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흥, 거짓말!

저는 가끔 되도 않는 기대와 기다림을 가질 때가 많습니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주기를 기대하는 것" 입니다.

어릴 적에는 내가 2층짜리 인형의 집을 가지고 싶다고 말하지 않고는 마음속으로만 바랐었지요.
크리스마스 선물로 엄마 아빠가 인형의 집을 사주기를... 내가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사주시길...
하지만, 결국 제 마음을 모르는 엄마 아빠는 제가 책을 좋아한다고 동화책 전집을 선물해주셨습니다. 동화책도 좋아는 했지만, 그런 날이면 좀더 가당치 않은 것이 가지고 싶은 아이의 마음이 들어서 였는지, 몹시 서운했습니다.
엄마아빠는 제가 인형의집을 가지고 싶었단것을 아직도 모르십니다..
애써 골라오신 선물에 기뻐하지 않으면 준비하신 엄마아빠가 속상하실까봐 동화책이  제일 좋아하는 거라고 했거든요... 그래서 매년 책만 수십권씩 선물로 받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스마스에 이런 인형의 집이 받고 싶었다구요...+_+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럴 때가 있습니다. 
가끔은 굳이 내가 미주알 고주알 말하지 않아도 내 맘을 알아주기를 기대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사람들이 무슨 독심술가도 아니고 말하지도 않은 제 마음을 어찌 압니까?
혼자만의 엉뚱한 바램인 것이지요..

문제는,  내가 설명을 하지 않아 놓고도 서운해 지는 것 입니다.
그러나 이런 태도는 늘상 문제를 일으킵니다. 속으로 담아두고 이야기는 하지 않으면서, 그렇다고 겉으로 내색을 안하는 것도 아니고, 겉으로도 서운한 티가 나게 행동하니, 상대방은 영문도 모른 채 왜 저러나 싶어 무척 답답했을 것 입니다.

물론 제가 말을 못하고, 혼자 담아두는데도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습니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주는 서프라이즈를  기다리는 엄한 소녀적 감성 ㅡ,,ㅡ ;;;과
솔직히 말했을 때 상대가 상처받거나 부담을 느끼지 않을까 하는 과한 배려가 그것입니다.


하지만, 한 번 큰 용기를 내어서 '왜 제가 그렇게  했는지, 무엇이 문제인지'에 대해 과감히 이야기를 해 보았습니다.
문제는 참으로 쉽게 해결되어 버렸습니다.

역시 진리는 단순합니다. 
상처를 받던 부담을 느끼건 간에 내 마음을 말하고 표현을 하여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여 오해와 서운함으로 또다른 문제를 일으키는 것보다는 훨씬 나은 해결책을 가져 올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또 다시 깨달았습니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초코** 만 전달한다고 상대가 내 맘을 알아주는 것은 아닙니다.

- 남자는 모르는 남자가 여자에게 강요하는 독심술
- 착하고 순한 여자, 연애 못하는 진짜 이유
- "나는 여친이다."하면 바로 탈락할 것 같은 여자친구 best3
- 남자에게 사랑받는법, 인기있는 여자 되는 방법 의외로 간단하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