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진주성'

진주에 온 목적은 진주비빔밥과 진주냉면이었지만, 온 김에 진주성을 둘러보았습니다. 
임진왜란 당시 논개가 몸을 던진 것과 진주 남강 유등축제로도 유명하여 궁금하였습니다.

진주성 정문. 공북문 입니다. 앞쪽에 주차장이 아주 넓직해서 주차하기 수월합니다. 다만 앞쪽 도로는 옛날길 그대로라서인지 좁고 차도 많아 길이 좋은 편이 아니었습니다.
재미있었던 것은 정문 길건너에 서울의 인사동 같은 '인사동 골동품거리'가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름도 같고, 서울의 인사동처럼 골동품과 옛것들이 있는 점도 같아 신기했습니다.

역시 성은 강을 끼고 세워져있습니다. 진주성 바로 옆이 남강이더군요.
내부에 진주박물관과 여러 누각 등 볼 것들이 많습니다. 안내도를 봐도 그렇고 실제 내부도 상당히 넓은 편입니다. 저는 둘러보다가 다 못 둘러보고 왔습니다. 내부에 길이 넓고 블록이 잘 깔려 있어 걷기에 아주 편하고, 군데군데 벤치와 잔디밭이 많아 걷다가 쉬기에도 좋았습니다.

김시민 장군님의 동상입니다. 처음에는 진주대첩에 대해 잘 몰라서 아무 감흥없이 쳐다보고 지나쳤습니다. 진주에서 유명한 양반인가 보군.. 했던거죠..ㅡㅡ;;; (무식하면 용감한..^^;;)

영남포정사. 조선 광해군때 건립해서 경남관찰사 감영의 정문이었고, 경남도청이 옮겨지기 전까지 경남도청의 정문으로 쓰이던 곳이라고 합니다. 앞에 실제 남자분들과 비슷한 키의 밀랍 포졸 두 분이 서계십니다.

수많은 비석들이 있습니다. 많은 전투를 치러내고, 오랜 역사를 가진 곳이다보니.. 기릴 분들도 많은가 봅니다.

진주박물관 건너편의 옛 가옥들입니다. 들어가 볼 수는 없었는데, 앞에 우편함이 있는 것으로 봐서 지금도 이용되고 있는 건물인 모양입니다.
 
국립 진주 박물관 입니다. 재개관 기념으로 입장료가 무료였습니다. 평소에는 어른은 1000원, 어린이, 청소년은 500원이라고 합니다.
내부에 들어가 제일 먼저 입체영화를 감상하였습니다. 걷다가 다리도 좀 아프던 차에, 커다란 극장에서 우리 일행만 앉아 입체영화를 보게 되어 신이 났었습니다. 입체안경쓰고 사진찍고, 커다란 극장이 제 전용관인듯한 컨셉으로 사진찍고..  그러다가 영화가 시작되었습니다.
<진주대첩>에 대한 영상이었습니다. 임진왜란 때 전략적 요지인 진주성을 지켜내기 위해 어떻게 했는지를 생생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거북선이 어떤 모습으로 전장에서 사용되었는지도 볼 수 있었고, 김시민 장군님이 어떤 분이신지도 확실히 알게 되었습니다. 알고보니 진주대첩에서 적은 인원으로 진주를 지켜내신 위대한 장군이셨습니다. 영상 내용도 감동적이고, 3D입체로 보니 더욱 생생하게 와 닿았습니다.
다른 전시관에는 임진왜란 당시의 유물들이 여러 가지 전시되어 있어 당시의 문서나, 갑옷, 검, 화포등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유물보다도 입체영화가 무척 감동적이었습니다.

화차와 신기전입니다. 이때가 영화 '신기전'이 한참 상영중이던 때라 신기전이 더욱 신기했습니다. 한번에 수백발의 화살이 튀어나가면 그 위력이 상당했을 것 같습니다.

오래된 성곽의 일부분이 아직도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옛날의 탑과 유물들입니다.

중간중간에 대포들도 전시되어 있고, 수목원같은 느낌마저 들도록 나무와 잔디밭도 많았습니다. 벤치나 쉴 공간도 잘 마련되어 있어 넓은 공간을 둘러보다 쉬어가며 볼 수 있게 되어 있었습니다.
진주박물관을 보고 성곽을 따라 올라가 촉석루를 보았는데, 카메라 앵글에 잘 잡히지 않아 사진은 못 찍었습니다. 이유는 제 키를 넘기는 담장때문에 밖에서 사진 찍기가 힘들었고, 안에 들어가서는 감탄하며 구경하느라 사진은 잠시 잊었네요...^^:;;

이 사진은 관광안내에서 퍼온것입니다.

촉석루는 진주의 상징이자, 영남 제일의 명승이라고 합니다.
그 보존을 위해서인지 대부분 유적지의 누각은 신발을 신고 둘러볼 수 있는 반면, 이 곳은 계단에 신을 벗어두고 올라가야 합니다. 촉석루에 오르면 남강이 한 눈에 보입니다. 또 멀리 진주시내도 보입니다. 이 곳에서 글을 읽고 풍류를 즐긴다면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도 모를 것 같습니다.
실제로 전시에는 장졸들을 지휘하던 곳으로 사용되고, 평시에는 선비들이 풍류를 즐기던 곳이라고 합니다. (그 때의 선비들은 얼마나 좋으셨을까요.. +_+) 고려 고종때 세워진 건물이 임진왜란 때 불타 광해군때 중건하고, 6.25때 불탄것을 다시 시민의 성금으로 중건한 것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진주의 오랜 역사를 담고 있고, 진주시민들의 사랑이 담긴 건물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호국의 종 입니다. 진주성 호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진주시가 1980년에 제작한 범종이라고 합니다.

알고보니 촉석루 바로 근처에 논개가 왜장을 안고 뛰어내린 바위인 의암과 논개를 기리는 의기사가 있었는데, 몰랐습니다. 다음에 가면 꼭 다시 보고 와야겠어요..ㅜㅜ
이 밖에도 창렬사와 호국사, 북장대, 서장대 등이 더 있었는데, 일정상 생략했습니다.
볼 것도 많고, 넓어서 진주성을 둘러보러면 시간을 좀 더 가지고 오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진주성과 남강의 야경이 무척 멋있다고 합니다. 많은 사진애호가분들이 진주의 멋진 야경사진을 많이 보여주시더군요. 성곽이나 성문이 잘 보존되어 있는데다 조명까지 비춰지면 무척 아름다운가 봅니다. 못 본 유적과 야경에 대한 아쉬움, 맛있는 먹거리 때문에도 진주는 꼭 다시 가보고 싶은 곳 입니다.


+ 진주에 가신다면..
전주비빔밥? 진주비빔밥도 유명해요!
해물육수에 육전을 얹은 고급스럽고 맛있는 진주냉면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