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란 남자들, 유전자로 풀어내는 여자의 우월성?

라라윈이 읽은 책: 모자란 남자들, 남녀 유전자의 차이 탐구
모자란 남자들.
제목이 상당히 자극적이면서 페미닌한 책인가 싶은 예상을 하게 만듭니다.

모자란 남자들, 후쿠오카 신이치, 신이치, 김소연, 생물학자, 정자, Y염색체, X 염색체, 염색체, 성, 남성, 여성, 과학서, 생물학, 생물, 은행나무

ⓒ 은행나무


책 '모자란 남자들' 특징: 어떤 책일까?


이 책 '모자란 남자들'은 남녀간의 연애심리를 다루거나, 진화심리학을 다룬 책이 아니라, 생물학 교과서 같은 책 입니다.
생물시간에 한 챕터로 배우고 스쳐지나갔던  남자와 여자가 만들어지고, 정자와 난자, 염색체가 형성되는 과정과 차이점이 무척 재미있게 이야기 됩니다.
최초로 정자가 발견되는 과정부터 염색체 내부가 어떻게 발견되었는 지 그 속에 어떤 내용이 있었는지에 대해 과학서이면서도 탄탄히 조여들어가면서 설명하고 있어서, 궁금해서 다음 내용을 계속 읽게 만듭니다.


모자란 남자들, 후쿠오카 신이치, 신이치, 김소연, 생물학자, 정자, Y염색체, X 염색체, 염색체, 성, 남성, 여성, 과학서, 생물학, 생물, 은행나무

ⓒ 은행나무


책 '모자란 남자들'은 어떤 내용일까?


'모자란 남자들'에는 먼저 최초로 정자를 발견한 사람은 누구인지에 대한 설명부터 나옵니다.
그 때 사람들은 정자를 어떻게 생각했는지 서서히 바뀌어 가는 과정이 재미있습니다.
처음에는 사람들은 저렇게 정자 속에 사람이 웅크리고 있는 모양으로 보았다고 합니다. ^^
현미경으로 물체를 관찰하는 방법도 자세하게 소개되는데, 무척 재미있습니다. 잘 안 보이는 현미경으로 들여다 보며, 별 감흥없는 세포관찰을 했던 것과는 다른 섬세한 예술적 작업이라는 것도 배우게 되었습니다. 책을 읽노라면 저도 다시 현미경을 통해 또 다른 세상을 관찰해 보고 싶어집니다.


모자란 남자들, 후쿠오카 신이치, 신이치, 김소연, 생물학자, 정자, Y염색체, X 염색체, 염색체, 성, 남성, 여성, 과학서, 생물학, 생물, 은행나무

ⓒ 은행나무


그리고 정자와 난자, 그 속의 염색체, 구조에 대해 치밀하게 파고들면서 지금 우리는 그냥 외워서 알고 있는 XX, XY 염색체가 등장합니다. 우리는 그냥 XX면 여자, XY면 남자로 남자는 특별한 염색체를 지니고 있다고 배우고 넘어갔었는데, 실제 염색체를 관찰해 보면 Y염색체는 X염색체에 비해 매우 작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 염색체는 다른 특성을 지니고 다른 정보를 물려주는 것 입니다. 그로 인해 남자가 수명이 더 짧거나 여자에 비해 부족하게 물려받는 점이 조금 있을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책 제목이 '모자란 남자들' 인가 봅니다.
'모자란 남자들'에서 다루어지는 차이는 여자는 남자에 비해 타고난 공간지각능력이 부족하다, 남자는 여자에 비해 다중처리능력이 부족하다는 식으로 그냥 타고난 차이점을 덤덤하게 이야기 하고 있기 때문에, 남녀 성대결로 울컥할 내용이 아닙니다.
정말 교과서를 대하듯 중립적인 느낌으로 내용을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생물시간에 시험을 보기 위해서 염색체 구조를 외울 때는 상당히 지루했던 내용이, 필자의 담담하면서도 재미있는 설명으로 풀어서 들으니 무척 재미있습니다. 진작에 이런 책을 접했다면 생물을 더 좋아하게 되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공부하는 학생들이 읽어도 무척 좋을 책인 것 같습니다. 제목은 '모자란 남자들'이지만, 이성적인 부분이나 야한 느낌은 눈꼽만큼도 없는 무척 건전하고 알뜰하게 배움을 얻게 되는 책이라서, 어린 학생들이 읽기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또 이 책은 연구자의 삶과 애환도 잘 나타납니다. 저자의 경험담을 통해 우리나라와 별반 다를 바 없어보이는 일본의 이공계 대학 실정을 보면서, 이공계 대학원 과정 분들의 공감 100%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
우선 저자가 미국으로 떠나면서 이용한 대한항공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부터 반갑습니다. 대한항공! 외국인 저자의 책에서 등장하니 왠지 기분 좋습니다. 하지만 저자의 눈에 보였던 고추장 냄새 가득하고 짐가방이 많은 한국인의 인상에는 서운함도 느끼게 됩니다. (이런 작은 부분에도 팔은 안으로 굽네요..^^;;)

또한  '모자란 남자들'의  일본인인 저자가 미국의 연구원 과정에 가면서 영어에 적응해가는 과정이 공감이 많이 갑니다.
특히 '모자란 남자들' 책 내용에서 서론 부분에 나왔던 이야기 중에서 인상적인 부분이 있었습니다.
세계적인 학술대회에서 한 스위스의 학자가 한 이야기 입니다.
"세계 공용어는 당연히 영어라고 생각하고 계시는 것 같습니다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
"세계 공용어는 바로 '서툰 영어'입니다.."
라는 말이었습니다. 우리도 타국인과 영어를 사용하게 되는 상황에서 스트레스가 심합니다. 유럽권 국가 사람들은 덜할 것 같다는 생각도 해보지만, 비 영어권 국가 사람들에게는 영어가  세계 공통의 골치거리인 것은 똑같은가 봅니다.


이 책 '모자란 남자들'은 흥미진진한 과학서를 즐기는 분 뿐 아니라,
탄탄하게 이야기를 조여나가면서도 중간중간 사람냄새 나는 전개를 통해
생물이나 과학에 별 관심없는 사람들도 과학서에 빠져들게 만드는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