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한여자와 쉬운여자는 한 끗 차이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편한 스타일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쉬운 여자로 비춰질수도? -여자 심리 마음

제가 어릴적에만해도 '남녀칠세 부동석'이라고 하였고, 학교에서도 남자아이와는 책상에 금을 찍 그어놓고 넘어오면 죽는다며 다투었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유치원에 다닐때부터 커플인 아이들도 많고, 어려서부터 남녀에 대한 구분없이 편하게 지내는 분위기 입니다. 또한 권장되던 여성상도 180도 변했습니다. 현모양처면 제일이라며 수더분하고 참한 것이 최고의 미덕이었다가, 이제는 경제력도 있고 당당하고 밝은 커리어우먼 스타일이 인기를 끕니다. 그렇다보니 여성들도 많은 콤플렉스에 시달립니다.

특히 요즘들어 심해진 것은 '쿨한여자 콤플렉스'입니다. 어지간한 일은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듯한 무심함과 여유가 있어 보이려 하게 되고, 약해도 강한 척 하며, 까탈스러워도 털털한 척 하려고 애쓰게 되는 것 입니다.
실제 성격이 멋지게 쿨~ 하다면야  좋겠지만, 소심하고 예민한데 쿨한 척 하려면 이만저만 힘든 것이 아닙니다.

마음은 이렇게 멋지게 쿨하고 싶지만....



여자들과의 관계에서도 그렇지만, 남자분들과의 관계에서 쿨한 척 하기는 더 어렵습니다.
우선 까탈스럽고 피곤한 여자로 보이지 않으려면, 실제로는 면요리나 예쁘고 아기자기한 음식들을 좋아하더라도 "삼겹살에 소주가 최고죠~"라며 너스레를 떠는 것이 좋습니다. 된장녀 논란과 맞붙어 "스테이크와 파스타를 제일 좋아해요." 이런 소리하다가는 까탈스러운데다 허영심 많다는 소리까지 듣기 쉽상이니까요. (실제로 삼겹살에 소주를 제일 좋아하는 경우는 다행입니다..^^;;)


또한 매너부분도 많은 고민이 됩니다.
여자를 챙겨주는 것을 좋아하는 남자분이면 그 매너를 받아들일 줄도 알아야 하고, 여자라고 따로 챙기는 것을 싫어하는 남자분이면 알아서 동성처럼 털털하게 굴 줄도 알아야 합니다.
차 문을 열어주시는 스타일인데, 덥썩 차에 올라타 문을 닫아버려, 문 열어주러 걸어오는 남자를 무안하게 만들어도 안되고, 그런 매너 따지는 것을 싫어하는 남자분인데 눈치없이 차 문을 열어줄 때까지 서 있어도 안됩니다.
남자분들에게만 매너가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여자들도 적재적소에 알맞은 매너를 보이지 못하면 눈치없고 센스없는 여자가 됩니다.


특히 고민스러운 것이 애매한 '스킨쉽'의 경계입니다.  과거에는 남녀간의 스킨쉽에 매우 민감해서 고민할 것도 없었지만, 요즘은 서구문화의 영향인지 연인이 아닌 남녀간의 스킨쉽 허용정도가 커졌습니다. 그렇다보니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해도 오버쟁이 공주병이 될 수 있고, 너무 가만히 있어도 이상한 여자가 될 수 있어 참 고민스러워지는 것 입니다.
  가장 흔한 경우는, 사진 찍을 때 친하지 않아도 남자분들이 으례 어깨에 팔을 얹고 포즈를 취하는 것 입니다. 요즘이야 이 정도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어갈 부분입니다. 고민스럽기 시작하는 경우는,  길을 걸을 때 붙잡고 걷거나, 손목이나 팔목을 잡는 등 뭐라고 하기에는 애매하고 안하지니 조금 부담스럽기도 한 경우입니다. 
이런 경우 처음부터 다른 사람과 살 닿는거 정말 싫어한다며, 딱 끊어 버리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딱히 뭐라고 하기가 애매해 어느 정도에서 선을 그어야 할지 고민되는 경우도 참 많습니다. 

그래서 남자분들에게 이런 부분을 물어 보았다가 참 충격적인 답을 들었습니다. 
"남자들은 간을 보는거야. 이 여자는 쉽겠다, 아니겠다 하는 그런거..."
여자가 반응하는 정도에 따라, "이 여자도 나에게 마음이 있구나."하고 생각하거나,  "이 여자는  가만히 있는 스타일이구나. 작업하기 쉽겠는 걸." 하고 생각하기도 한다는 것 입니다.

더욱이 여자들이 나이차이가 많이 나는 남동생들의 장난을 잘 받아주는 것을 역이용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특히 남자들은 자기보다 나이 많은 여자들을 편안한 상대로 보는 환상을 가진 경우도 많아. 동갑이나 어린 여자애들 꼬시려면 얼마나 힘든데, 3~4살 이상 차이 누나들은 편한거지. 어린 동생들이 장난처럼 껴안고 팔을 붙잡고 이래도, 자기가 누난데 매몰차게 뿌리쳐도 오버같아서 대부분 그냥 받아주고 가만있거든...."

물론 모든 남자분들이 그런 것은 아니겠죠.ㅜㅜ 몇몇 남자분들만 그런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 남자와 여자가 스킨쉽을 받아들이는 것은 좀 다를 수 있나봅니다. 여자분의 입장에서는 편하게 대해주기 위해서 배려한 행동이, 남자분 입장에서는 쉬운여자로 비춰질 수도 있는 모양입니다.

그렇다고 남자분들이 별 생각없이 부딪히거나 챙겨준 것을, 오해하여 "이 남자가 나에게 딴 맘있는거 아냐?" 하는 것도 과민반응일 겁니다.
남자분들 입장에서도 여자들이 살 좀 스쳤다고 화들짝 놀라거나, 너무 민감하게 반응해도, 자신을 치한이나 이상한 사람취급하는 것 같아 무척 불쾌하고, 이 여자 뭔가 싶어 짜증스럽다고도 하시더군요. 그러면 괜한 오해 받기 싫어서, 옆에서 자빠져도 붙잡아 주기조차 곤란하다고 합니다.
그러니 너무 민감하게 반응해도 오버고, 그렇다고 가만히 있기만해도 오해받을 수 있고....

편한 여자와 쉬운여자도 자칫 한 끗 차이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적절한 중간점을 잘 찾아 행동하는 것도 참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스킨쉽과 매너 참 어려워요

- 남자를 도끼병 걸리게 만드는 여자의 행동들
- 여자가 스킨쉽을 허용하는 의미
- 스킨쉽 안해도 서운해?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