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뷔페만 가면 미련하게 먹게 될까...

라라윈 생각거리 : 뷔페 딜레마

오늘 일이 끝나고 근체에 있는 고기부페에 갔다.
" 육해공 삼겹 부페" 라고 해서 1인분에 7000원이라고 되어 있었다.
공에 해당되는 것은 없었지만, 약간의 해산물과 여러 종류의 다양한 육류가 있었다.

육해공 삼겹 뷔페


난 원래 육식에 약하다. 삼겹살 먹게 된지도 일 이년 되어 가나.....^^;;
암튼 고기를 그리 좋아하지도 많이 먹지도 못한다..
그래서 이런 고기 뷔페를 오면 왠지 본전을 못 찾는 것 같은 생각에 손해 보는 기분이다.

어찌 보면 돈을 내고 이 것 저 것 다양하게 맛을 보았으니 그리 손해도 아니건만 옆 테이블에서 산처럼 쌓아놓고 잔뜩 드시는 분들을 보면 왠지 손해 보는 것 같은 것이다.
그래서 배가 꽉 차서 터질 것 같은 상태에서도 버섯 한 점, 주꾸미 하나라도 더 집어 먹었다.ㅡㅡ ;;;
세상에서 먹을거 욕심내는게 젤 바보라고 누가 그랬던가... 나다..ㅜㅜ


결국 집에 와서는 소화제에 운동에... 속이 너무 불편해서 고생했다.
내가 하고도 웃음이 난다. 이 무슨 괜한 욕심부려 괜한 고생이람...ㅋ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