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에서 본전 이상을 뽑는 방법

얼마전 한 아이가 오더니 제 손에 무엇인가를 쓱 쥐어줍니다.
뭔가 하고 보니 사탕입니다.

"선생님 덕분에 제가 학교에서 그리기 대회 은상 받았어요.. 고마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행복했습니다. 아이가 상을 받았다는 것만으로도 뿌듯한데, 내 수고를 조금이라도 알아준다는 생각에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학원은 사교육 기관이다 보니, 어머니들의 치맛바람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아이가 그림실력이 확확 느는 것은 아이가 원래 재능이 있는 덕이고, 아이가 실력이 지지부진하면 무조건 선생탓인 곳 입니다.
그러다 보니 "선생님, 고마워요"라는 말보다는
"선생님 왜 아이가 이렇죠? "라는 따지는 말을 듣는 날이 더 많은 곳 입니다.
학원강사는 월급은 별 볼일 없지만, 아이들을 가르친다는 보람과 사명감이라는 보상이 커서 하는 일 입니다.  그런데 어머니들이 장사꾼 취급을 하시며 '너 오늘 잘걸렸다'는 자세로 몰아붙이는 날에는 '내가 이걸 왜 하나' 하는 회의가 몰려옵니다.

그러나 반대로 "고맙다"는 말과 "선생님덕분에 아이가 많이 좋아졌어요"라는 말 한마디를 듣는 날이면 뿌듯함에 가슴이 벅차오르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결의를 하게 됩니다.


학원은 별도의 비용을 들여 따로 가르치는 곳이다 보니 본전생각을 많이들 하십니다.
물론 누구나 돈을 들이면 그 만큼의 값어치를 하길 바라지요.
그렇다면 선생을 닥달하고 피곤하게 몰아붙이기만 하지 마시고, 칭찬도 주세요.

"이거 왜 안했냐 저거 해라" 하시며 요구사항이 많은 어머니들께는 요구하는 만큼만 딱 해드립니다. 귀찮게 하시니까 입이나 막자는 생각에 억지로 하게 되는 것이지요. (선생자격이 없다 하실지 모르겠지만, 선생이기에 앞서 사람이다보니 고마워는 할 줄 모르고 늘상 서운해 하고 화만 내는 분께는 이렇게 대하게 됩니다...ㅜㅜ) 하지만, 고마워하고 믿고 맡겨 주는 분께는 더욱 더 많이 해 드리게 됩니다. 인정해 주는 만큼 하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사람은 자신을 알아주고 인정해 주는 사람을 위해서는 목숨도 내 놓을 수 있다고 합니다. 목숨까지는 아니어도 내 수고를 알아줄 때 더욱 노력하고 수고하게 되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 일 것 입니다.

이 것은 비단 학원에서 뿐만은 아닐 것 입니다.
택시를 탈때도  '내가 돈 냈으니 너는 당연히 잘 데려다 주어야지'하면 딱 그만큼의 서비스만 받지만, "기사님 덕분에 제가 빠르고 편하게 올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해요"라고 그 분께 감사하고 수고로움을 인정해 드리면 그 이상의 서비스를 받습니다. (택시비가 덜 나오도록 빠른 길로 빠르게 가주시는 경우가 많았고, 택시비 할인을 받은 경우도 많았습니다...^^;;)

돈을 들이고 본전 이상을 얻고 싶으시다면, 상대를 인정해 주시고 칭찬해 주세요.
그러면 원래 받을 것보다 그  이상의 것을 얻으실 것 입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