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을 누르면 켜지는 신호등 보셨어요?

집에 오는 길에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보니 이런 안내판이 붙어있었습니다.
"버튼을 누른 후 기다리면 신호가 들어온다"는 안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어디에 버튼이 있는지 찾아보았습니다. 기둥 옆에 붙어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튼을 누르니 빨간 불이 들어옵니다. 잠시 기다리니 신호가 바뀌어 건너갈 수 있었습니다.
원래 이 곳은 횡단보도만 있고 신호등이 없었습니다.
차들이  쌩쌩달리는 6차선 도로에 신호등이 없다보니, 길을 건너는 것이 늘 위험천만했었습니다. 그런 곳에 어느날 신호등을 설치하는 듯 싶더니,  저렇게 버튼식 신호등을 설치하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들이 씽씽 달리는 도로의 횡단보도

저는 버튼식 신호등이 도심에 설치된 것을 처음 보았습니다. 예전에 외국에서 설치되는 곳이 있다는 이야기와 시골의 한적한 길에 설치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뿐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곳은 대전의 도심지역입니다.

아마도 저렇게 버튼식 신호등을 설치한 이유는 이 곳에 매우 가깝게 신호등이 2개가 더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저기 보이시듯, 한블럭도 안되는 거리에 신호등이 설치된 횡단보도가 있고, 저쪽 외에 반대쪽으로도 가까운 거리에 신호등이 설치된 횡단보도가 있습니다.
그렇가면 의문이 가실 수도 있습니다.
왜 그리 근거리에 횡단보도만 많은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그 근처의 구조입니다. 기존에 있던 횡단보도는 하나는 초등학교 바로 앞에 있고, 하나는 파출소 바로 옆에 있습니다.
문제는 그 중간의 저 횡단보도가 있는 부분이 대단지로 향하는 길이라 많은 사람이 무단횡단을 한다는데 있었던 것 같습니다. 몇 발자국 더 걸으면 되지만, 안 그런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ㅡ,,ㅡ;; 게다가 버스 정류장에서 내려서 무단횡단만 하면 바로 집으로 가는 길이니.. 많은 분들이 무단횡단의 유혹을 쉽게 뿌리칠 수 없는 것 입니다.
그런 이유로 근거리에도 불구하고, 신호등은 없는 횡단보도가 설치되었다가, 사고의 위험으로 인해 이제 신호등까지 설치가 된 것입니다.
그런데, 저렇게 근거리에 신호등이 3개나 있다면 가뜩이나 길이 막히는 이 곳이..(여기서 관광지가 가까워 주말이면 주차장 되는 곳입니다..) 교통체증이 심해질 것은 불보듯 뻔한 일입니다.
따라서 이런 이유로 인해 버튼식 신호등이 설치된 것 같습니다. 길을 건너는 시민의 안전과 운전자의 불편을 함께 배려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센스있는 행정처리를 보니 모처럼 국가에게 "참 잘했어요" 도장을 주고 싶었습니다. ^____^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