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와 같이있는 남자는 봉일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여자 친구와 같이 있는 남자는 봉일까?

호프에서 모임이 있어 술을 마시고 있을 때 였습니다. 마침 남자분들 사이에 홍일점처럼 끼어서 행복하게 있었어요. 그 때 한 할머니가 다가오셨습니다. 마켓 장바구니 같은 것에 자일리톨 껌과 가나 초콜렛을 담아서, 하나 사달라고 하십니다.
"이거 하나만 사주세요..."
라면서 동정심을 유발하십니다.
저는 껌파는 할머니가 부탁하셔도 잘 안 사는데, 그것을 못 견디시는 (제일 잘생긴) 오빠가 몇 개 사주셔서 잘 먹었습니다. (이렇게 쓰라고 하셨음 ㅡㅡ;)

남자심리, 남자친구, 사랑, 솔로탈출, 여자심리, 여자의 마음, 여자의 심리, 여자친구, 연애, 연애심리, 연애질, 연애질에 관한 고찰, 연인, 커플, 빼빼로데이 선물, 여자친구 선물, 껌파는 할머니

이어서 다른 장소로 옮기려고 길을 나섰더니 또 다른 할머니가 저희 일행에게 다가왔습니다.

"초콜렛 좀 사주세요. 하나만 도와줘요."

호프집에서만 두 번을 사드렸는데 또 다른 할머니가 다가오자, 이번에는 쓱 지나쳤습니다. 그러자 할머니가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하셨습니다. 처음에는 껌 하나만, 초콜렛 하나만.. 하면서 부탁을 하시더니, 뒤이어 그냥 천원만 달라며 계속 따라오셨습니다. 못 들은척 지나치려 하자, 결정적 멘트를 날리십니다.

"여자도 있구만 하나 사줘요. 거 남자가 참.."
"아가씨한테 하나 사줘요. 남자가.."

남자친구와 가는데 그러셨더라도 남자친구를 삥뜯으시는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았을 것 같은데, 모임 남자들에게 여자가 하나 있으니 사달라면서 남자가 초콜렛 하나 안사주냐며 여자가 있으니 하나 사주라며 자꾸 영업을 하시는 모습을 보자 입장이 더 곤란했습니다. 호프에서도 일행 중 여자가 있다는 이유로 껌 할머니들이 자꾸 오셔서 여러 번 사주셨는데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사이에 또 다른 할머니가 따라붙으셔서 "남자가 초콜렛 하나 안 사주네.." 라면서 쪼잔하다는 듯이 궁시렁대시니 저 때문에 그러나 싶어 미안해졌습니다. ㅠㅠ
마침 주머니에 천원짜리 한 장이 있길래 그만 따라오셨으면 하는 뜻에서 할머니께 쓰윽 내밀었습니다.
그랬더니 할머니, 제가 내민 돈은 또 안 받으십니다.

"아가씨, 됐어요. 복 받아요."

라더니 그제서야 저희 일행에게서 떨어지셔서 어디론가 가셨습니다.
원래 초콜릿, 껌 영업의 주요 대상이 여자와 함께있는 남자라고 합니다.
생각해보니 여자친구들끼리 있을 때는 거의 오신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남자들 역시 남자끼리만 있으면 안 사기 때문에 잘 안 오시는데, 여자와 함께있는 남자들에게 사달라고 하면 남자들이 잘 사준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것도 한 두 번이지, 수시로 너무 많은 영업 할머니들이 오시니 참 난감합니다..
처음에는 불쌍한 어르신을 돕는다는 생각에 좋았는데, 자주 뵈니 직업이시구나 싶어 짜증스러운 느낌도 나고, 여자와 함께있는 남자분들만 골라서 공략하시니 껴있는 여자입장에서 쪼곰 죄송스러워집니다.. ㅠㅠ

남자심리, 남자친구, 사랑, 솔로탈출, 여자심리, 여자의 마음, 여자의 심리, 여자친구, 연애, 연애심리, 연애질, 연애질에 관한 고찰, 연인, 커플, 빼빼로데이 선물, 여자친구 선물, 껌파는 할머니


초콜릿 할머니들 뿐 아니라 어디서나 여자와 함께 있는 남자는 봉 입니다.
빼빼로데이, 화이트 데이, 발렌타인 데이 등등 각종 기념일이면 길거리에서 선물 판촉을 잔뜩 하는데, 그런 날에도 여자와 같이 있는 남자는 주요 표적입니다. 여자와 같이 있는 남자가 보이면,

"여자친구 선물 사주세요~~ 예쁜 언니에게 잘 어울릴 곰인형이요~~"
"거기 오빠~ 여자친구 선물 사가세요~"

라면서 붙잡습니다.


백화점에서도 이 가게 저 가게를 돌아다니면서 실컷 구경하고 입어보고도 그냥 나올 수 있는 여자와 달리 남자들은 점원이 붙잡거나 심하게 판촉을 하면 잘 못 이기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더욱이 여자친구 사주라며, "남.자.가" 요 정도는 해줘야 된다는 듯이 자존심까지 살곰살곰 긁으면서 판촉을 하시면 사줘도 안 사줘도 참 난감할 것 같습니다.
이렇게 판촉에 넘어가서 여자친구 선물을 사겠다며 지갑을 열면, 대부분 여자친구들은 옆구리 쿡 찌르며 저거 가격대비 별로라고 눈치를 줄테고, 그렇다고 지갑을 굳게 닫고 못 본척 하면 여자친구 선물 따위에는 관심없는 무심쟁이 쪼잔한 남자처럼 보이니... 이럴수도 저럴수도 없을 것 같습니다.
더욱이 여자친구가 아니라 그냥 아는 사이인데, 옆에서 계속 영업을 하면 입장이 더 곤란해 보입니다. 남자 입장에서는 안 사주자니 치사한가 싶기도 하고, 사주자니 그럴 사이도 아니라 난처해보이고, 여자입장에서도 괜히 자신때문에 곤란해지게 만드는 것 같아 난처해져 둘 사이에 어색한 정적과 함께 가던 길을 재촉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ㅠㅠ

- 혼자있는 여자는 도를 아십니까 작업 대상?
- 헌팅당한 여자의 마음 심리 ? - 솔로탈출 여친 사귀는 법
- 이성 많은 동호회에 가입해서 솔로탈출 하는 방법
- 남자의 고백에 여자가 넘어가는 결정적 순간은?
- 만원으로 여자의 마음을 사로 잡는 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