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락 싸서 말리고 싶은 고백방법 3 가지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할 때 피해야 할 방법 3기지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을 하고 싶어도, 상대방이 어떻게 생각할 지 걱정되고, 괜히 사이만 어색해 질까봐 용기 내기가 어렵습니다. 고백할 용기를 내는 것 자체가 어렵기에, 고백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하면 용기를 북돋워주고 격려를 해줘야 하는데, 옆에서 다시 생각해 보라며 말리고 싶은 경우도 있습니다.
도시락 싸들고 쫓아다니며 말리고 싶은 고백 방법 세 가지를 꼽으면 다음과 같습니다.


1. 도시락 싸서 말리고 싶은 고백방법: 문자 고백


마음은 전해야 겠고, 얼굴을 보면 입술이 달라붙어 말이 안 나오고, 100번은 연습하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했는데 막상 입에서는 엉뚱한 소리만 툭툭 나오고...
도저히 안 되겠다 싶을 때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문자입니다.
간접적이고 말을 잘 다듬어서 보낼 수 있기에 고백하는 사람의 마음의 부담을 덜 수 있으니까요.

그러나 문자는 보내기 버튼을 누르고 나서부터는 1초가 1시간 같은 피 마르는 시간이 제공되는 방식입니다. 상대방이 제대로 받았는지, 지금 뭘 하고 있어서 답이 없는 것인지, 고백을 거절하는 뜻으로 문자를 씹는것인지 혼자서 15425가지 상상을 해가며 애를 태웁니다. 그렇게 문자로 고백했는데 영영 답이 없으면, 고백한 사람은 피가 말라 죽어 버릴 것 같은 상태를 경험하게 되고, 답이 오긴 왔는데 알쏭달쏭 애매모호한 답이 오면, 암호 해독을 하느라 또 마음이 타들어갑니다.

문자로 고백했을 때, 고백한 사람이 애타는 상황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문자로 고백을 받게 되면 답변하기가 매우 곤란하기 때문입니다.
문자로 "사실 너 많이 좋아한다. 우리 사귀자." 라는 고백을 받았다면, 상대방이 좋고 사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해도 낼름 "응. 그래" 라고 보내기도 어렵습니다. 혹시나 잘못 보낸 것일 수도 있고, 상대방이 진심인지 아닌지 그냥 한 번 떠보는 것인지 헷갈리는데다가, 진심이라고 해도 문자 한 통에 낼름 좋다고 하면 너무 저렴해 보일 것 같다는 부담도 있습니다. 결국 마음에 드는 사람이 고백을 해서 너무 기쁘더라도 문자로 뭐라고 답을 할 지, 고백을 받은 사람도 무척 고민하게 됩니다. 단 두 줄로 심상을 표현하는 고품격 시조를 창작하는 느낌일수도...
그저 그런 사람이나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이 문자로 고백을 해 와도 고민스럽기는 매한가지 입니다. 뭐라고 답을 보내야 사이가 덜 어색해지면서 거절할 수 있을 지 고민되는데, 이 경우는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품격 답장을 위해 고민하듯 고민하지는 않습니다. 잠시 고민하다가 뭐라고 답하기 애매할 때는 못 받았다고 하는 것이 제일 낫기때문에 씹으면 되니까요.

결국 고백하는 사람만 문자 보내놓고 애타면서, 결과도 안 좋은 것이 문자로 고백하는 방법입니다. 상대방의 분명한 대답을 들어야 한다면, 가능한 간접적인 문자보다는 직접 얼굴 맞대고 답을 듣는 것이 확실합니다.
문자로는 어감이나 표정을 볼 수가 없기 때문에 상대방의 "No"가 희망조차 없는 완벽한 거절인지, 튕기려고 한 번 하는 소리인지 구분하기도 어렵고, 상대방의 애매모호한 답의 뉘앙스를 읽어내기도 어렵습니다. 괜히 문자로 고백하고나서 답을 못 들어서 애타고, 들어도 해석하느라 애타는 일은 피하시길...



2. 도시락 싸서 말리고 싶은 고백방법: 취중진담 전법


술 자리에서 농담인 듯 진담인 듯 고백하는 취중진담 전법은, 문자 보다는 직접적이고, 술이라는 용기와 핑계를 함께 주는 무기를 이용한 고백은 널리 애용되는 방법입니다. 술자리에서 농담 반 진담 반처럼 좋다고 한 뒤에 상대방 반응에 따라 적절히 발을 뺄 수 있으니까요. 상대방이 OK 라고 하면 취중진담이었다고 하면 되고, 상대방이 거절하면 술 취해서 실수했다고 하면 되는 참 그럴듯해 보이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이 참 괜찮아 보이는 방법도 허점이 큽니다.

고백하는 사람의 민망함을 덜어주고, 마음의 부담을 줄여주지만, 고백을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불쾌하거나 헷갈리는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취중진담이라는 노래도 있긴 하지만, 술 김에 하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신뢰도가 떨어집니다. 다음 날 저 사람이 기억이나 할까 하는 걱정도 되고, 진담인지 아니면 술 기운에 이성이 그리워서 하는 소리인지 구분하기도 어렵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걱정되는 것은 상대방의 기억과 진심여부인데, 좋아하는 사람이 술 김에라도 좋다고 고백을 해주면 참 행복한 일이기는 합니다만 술이 깨고나면 달라질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큽니다. 나는 진지하게 좋다고 대답을 했는데, 상대는 다음 날 아무 일 없다는 듯이 "무슨 일 있었어? 우리 뭐?" 라고 하면 민망해질 수 있으니까요.
그저그런 사람이나 마음에 없는 사람이 술 김에 고백을 한다면, "술 먹고 뭐래?" 라는 반응이나 술 먹고 술 김에 이 소리 저 소리 막하는 가벼운 사람처럼 보여서 그나마 있던 마음도 없어질 수도 있습니다. 

정 술의 힘을 빌려야 한다면, 상대방에게 자신이 취하지 않았고, 확실히 기억하고 있고, 진심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지시킨 뒤에 고백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 같습니다.



3. 도시락 싸서 말리고 싶은 고백방법: 대책없는 고백


고백의 의미라는 것이 상대방에게 내 마음을 알린다는 것이기는 하지만, 고백의 목적이 상대방과 사귀게 되는 것이라면, 상대방은 눈치도 못 챈 상태에서 나 혼자 좋다고 하는 고백은 사이만 어색하게 만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아주 아주 운 좋게 알고 보니 상대방도 나를 좋아하고 있었다는 소설 속 상황이 연출되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상대방은 나를 친구나 동료 이상으로 생각조차 해 본 적이 없다거나, 심하게는 그냥 아는 사람으로 여기고 있었다면 어렵게 용기낸 고백이 무한 민망함과 상처가 됩니다.
예전의 '여자가 먼저 고백하면 어떨까?'라는 글에 남겨주신 댓글에서 배운 점도, 여자라고 해서 남자는 생각도 없는데 무턱대고 "좋아해요." 라고 해서 사귀게 되는 것은 절대 아니라는 점 입니다. 여자건 남자건 자기를 좋아하는 사람을 마다하지는 않기에, 누군가가 나를 좋다고 하면 기분은 좋아하는데, 그것이 상대방에 대한 호감이 아니라, 아직도 나는 인기있다는 자기애라는 것 입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기분 좋아지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애써 고백했는데 단순히 기분만 좋아하고 나를 좋아하지는 않으면 슬퍼집니다.

정리하자면, 단순히 "내가 너를 좋아하고 있다."는 것을 알릴 목적으로 고백을 하려는 것인지, "나는 너를 좋아하고 있고 너도 나에게 관심을 가져서 사귀고 싶다"는 제안을 하고 싶은 것인지 목적을 분명히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보통은 후자를 기대하는데, 대책없이 내 마음만 통보하는 수준으로 고백해 버리면 곤란합니다.
상대방이 눈치채고 마음이 준비와 답을 생각해 둘 수 있도록, 좋아하고 있다면 그 감정은 평소에 기회 닿는대로 티를 내고, 고백은 결정적인 순간에 가능한 "Yes"라는 답을 들을 수 있을 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아니면 거절 당해도 "열 번찍어 안 넘어 가는 나무 없다"나 "용기 있는 자가 미인은 몰라도 애인은 얻는다."는 마음으로 무한도전할 생각으로 계속 고백해 본다면 대책없는 고백도 먹힐지도 모르겠습니다.



좋아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전하는 것, 용기내는 것도 어려운데
방법을 잘못 택하여 상처받을 일이 불보듯 한 상황은 정말 도시락 싸서 말리고 싶습니다....
좋은 방법을 택하셔서 사랑을 꼭 이루시길 빕니다.. ^^



연애 고백 방법- 여자에게 고백할 때 절대 하면 안되는 말
- 여자가 먼저 고백하면 안될까?
- 고백 성공하려면, 상대방의 낙찰가를 알아야 한다?
- 여자들의 미적지근한 태도는 왜?
- 친구는 OK, 사귀자고 하면 NO?
- 호감있는 것 같아 고백하면 거절하는 여자심리
- 예쁜 여자만 사귀는 남자의 비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