이 없으니, 당장 같이 놀 친구도 없고, 해외라도 나가있으면 당장 문자보내고 연락하는 사람도 없고, 무척이나 허전해서 그런 듯 합니다. 그렇게 몇 일만에 다시 만나면 견우직녀 상봉 같은 장면을 연출합니다. 연애초기의 감정이 되살아나는 것 같기도 하고, 사이가 더 좋아지기도 합니다.


3단계: 적응기


처음에는 애인이 없으면 당장 만날 사람도 없고, 할 일도 없다가 점점 그 상황에 적응해 갑니다. 연애질에 빠져 등한시한 친구들도 한 번씩 만나기도 하고, 혼자 다니던 나만의 장소들에 가기도 합니다. 잔소리하는 사람이 없을 때를 기회로 실컷 놀아제끼는 사람도 있구요.
처음에는 뭘해도 재미없으면서 애인 생각을 하다가, 점점 그 상황을 즐기게 됩니다. 애인하고만 반복된 패턴으로 지내다가 일탈을 하니 새롭고 더 재미있습니다. 나중에는 애인이 있는 상황이 피곤하고, 애인이 없는 상황이 더  좋아집니다.
 

4단계: 귀찮아지면서 멀어지는 시기


애인이 없어도 재미있게 잘 살고 있기 때문에 주말이면 쉬지도 못하고 애인을 만나러 가야 하는 것이 귀찮아집니다. 또 평일에 힘든 날 만나서 위로라도 해줘야 할 애인이 없다는 것에 짜증도 납니다. 필요할 때는 없고, 귀찮을 때는 가야하고 이건 사랑이 아니라 부담스러운 의무같아집니다. 점점 전화통화도 줄고, 애인이 힘든 일이 있었는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잘 모르기 때문에 만나도 할 말도 없어집니다. 그러면서 정말 멀어집니다.
이런 상황에서 함께 놀거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다른 이성이라도 있으면 힘든 장거리연애는 끝이 나고, 다시금 새로운 이성과 편안한 단거리연애에 접어듭니다.


연인이거나 부부거나 붙어있다가 떨어져 있으면 3단계까지는 비슷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부부는 확실히 다릅니다. 애인 사이에서는 헤어져버릴 일을 부부는 혼인관계라는 강력한 틀에서 유지가 되는 것 같습니다. 가깝게 있다가 장거리로 멀어져서 오래갔다는 연인은 드문데, 장거리 주말부부가 되어도 오래오래 잘 지낸다는 부부는 많으신 듯 합니다.. ^^  결혼은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과 거리를 초월할 수 있는 제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래 오래 사귀는 연애 비법- 장수커플이 되는 사람의 특징
- 군대를 기다려주고 제대하면 헤어지는 이유는?
- 빼빼로 데이, 오래된 연인의 해법
- 솔로일 때가 거의 없는 사람들의 특징 (항상 커플?) -여친 남친 사귀는 방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