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야 할까요? 서른을 목전에 둔 여자의 남자친구 진단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결혼해야 할까 말아야 할까

한 달 뒤면 한 살을 더 먹습니다. 서른이 지나고 보니 비교적 초연해졌는데,(- 서른살이 된다는 것..) 서른으로 향해가던 나이에는 스물 일곱, 스물 여덟, 스물 아홉이 되면서 나이가 한 살 더 먹는 것과 결혼 문제는 몹시 예민한 일이었습니다. 솔로였을 때는 나이 한 살 더 먹도록 연애도 안하고 뭐했나 싶어 심숭생숭했고, 커플일 때는 나이 더 먹기 전에 결혼을 해야 될 것 같아 마음이 산란했습니다. 서른이 되기 전에 결혼을 해놓고 직업에서도 안정을 찾고 싶었거든요. 그리고 결혼생각을 하면 자연스레 1순위로 생각하게 되는 것이 현재 사귀는 사람인데... 몇 가지 질문이 머릿속을 몹시도 괴롭혔습니다.



1. 최선입니까? 확실해요?

결혼을 하면서 이혼 생각을 하지는 않기에, 이것이 최선의 선택이길 바랍니다. 좋은 사람 만나 잘 먹고 잘 살고 싶은 본능이지요.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 (혹은 여자친구)가 정말 최선인지... 그것이 가장 큰 고민입니다.
그러나 이 "최선입니까?" 라는 질문은 많은 커플이 빠지는 함정이라고 합니다.

특히 20대 후반의 결혼을 생각하고 있는 커플의 경우 안타깝게도(?) 연애 경험이 2~3번이 채 안되는 경우가 대다수라고 합니다. (실제로 결혼에 성공한 커플들의 연애 경험 평균도 2~3회라고 하네요.. ^^)
그렇다 보니 비교대상이 이전에 사귀던 사람 또는 친구가 사귀는 사람 정도라서, 이 사람이 정말 좋은지 어떤지에 대해 자신의 판단에 쉽게 확신을 갖지 못한다고 합니다. 어른들이 이 사람 저 사람 많이 만나보라고 하시는 이유 중 하나가 이 때문인 듯 합니다. 차라리 이 사람 저 사람 많이 만나본 사람은 적당히 어느 수준에서는 이 사람이나 저 사람이나 비슷하다는 것도 알고, 이 사람이 정말 괜찮은 점이 무엇인지 조금 안 괜찮은 점은 무엇인지 알아보는 눈이 있어 빨리 확신할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아예 한 사람만 만나서 그 사람 말고 생각을 안하거나, 아주 많이 만나봐서 잘 알면 다행이나... 어설픈 연애경험이 결혼해야 할지 판단할 때는 독이 되는 듯 합니다...



2. 결혼하면 얼마나 변할까?

친구와 여행을 함께 가보면, 몰랐던 모습에 눈을 뜹니다. 다행스럽게도 긴 여행기간동안 함께 지내며 잘 맞는 친구가 있는가 하면 같이 여행을 다녀보니 안 맞아서 미칠 것 같은 경우도 있습니다. 친해서 같이 살기로 결정한 룸메이트라도 같이 살아보니 안 맞아서 괴롭다, 혼자 사는 것이 최고라는 후기는 이미 공공연합니다.

결혼은 여행도 아니요, 잠깐의 룸메이트도 아닌데, 이 사람이 결혼을 했을 때 얼마나 변할 것인가. 하는 것을 알 수 없다는 점도 불안합니다.
가깝게 집에서 보면 아버지처럼 나갔다 들어오시면 쇼파에 파자마만 입고 누우셔서 손하나 까닥하지 않으실 수도 있고, 어머니처럼 집밖에 나가실 때는 미녀이시지만 집에 들어오시면 눈썹이 반 밖에 없는 다른 사람으로 변신할 수도 있습니다. 성격 또한 밖에서는 친절하지만 집에서 가족에게는 짜증과 귀찮음 콤보를 난사할 수 있습니다. 비단 가족의 모습 뿐 아니라, 당장 나 자신부터가 밖에서와 집에서가 상당히 다릅니다. ㅡ,,ㅡ;;;

내가 변할 모습, 그동안 데이트 하면서는 보여주지 않았지만 같이 살면 들통날 실체도 두렵고,
혹 남자친구 (여자친구) 역시 그동안 몰랐던 (앞으로도 알고 싶지 않은) 집에서의 모습을 보게 될까도 두려워집니다.



3. 중간 종합평가의 시간

처음 사귀기 전에 사귈까 말까 하면서 이 사람과 사귀면 좋을 점 나쁠 점을 가늠했듯이, 이제는 결혼하면 어떨까를 두고 가늠을 합니다. 사귀려고 마음 먹을 때는 나쁜 것은 무시하고 좋은 점만 너무 보는 "긍정성 편향"이 문제인데, 결혼 문제를 앞두고는 반대로 "부정성 편향"이 문제가 됩니다. 지내면서 전반적으로 괜찮고 좋았더라도 몇 가지 단점이 눈에 띄면 그 단점에 더 집중합니다. 이처럼 다른 조건이 동일할 때 부정적인 특성들은 긍정적인 특성보다 이미지 형성과 판단에 더 많은 영향을 주는 것을 부정성 효과(negative effect)라고 합니다.

제품을 구매할 때 그 제품에 대한 장점 23가지를 듣고도, 그 제품의 치명적인 단점 1~2가지 때문에 몹시 망설입니다. 선거를 앞두고 네거티브 전략으로 상대 후보 흠집내기에 집중하는 이유도 이러한 강력한 부정성 효과 때문이기도 합니다.

연애한 지 얼마 안되어 아직 콩깍지가 벗겨지지 않은 커플의 경우, 상대방을 평가할 때 마냥 좋게 생각되어 조금 더 쉽게 결혼 결심도 가능하지만, 2~3년 혹은 더 길게 6~7년간 사귄 커플은 장점 뿐 아니라 단점도 너무 많이 알고 있는 점이 결심에 걸림돌이 됩니다. 단점을 많이 아는 만큼 더 망설여지는 것이죠.. (- 오래 사귄 커플이 오히려 결혼을 안하는 이유)
그래서 "결혼은 잘 몰랐을 때" 하라는 기혼자들의 조언이 있습니다. ^^;;;


더불어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는 이들이 하는 말이 있습니다.
이처럼 최선인지, 괜찮을지, 평가하려는 마음 자체를 버리라고 합니다.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위원도 아니고, 그러한 관점으로 상대방을 보면 어떤 사람을 만나도 부족한 점만 보일 뿐, 마음에 찰 수가 없다고 합니다. 그보다 솔로탈출 못하던 시절 그 초심(初心)을 떠올려 보라고 합니다.

그 떄는 그저 애인만 있으면 해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주고 정말 잘 할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는지.....
그저 나를 만나주는 사람이 있기만 하면 좋겠다며 감사하지 않았는지....


- 결혼 빨리 하는 사람의 특징
- 고백 안하는 남자, 관심보이면서 다가오지 않는 썸남 심리
- 결혼 앞두고 잠수타는 남자의 심리
- 결혼 적령기 여자를 두렵게 하는 남자의 말 4가지 - 여자의 마음 심리
- 30대가 결혼하기 힘든 이유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