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의 미적지근한 태도는 왜?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여자들의 미적지근한 태도는 왜 일까?

"도대체 그 여자의 마음이 어떤 것인지 모르겠어요..."
관심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어장관리 하는 것 같기도 하다는 고뇌를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무슨 마음인지 헷갈리게 하는 태도는 그 사람에게 관심있는 사람을 괴롭게 만듭니다.
남자분들도 속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지만, 여자분들은 좋은건지 아닌지 참 헷갈리게 하는 경우가 많은데... 도대체 왜 그러는 걸까요?

속을 알 수가 없어...


1. 소극적인 것이 미덕이라고 배워서


요즘은 적극적, 외향적인 여성상이 환영받고 있지만 그래도 어려서부터 교육받은 성역할은 여자들은 수동적인 것이 미덕으로 배웁니다.
남자가 마음에 든다고 해서 먼저 가서 "사귀자!" 하면 매력없는 것이라고 배우고, 남자가 마음에 들어도 마음에 없는 척 튕겨야 남자한테 사랑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발랄하고 톡톡 튀는 여자를 좋다고 하는 분도 있지만, 여전히 먼저 좋다고 들이대는 여자에게는 매력을 못 느끼겠고 자신이 도전해서 성공하는 여자가 매력적이라고 하는 남자분들도 많습니다.
이런 이야기들을 통해서 여자는 남자가 마음에 들어도 좋은 티를 내지 않고 미쩍지근한 태도를 취하는게 좋은 것이라 배우게 되는 것 같습니다. 



2. 여자의 말이 원래 모호해서


여자들의 말은 해석사전이 필요하다는 남자분들이 많습니다. 좋다고 해도 좋은 것이 아니고, 싫다고 해도 싫은 것이 아닌데, 그 때 그 때 상황에 따라 의미가 매번 달라서 알아듣기 힘들다는 것 입니다. 같은 여자끼리도 가끔 속 뜻을 못 알아듣겠는데, 직설화법을 즐기는 남자분이 알아듣기에는 정말 어려울지도 모르겠습니다.
정말로 여자들은 좋다는 것이 좋다는 것이 아니고 싫다는 것이 싫다는 것이 아닐 때가 많습니다. 마음에 없는 남자가 뭘 하자고 하면 별 생각없이 "좋다"고 하기도 하고, 정작 자신이 좋아하는 남자가 뭐 하자고 하면 바로 "좋아"라고 해버리면 저렴하게 볼까봐 괜히 "싫다"고 하기도 합니다.
또 남자분과 만나서 마음에 안 들어도 리액션은 잘 해주기도 합니다. 여자들은 처음 만나서 안 친한 사이라도, 원래 리액션에 익숙합니다. 원래 상대방 이야기에 별 관심이 없더라도 리액션이 예의라 생각하기 때문에, "어머~" "아~" "맞아 맞아.." 하는 반응을 보입니다. 그래서 여자들은 처음 만나서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면서도 수다가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기본적인 리액션에 남자분들은 오해를 하시기도 합니다. 여자분이 반응을 한다고 해서 정말 재미있거나 이야기에 관심이 있거나 남자가 마음에 들어서가 아니라 그냥 기본적으로 하는 리액션일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마음에 들어도 말을 모호하게 합니다. 남자가 좋다고 해서 "좋다"고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말의 행간 사이에서 느껴지는 뉘앙스로 전달을 합니다. 예를 들어 음식을 먹을 때도 여자는 간단한 면요리가 먹고 싶었다면, 남자가 "돈까스 먹으러 갈까?" 했을 때, "그것도 나쁘지는 않지.."라는 식 입니다. 그렇다 보니 말을 통해서도 무슨 생각인지 알아듣기가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3. 적립식 감정유형 때문에


어떤 비유에 따르면 남자분들의 사랑은 투자형, 여자들의 사랑은 적립형이라고 합니다. 남자들은 처음에 딱 보고 괜찮으면 도전, 안 괜찮으면 바로 대상에서 제외시켜 버리기 때문에 자주 본다고 해서 쉽게 마음이 변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한 번 아닌 여자는 어지간히 감동적이거나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나지 않고는 처음 "이 여자는 아니다."라는 판정이 그대로 간다고 합니다. 그러나  여자들은 처음에 보고 '아니다'라고 생각을 했어도 자주 보노라면 마음이 바뀌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미녀와 야수 커플이 탄생하고, 안 어울리는 커플들이 남자분의 노력 하나로 탄생되는 것도 이런 특성 때문이기도 합니다. 처음에 보면서 아니라고 생각했어도 자꾸 상대가 챙겨주고 좋은 모습을 하나씩 둘 씩 보이면 맘이 바뀌면서 좋아진다는 겁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상대가 마음에 안들면 매몰차게 끊어버리는 분도 있지만, 처음에 봤을 때는 별로였어도 바뀔 수 있기 때문에 계속 여지를 남겨두기도 합니다. 만나보면 좋은 사람으로 느껴질 수도 있으니까요.



4. 사랑의 속도차이 때문에


동시에 반해서 스파크가 일어나는 경우도 있지만, 남자에 비해 여자들은 사랑에 빠지는 속도가 조금 느린 편 입니다. 비단 오르가즘에 이르는 속도를 운운하며 몸 구조를 이야기하지 않는다 해도, 많은 경우 남자들은 좀 더 빠르게 여자에게 반하고 빠르게 고백하는데 반해 여자들은 한발짝 느린 경우가 많습니다.
남자가 보자마자 첫눈에 반했다거나 만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아서 좋다고 하는 경우 여자들은 그 말이 못 미덥게 들립니다.  "니가 나에 대해 뭘 안다고?" "얼굴만 보고 좋다고 하는거야?" "빨리 꼬셔서 어떻게 해보려는거 아냐?" 하는 등의 의심을 하게 됩니다. 또한 빨리 좋다고 하는 만큼 빨리 싫다고 할 수도 있다는 불안감도 가집니다.
그만큼 재보고 생각해보는 시간이 좀 더 길다보니, 여자가 미쩍지근한 태도를 취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여자가 마음에 있는대도 표현을 안 해서 미쩍지근한 태도였다면 참 다행이지만, 마음에 없는데 분명히 거절을 하지 않은 경우에 남자 입장에서는 어장관리를 당했다 생각할 수 있습니다. 괜한 헛수고 였다 싶을 수도 있지만, 위에서 이야기 한 것 처럼 여자들은 처음에는 별로였던 남자라 해도 지속적으로 보고 정이 들고, 자신에게 잘해주는 것 같으면 마음이 변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빨리 입장을 분명히 하라고 몰아붙이다 보면, 채 좋아지기도 전에 성급하게 서두르는 상대에게 질려서 빨리 입장을 정리하게 됩니다. 자신도 잘 모르겠고 약간의 호감은 있던 상태였어도, 보채는 상대에게 질려서 싫어져 버리는 겁니다.
빨리 대답을 듣기 위해 몰아세우는 것보다, 미쩍지근한 여자의 태도가 답답하더라도 조금 여유를 가지고 감정을 적립해 나가는 것이 마음에 드는 여자와 가까워지는 더 빠른 길인지도 모릅니다.


여자의 연애심리- 여자의 말로 알아보는 여자의 속마음
- 호감있는 것 같아 고백하면 거절하는 여자심리
- 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는 않는다는 말의 의미
- 관심있는 사람에게 접근하는 방법
- 관심녀 공략하려면, 유형파악이 먼저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