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하류가 한 눈에 보이는, 금강 철새 조망대

금강하구둑  곁에 '철새조망대'도 있습니다.

차에서 찍은 사진.. 왼쪽의 저 엄청난 새는 뭐지? 기념품 원앙같이 생기기도 했는데..ㅋ

"어? 저 새는 뭐지? 엄청 크다~!"
"여기가 철새조망대 인가봐..." (전망대 하나 있는 별 볼일 없는 곳 인줄 알았는데.. 아니네..)
"재밌어 보이네... 들렸다 가자~" (볼 거리가 많아보여..)

철새조망대라고 하길래 전망대 같은 것이라고 생각해서 별로 볼 것이 없을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멀리서 보기에도 여러 전시관이 보여서 들르게 되었습니다. 
입장료는 2000원이었습니다. 청소년/군인은 1000원, 어린이는 500원이고 군산시민은 50% 할인을 해주고 있었습니다

건물 내부에는 조류와 어류, 곤충들이 층별로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새나 곤충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그닥 신나지 않았지만, 좋아하시는 분들은 구경거리가 많으실 것 같습니다.

새의 눈에 보이는 세상은 어떤지 체험해 볼 수도 있고, 이것저것 체험할 것들이 많습니다.

저 칸들을 열어보면 새들의 여러 가지 것들이 들어있습니다. 보물찾기 하는 기분도 들고, 맨인블랙 2에서처럼 지하철 사물함 열면 나오는 다른 세상 구경하는 기분도 들어 재미있었습니다.

다양한 어류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신기한 물고기들과 금강에 살고 있는 어류들이 있었습니다.
제가 곤충은 너무 싫어해서.. 패스...^^;;

가장 위층에는 전망대가 있습니다. 전망대에서 망원경으로 보니 멀리 금강이 한 눈에 보입니다. 지나가는 차도 보이고, 새들 날아가는 것도 보입니다. 해 질 무렵이라 흐릿하게 보였는데, 날씨 좋고 밝을때 보면 더 잘 보일 것 같습니다. 전망대 망원경 성능이 상당히 좋은 듯 합니다.
전망대 밑에 층에는 카페도 있는데, 음료를 2~4000원 선에 팔고 있어 부담없이 들러서 좋은 풍광을 감상하기에 좋을 것 같습니다.  

멀리서부터 관심을 끌던 새 모양의 전시관입니다. 가까이 가서 보니 3~4층 높이의 큰 건물입니다.

전시관 속에는 새의 내장을 확대하여 만들어 두었습니다. 새의 배속에 들어갔다 나올 수 있는 전시관이었습니다.

옆에 다른 전시관들도 있고, 조류사육장도 있습니다. 아주 예쁜 정원과 사진찍기 좋을 곳들도 많고, 산책하고 둘러볼만한 곳들이 많았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벌써 해가 질 무렵이라 컴컴해져서 오래 놀지는 못했는데, 일찍 와서 이 곳에서 도시락 먹어가며 구경하고 놀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냥 지나쳤으면 아쉬웠을 볼거리가 많은 곳이었습니다.

금강철새조망대에 관한 더 많은 정보를 원하시면 ☞ 금강철새조망대 홈페이지로..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