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요즘은 목숨 건 사랑을 하지 못하는 걸까?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목숨건 사랑을 하기 힘든 현대사회

사랑이 이정도는 되야지 할 정도로 영화나 소설 속 주인공들은 목숨을 내걸고 사랑을 합니다. 하나 뿐인 목숨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는 헌신짝처럼 내던지는 헌신적이면서 애절한 사랑에, 보는 사람들은 가슴이 아리면서 '나도 저런 사랑 한 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히 들게 됩니다.
그러나 목숨 건 사랑은 영화나 소설 속 이야기일 뿐 현실과는 거리가 멉니다. 현실 속에서는 목숨은 고사하고, 자신이 해 줄 수 있는 것도 아끼는 사랑이 태반입니다.
왜 요즘은 옛날 이야기처럼 목숨을 건 사랑을 할 수 없는걸까요?

천년 세월을 넘어서 목숨을 거는 사랑....


목숨 걸 일이 없기 때문  


사극 속의 목숨을 건 사랑을 하는 상황을 보면, 전쟁이 빈번하고, 항상 목숨이 위태롭습니다. 상대를 사랑하는 일이 언제 죽임을 당할 지 모르는 일일 수 있습니다. 그러한 위험을 감수하면서 사랑하기에 더욱 극적입니다. 게다가  옛날에는 핸드폰이나 이메일이 없기때문에 한 번 헤어지면 상대의 생사여부를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죽은 상대를 애타게 그리워하기도 하고, 따라 죽기도 하고,  살아있다고 믿으며 몇 십년을 기다려 재회하기도 합니다. 그러니 더욱 애절합니다.
현대판 영화나 소설 속의 목숨을 건 사랑도 마찬가지 입니다. 주인공들은 살해위협에 처해있거나, 시한부 인생이라 목숨이 경각에 달려있습니다. 그런 상대를 위해 자신의 장기를 내어주기도 하고, 상대를 목숨걸고 지켜주며 사랑하는 모습에서 사랑의 위대함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현실 속의 우리는 살해위협을 받을 일도 없고, 시한부 인생도 아니며, 목숨이 위태롭지도 않습니다. 그렇다보니 목숨을 걸고 사랑을 할 수 있는 요인이 없습니다.
게다가 감사하게도 통신수단까지 발달하여 이제는 상대방의 소식을 금새 알아낼 수 있습니다. 싸이월드 검색하면 나오고, 한 두 다리 건너면 이웃을 통해 소식을 들을 수 있고... 그러니 생사여부를 몰랐다가 극적인 재회를 하는 경우는 요즘 세상에서는 거의 없는 일 인 것입니다.



한 사람만을 애절하게 사랑하는 것이 바보처럼 여겨지는 분위기

 

과거에는 연애경험이 큰 과실이 되는 분위기여서, 한 사람만을 영원히 사랑하는 것이 큰 미덕이었습니다. 그래서 연애상대를 신중히 고르고, 한 번의 로맨스도 큰 의미가 있었구요. 하지만 오늘 날의 분위기는 연애경험이 적다는 것이 오히려 무능력이 되는 분위기 입니다. "그 나이 먹도록 연애도 못하고 뭐했삼?" "성격이 이상하거나 뭔가 흠이 있는거 아냐?" 하는 분위기죠. 그러면서 기혼자들은 "많이 만나봐라. 그래야  연애도 결혼도 잘 할 수 있다."는 조언을 합니다.
이러한 분위기이다보니, 한 사람을 오래도록 사랑하는 사람들이 바보취급을 받기도 합니다. 심한 경우는 오래 사귄 연인에게 "오래 사귀는 모습이 참 아름답다."가 아니라 "한 사람만 만나다 보면 나중에 후회한다." "그만큼 사귀었으니 헤어질 때가 됐네."하는 말도 거침없이 하는 사람들도 꽤 많습니다.


주위의 반대가 클수록 애절해지는 사랑...



과거에 비해 사랑의 장애물이 줄어들었기 때문


과거처럼 부모님이 연애하는 것을 눈에 불을 켜고 감시하시고, 결혼에 결사반대 하시는 분위기에서는, 사랑하는 연인이 모든 것을 팽개치고 시골로 도망가서 사는 이야기나, 목숨걸고 사랑하는 이야기가 현실에서도 종종 있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부모님들이  "애인 좀 데려와 봐라." "데이트도 좀 해라." 하며 연애와 결혼을 장려하는 분위기인 경우가 많습니다. 멍석깔아주면 못한다고, "자유롭게 사랑해라."하는 는 것이 오히려 사랑을 무덤덤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주위에서 마냥 축복하는 커플보다, 조금이라도 반대가 있고 장애요인이 있는 커플이 더 불타오르는 경우가 많은 것을 보면, 난관이 사랑을 돈독하게 해주는 요인이 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현실적인 조건이 사랑의 낭만보다 큰 값어치로 평가되기 때문?

 

사람들이 약아졌고, 좀 더 계산적이 되었기 때문일까요? 이제는 사랑의 낭만 운운하는 것이 무척이나 철없고, 세상물정 모르는 사람처럼 보입니다. 그보다는 똑똑하게 자신과 잘 맞는 사람을 찾아 현실적인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현명하고 지혜롭게 여겨집니다.



사랑의 상처때문에 미리 마음을 닫고 사랑을 시작하기 때문에?

 

목숨을 걸 수 있는 사랑은 순수한 사랑입니다.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 놓아도 아깝지 않다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는 사랑입니다. 이렇게 사랑하려면 계산하지도 두려워하지도 않아야 합니다.
하지만 한 번이라도 사랑에 상처받은 경험이 있다면, 사랑이 무섭고 두려워집니다.
새로이 시작되는 사랑의 행복에 너무나 좋으면서도, 이 사랑을 잃었을 때 느껴야 할 고통에 미리부터 겁을 내게 됩니다. 그러면 안되겠지만 자신도 모르게 헤어졌을 때를 계속 가정하면서 사랑을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헤어졌을 때 괜한 흔적이 되지 않도록 함께 사진을 찍지 않는다거나, 사랑의 증표같은 것은 남기지 않는 사람들도 있고, 주변사람들은 모르게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또한 많이 사랑하고 좋아할수록 헤어졌을 때의 고통과 상처가 크다는 생각에 마음을 다 주지도 않습니다.  마음을 주지도 않고, 헤어질 것을 염두에 두는 사랑은 절대 목숨을 걸 수 있는 사랑이 될 수 없겠죠....



목숨을 걸 수 있는 사랑을 방해하는 이유가 너무도 많아서, 현실에서는 그러한 사랑이 어려운가 봅니다. 그러한 사랑을 하기가 어렵기 때문인지,,, 꼭 한 번이라도 목숨을 걸 수 있는 순수하고 열정적인 사랑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