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로 데려다 주는 남자, 쉽게 오해하는 여자의 심리?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차 태워서 집에 바래다 주는 남자의 심리, 해석하는 여자의 오해?

친구에게 썸남이 생겼습니다. 아무 사이도 아닌 그냥 남자에서 갑자기 썸남으로 승격한 이유가 궁금했습니다. 친구의 이유인즉, 그 남자가 일부러 집까지 바래다 주었답니다.

"집이 같은 방향 아냐?"
"근처이긴 해도 일부러 돌아가야 되는거였단 말야. 그런데도 일부러 바래다 줬어."
"원래 차 있는 사람들 다. 그.래."

친구의 핑크빛 러브러브 모드에 찬물을 확 끼얹어서 미안하긴 하지만, 사실입니다.


참 다른 거리개념

우선 운전할 때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거리 개념이 달라집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지하철역으로 3~4정거장 근처, 또는 버스타고 10분 이내 정도 거리일 경우 가깝다고 하는 경우가 많으나, 차로 갈 경우, 은평구와 고양시를 가깝다고 보거나, 압구정과 양재가 바로 옆이라는 식 입니다.
몇 정거장 정도 도는 정도는 크게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더욱이 저녁에 집에 돌아가는 시간이면 누구나 피곤한데, 이럴 때 차 있는 쪽이 조금 돌아서 편하게 데려다 주면 좋다 싶기에 어지간한 거리는 잘 갑니다.
즉, 받아들이는 쪽은 "일부러" 돌았다고 생각해서, "혹시... 이 사람이 마음이 있어서..." 라며 쉽게 오해할 수 있으나, 상대에 대한 '배려'가 있었던 것은 사실일지라도 '감정'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여자의 심리, 여자친구, 연애질, 솔로탈출, 남자친구, 여자의 마음, 연애질에 관한 고찰, 차 있는 남자, 차 없는 남자, 차로 바래다 주는 남자, 데려다 주는 남자


둘만의 밀폐 공간이 불러 일으키는 묘한 분위기

차라는 상황 자체가 최적의 심리적 공간을 연출합니다.
영업 마케팅에서 위치의 심리학을 이용할 때, 상대와 마주앉기 보다 옆에 앉는 것이 계약 성공율이 훨씬 높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마주 보고 앉는 상황은 적대적인 상황이라 인식되어서 자신도 모르게 좀 더 공격적인 동시에 방어적인 자세가 되는데, 상대가 옆에 앉아있을 경우 좀 더 편안하게 느낀다고 합니다. 그래서 원탁을 놓고 상대와 마주보는 것이 아닌 90도 정도 옆 자리에 앉는 것을 영업 노하우로 가르치는 업체들도 있습니다.

차가 딱 그런 상황이죠.
앞에는 전면유리로 시야가 확보되고, 나란히 옆에 앉아 있으면서도 기어박스로 인해 각각의 개인적 공간도 보장되기에 상당히 편하다고 느끼게 된다고 합니다. 더욱이 대다수가 오른손잡이이기 때문에, 자주 쓰는 오른손 쪽에 사람이 있는 것 보다는 덜 쓰는 왼쪽에 사람이 앉는 것을 조금 더 편안히 느끼기 때문에 운전자 보다 동승자의 편안함이나 호감도가 조금 더 높아진다고 합니다.


개방성이 커지는 상황

자신에 대해 많이 오픈하고 많은 정보를 주는 사람에게 더 쉽게 호감과 친밀도를 느낀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그래서 활달하고, 자신의 이야기를 잘하는 사람들은 좀 더 쉽게 사람들의 호감과 친근함을 얻는 대신, 말없고 자신의 이야기가 별로 없는 경우 쉬이 친해지기가 어렵습니다.

차에 둘만 타고 있으면 좋으나 싫으나 자신의 이야기를 합니다. 최근 뉴스, 연예인, 엉뚱한 이야기 등을 하다가 조금씩 조금씩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서로에 대해 많이 오픈하게 되기에 호감과 친밀도가 늘 수 밖에 없습니다. ^^;;;


여자의 심리, 여자친구, 연애질, 솔로탈출, 남자친구, 여자의 마음, 연애질에 관한 고찰, 차 있는 남자, 차 없는 남자, 차로 바래다 주는 남자, 데려다 주는 남자


근사한 연애 도우미, 차 후광효과  

차는 편합니다.
게다가 좋은 차일수록 사람의 허접함을 차가 보완해줍니다. 남자가 몹시 찌질해 보였으나 테이블 위에 차키를 얹어놓는데 BMW 마크가 보였다면, 분명 여자의 호감도에 영향을 미칠겁니다. 사람이 좀 별로라도 차가 마음에 들면, 없던 호감이 보충되는 겁니다.
여자 꼬시는 쉬운 방법으로,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의 소품 "차"를 이용하라고도 하고, 차 없는 남자, 정말 여자들이 싫어하는 남자일까? 라는 논란이 일 정도로 차 있는 남자는 "차" 보유 여부 만으로도 상당히 점수를 따고 들어가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니 남자가 차로 바래다 주면, 솔로녀 입장에서는 없던 호감도 급 생성되면서 그냥 아는 남자가 갑자기 썸남으로 승격되기 십상인 듯 합니다.


간단히 요약 정리 하자면,
차 있는 남자가 집까지 데려다 준 것 : 습관적 배려 or 호의
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겁니다.
그러나 마음이 외롭고 남친을 찾던 상황이라면, 솔로녀 혼자 "혹시 이 남자가..." 하는 착각의 늪과 묘한 호감 사이에서 감정을 키우는 경우가 생길 수 있는 것 입니다.

한 선배 오라버니는 이런 오해가 싫어서, 여자 사람은 절대 바래다 주지 않는다는 철칙이 있는 분도 있었습니다. 차로 데려다 주다 보면 오해를 받는 경우도 많고, 이상야릇한 썸씽의 분위기가 생기는 것도 싫다며... 그 분은 여자 후배나 동생들을 자신이 데려다 주는 것이 아니라, 택시 잡아서 2만원 던져주고 태워보내버렸습니다. 처음에는 너무 칼같이 그러는 것 아니냐고도 했으나, 그런 처신 덕분에 스캔들이 전혀 없어 여자관계 깨끗한 선배로 이미지 관리에는 성공했습니다. 
이렇게 여자는 절대 안 데려다 주는 남자가 차로 바래다 준다면야 호감이겠지만, 대다수는 그냥 배려일 뿐이라고 보는 편이 마음 편할 것 같습니다.

대신 정말 그 남자가 마음에 들었다면 그 상황을 이용해 먼저 도전해 보는 것은 좋을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차로 데려다 주셔서 고마우니 밥을 사겠다, 차를 사겠다.. 라거나 다음에 데려다 줄 때 센스있게 남자가 좋아할 음료나 간식 같은 것을 준비해 준다거나 하면서 자꾸 일을 만드는 것 입니다. +_+
한 번 데려다 줬다고 남자가 좋아서 그런 줄 알고 혼자 김치국 원샷하고 애프터를 기다려도... 다음이 없을지도 모르니, 이 기회를 잡는 것은 여자의 몫이 아닐까 싶습니다. ^^


- 여자친구 바래다주기, 못할 짓
- 여자에게 잘 통하는 남자의 낯선 친절
- 술먹고 고백, 취중진담 아닌데 혼자 착각하는 경우
-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의 소품들, 여자 꼬시는 쉬운 방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