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에게 신용 카드주는 남자의 심리, 어떤 마음일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카드주는 남자의 심리, 어떤 마음일까?

작업하는 남자가 선물공세를 하다 못해 니가 알아서 마음껏 사라며 카드주는 남자에 대한 이야기가 심심치 않게 들립니다. 백지수표처럼 맘껏 써재껴도 된다는 뜻은 아니라도, 연인 사이에 카드를 쓰라며 주었다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대체로 남자가 여자에게 카드를 쓰라고 줬다는 경우가 많고, 때로 여자가 카드를 줬다는 이야기도 있고요.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눈이 반짝반짝 빛나며 우선 부.럽.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우 속물스러운 농담이면서 진심이 듬뿍담긴 얘기로...
남자친구에게 가장 받고 싶은 선물은, 너의 마음(이 담긴 신용카드)라는 말이 있죠. ^^;


연애, 커플, 남자심리, 여자친구, 여자의 심리, 사랑, 여자심리, 솔로탈출, 남자친구, 여자의 마음, 연애질, 연애심리, 연인, 연애질에 관한 고찰, 남자의 심리, 카드주는 남자, 남자친구 카드, 남편 카드


대놓고 카드주는 남자가 이상형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방송에서 이야기를 했기에, 개념없다며 욕을 먹기도 했지만, 사석에서는 그런 얘기에 개념없다기 보다는 "나도나도" 라며 카드주는 남자친구가 있는 여자가 부럽다고 하는 것이 좀 더 현실적일 것 같습니다. ^^;;

카드주는 남자와 사귀지 않는 여자의 입장에서는,
카드주는 남자는 그만큼 여자친구를 더 사랑하는 것 아닐까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해서 더욱 더 부러운 것 같기도 합니다.
저 역시 카드주는 남자 원츄 라는 철딱서니 없는 여자이기에, ^^;;;;
카드주는 남자의 심리는 어떤것일까에 대해서는 몰랐습니다.
그런데, 지난 달 집안 일이 있으면서 처음으로 엄마께 제 카드를 쓰시라고 드렸습니다.
그리고 카드 주는 사람의 심리를 조금은 알게 되었습니다.


연애, 커플, 남자심리, 여자친구, 여자의 심리, 사랑, 여자심리, 솔로탈출, 남자친구, 여자의 마음, 연애질, 연애심리, 연인, 연애질에 관한 고찰, 남자의 심리, 카드주는 남자, 남자친구 카드, 남편 카드

마법카드가 아니라 알고보면.....

1. 알고보면 더 계산적이다.


엄마께 처음에는 현금으로 얼마를 드렸더니, 실제로 필요한 금액이 그보다 적더라도 더 많이 드려야 했습니다. 15만 6천원이 필요하시다고 해서 15만 6천원을 드리기는 참 애매하더라고요. 20만원 드려야죠..;;; 3만 7천원 필요하시다고 하면 대략 10만원 드려야 되고요...
그러길래 제 나름대로 머리를 쓴 것이, 차라리 카드를 드리면 정확히 3만 7천원만, 그리고 15만 6천원만... 이런 식으로 딱 원래 필요한 금액만 나가니, 반올림해서 드리던 금액만큼 부담이 줄거라고 계산을 했던 것 입니다.

실제로 여자친구나 아내에게 카드를 주는 것은, 현금을 줬을 때 여자친구 (아내)가 허튼데 돈 쓰지 않도록 알뜰 소비를 실시간 감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하는 경우도 꽤 있습니다. 카드를 주면, 내역이 바로 바로 문자로 날아가기 때문에 현금으로 줬을 때 보다 엄한데 돈을 쓰지 못한다는것입니다.

또한 본인이 옆에 있을 경우 오히려 뭘 사달라고 할 수도 있고, 조금 더 비싼 것도 과감히 떼쓸 수 있는데 카드만 덩그러니 맡기면 많은 사람들은 더 못 씁니다. 내역이 바로 날아가기에 눈치 보이는 면도 있고, 본인이 옆에 있어서 사준다고 했다면야 부담이 없지만 본인 의사가 어떨지 모르니 더 못쓰는거죠.
그러니 카드를 주면, 돈은 적게 쓰면서 생색나는 참 좋은 아이템이기도 했습니다.


2. 카드를 주면 상대가 더 경제개념이 없어 보인다.


저희 엄마가 딸래미 카드를 막 쓰시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뜬금없이 띵똥하고 카드 결제 알림 문자가 오면, 대뜸 드는 생각은 "뭐에 이렇게 쓴거야? ㅡㅡ;" 였습니다.
저는 내역이나 자초지종은 모르는채 덩그러니 제 통장에서 빠져나간 금액만 보게 되니까요.
이마트 3만원, 뭘 산거지?
농협 10만원, 뭐지 뭐지?
한스 2만원, 한스는 또 뭐야?
이렇게 되었습니다. ^^;;;;
예전에 남편 카드로 회비 대신 결제하고 남편이 바로 전화해서 뭐에 돈 썼냐며 싸우는 모습을 보고, 그 친구 남편 참 쪼잔하다 생각했는데 뜬금없이 결제문자만 받는 입장에서는 바로 전화해서 뭐 산거냐고 물어보고 싶어질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스스로가 돈을 쓰고서도 "뭐에 이렇게 썼지?" "뭐가 이렇게 많이 나왔지?" 라면서 놀랄 때도 많은데, 더욱이 내역도 잘 모르는채 예상에 없는 돈이 나가면, 뭔가 쓸데없는 것에 돈이 나간 기분이 듭니다.
더욱이 원래 자신이 쓰면 꼭 필요해서 쓴거고, 남이 쓰면 헛돈쓴 것 같아 보일 때가 많습니다. 내가 하면 꼭 필요한 지름이었고, 남이 하면 된장질인거죠... 그런데다가 그 남이 "내 돈"으로 쓰고 있으니 더욱 더 경제개념이 없어보입니다.
여기에 남녀간의 원래 다른 경제개념(- 남녀가 생각하는 합리적인 소비는 완전 달라?)까지 더해지면, 카드를 준 사람 입장에서 상대는 몹시 경제개념 상실한 사람으로 보일겁니다.


3. 문자 오는게 무서워진다.


제가 뭔가 결제하고 카드를 긁었을 때 바로 문자가 오는거야, 이미 예상하고 있었기에 아무렇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뜬금없이 기분좋을 때 날아오는 예상 못했던 돈내놓으라는 결제 문자는 상당히 기분 잡칩니다. ;;;;
문자가 와서 기분 좋게 확인했더니 결제 문자. ㅡㅡ;
그것도 내역은 모르겠고, 장소와 총결제금액만 덩그러니 날아오면 몹시 궁금하면서, 아무튼 내 통장 잔고가 줄어든다는 뜻이므로 싫습니다.
처음 한 두번에도 놀라는데, 뜬금없이 몇 번 더 날아오면, 문자가 무서워집니다.


4. 점점 잔소리가 는다.


말 안하려고 했다가도 총액 단위가 커질수록 슬슬 잔소리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에는 기분 좋게 "엄마 뭐샀어~? ^^" 이러면서 "잘했어~" 이러다가, 점점 표정 굳어지면서 "엄마, 또. 뭐샀어? ㅡㅡ" "잘.했.어." 이렇게 변해가더라고요.
그러다가 나중에는 은근슬쩍 "그거 집에 있는데 왜 또 샀어?"  "지금 안사도 되잖아." 이런 잔소리 콤보로 늘어갑니다. 엄마한테 이런 잔소리를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는데 카드 한 장 줘놓고는 금세 유세떨게 됩니다.
실컷 유세 떨어놓고, 알고보면
"마트갔다가 니가 너무 좋아하는 과일 팔길래 좀 사왔다."
라는 답에 잔소리하고 유세떤 것이 죄송해지면서도, 다음에 띵똥 결제문자가 오면 또 잔소리를 하고 있습니다. ㅜㅜ
카드 긁은 총액과 잔소리는 100% 비례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카드를 받아서 쓸 상상을 하는 입장에서는 마냥 행복한 일이었는데, 카드를 주는 사람의 심정을 생각하면...
그 사람의 카드를 한 번씩 긁을 때마다 마음에 상처도 하나씩 긁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ㅜㅜ
카드 주는 남자가 마냥 멋있을 수 있지만, 카드주는 남자에게 카드 받아 쓰는 여자는 참 경제개념없고 부담스러운 멋없는 존재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남자가 사랑해서.. 그냥 다 해주고 싶어서... 여자친구가 쓰는 것은 하나도 아깝지 않아서 카드를 줬다고 한들, 현실은 날아오는 문자에 가슴 철렁하고, 카드고지서에 울고 싶어지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남자의 심리- 남편이 마음껏 쓰라고 줬다는 카드의 진실
- 결혼에 대한 남자의 심리? 나는 아내와의 결혼을 후회한다
- 좋아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적극적으로 대쉬하지 않는 이유
- 여자는 죽었다 깨도 알수없는 남자의 심리적 공포 2가지
- 남자는 왜 여자친구가 화난 이유를 모를까?
- 여자를 괴롭게 만드는, 남자는 단순하다는 말
- 결혼 준비를 여자 혼자 시키는 남자의 심리
- 남자 많은 여자에게 끌리는 남자의 심리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