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전 약속했던 장소에 가보니...

오늘은 16년 전에 중학교 동창들과 만나기로 약속을 했던 날이었습니다.
졸업식날 우리는 16년 뒤 3월 1일에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했습니다.

라라윈,남산식물원,16년,16살,16세,중학교,영락중학교,3학년 3반,임광택,임광택선생님,영락중 3-3,남산,약속,16년 약속,

선생님은 매년 제자들과 16년 후의 만남을 약속하셨고, 벌써 두 번 제자들을 만났다고 하셨습니다. 3월 1일 남산 식물원에 나가 누가올까 기다리노라면, 신기하게도 아이들이 하나 둘 모여들어 만남을 가지셨다고 합니다.
저희와의 16년 뒤의 만남을 기대하시면서, 3월1일은 국경일이니까 대부분 쉬는 날 일 것이고, 남산식물원이 만약 없어진다해도 그 자리에서 만나자는 약속을 했습니다. 그 날 친구가 약속장소와 시간을 적어준 쪽지를 일기장에 붙여두었기에, 오래도록 잊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이 바로 16년 전 약속을 했던 그 날이었습니다.
계속 만나고 연락하던 친구들도 있지만, 연락이 끊긴 친구들의 소식도 궁금하고, 과연 누가 나올까  정말 궁금했습니다. 일부러 다른 친구들과 만날 약속을 하지 않고 약속장소로 향했습니다. 


라라윈,남산식물원,16년,16살,16세,중학교,영락중학교,3학년 3반,임광택,임광택선생님,영락중 3-3,남산,약속,16년 약속,

이런 날 날씨가 더 좋았으면 좋으련만, 설레이는 마음과는 달리 눈으로 변한 비가 쏟아졌습니다.
날씨때문에 안 오는 친구도 있지 않을까, 몇 명이나 모일까, 혹시 선생님 혼자서 기다리고 계시는 것은 아닐까 싶었습니다. 선생님은 매년 이 날 제자들과 모이셨으니 잊지 않으셨겠지요..

남산 식물원은 없어졌고, 식물원 자리에서 모이기로 했지만 아무래도 야외식물원으로 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우선 야외식물원으로 갔습니다. 눈보라때문에 도착하고보니 10시 10분쯤이었습니다.
'설마 10분때문에 가버리는 것은 아니겠지...'

하면서 부지런히 주차장으로 들어섰는데, 이런! 주차장에 차가 한 대도 없습니다.
설마 아무도 안 올걸까요?  아니면 모두 원래 식물원 자리로 간걸까요?
그래도 혹시 몰라서 야외식물원에 올라가 보았습니다. 사방을 둘러보아도 사람이라고는 보이지 않습니다.
남식식물원이 없어지더라도 식물원자리에서 보자고 하셨는데, 역시 식물원자리에 모인 걸까요?
서둘러 주차장으로 돌아와 남산식물원을 물었습니다.
주차장 아저씨는
"남산식물원 없어진지 오래되었어요. 왜 자꾸 거기를 찾으세요?"
라고 물으면서도 간절한 제 표정을 보시더니 다시 차를 타고 나가서 하얀 건물이 보이는 곳으로 들어가라며 길을 알려주셨습니다. 아저씨가 가르쳐주신 곳으로 가는 길은 더 떨렸습니다. 야외식물원을 헤매다가 다시 남산식물원자리에 도착한 것은 10시 30분 경이었습니다. 이 곳 주차장은 차들이 꽤 많았습니다. 혹시나 나온 사람이 있을까 하는 마음에 차에서 내려 다시 남산식물원을 찾았습니다. 순찰도는 경찰아저씨께 여쭙자, 벌써 오래 전 없어진 식물원을 왜 찾는지 의아한 눈치로 한 분은 없어졌다고만 하시고, 좀 더 연세가 있으신 분은 저 위의 화장실 있는 곳이라며 위치를 가르쳐주셨습니다.


3월의 때아닌 눈비를 맞으며 그 곳으로 향했습니다.
'선생님은 계시겠지. 벌써 16년이나 지나서 못 알아보시는 것은 아닐까. 아니야. 난 유치원때부터 지금까지 얼굴이 똑같아서 알아보실거야. 누가 나왔을까. 설마 아무도 안 온 것은 아니겠지...'
점점 생각이 많아졌습니다. 예전 식물원 근처에 다가가자, 드디어 사람이 보입니다!
아... 떨렸습니다. 점점 가까이 다가서자 그냥 산책하는 아저씨였습니다.
또 다시 사람이 보였습니다! 역시 산책하는 아저씨입니다.
그 때 멀리서 노란우비를 입은 젊은 여자가 보입니다. 내 동창일까? 아니었습니다.
저 멀리 가족을 데리고 나온 또래의 남자도 보입니다. 내 동창일까? 역시 아니었습니다.
그 주변을 헤매었지만, 제가 아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더 찾아보고 싶었지만, 설레이는 마음과 3월이라는 생각에 옷을 얇게 입고 나왔더니 살을 에이는 3월의 칼바람 눈비때문에 추워서 견디기가 어려웠습니다. 더 이상 찾아보는 것은 포기하고 차로 돌아왔습니다.


혹시 제가 더 올라가지 않아서, 정확한 남산 식물원 자리를 몰라서 다른 사람들을 못 만난 것일까요...?
아무도 오늘 약속을 기억하지 못한 걸까요....?
제가 야외식물원에 들러서 오느라 30분 정도 늦어서 모두 가버린걸까요...?
선생님은... 혹시 어디 편찮으셔서, 오늘 선생님도 못 나오신 것일까요...?
중학교 동창들에게 전화해 왜 안 왔냐며 물어볼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지금 기분에 "넌 이런 날씨에 거길 나가있냐?" 라는 소리라도 들으면 한 없이 우울해질 것 같았습니다. 굳이 지금 전화하지 않아도, 얼마 뒤에 결혼하는 친구가 있어 같은 반 친구들을 만나게 됩니다.
그러면 진실을 알게 되겠죠..
저 혼자 나가있던 것인지, 제가 야외식물원을 헤매다가 늦게 도착해서 엇갈린 것인지.......


라라윈,남산식물원,16년,16살,16세,중학교,영락중학교,3학년 3반,임광택,임광택선생님,영락중 3-3,남산,약속,16년 약속,

이런 약속을 하셨던 선생님은 여러 추억을 주신 분 입니다.
프린터도 없던 시절, 선생님은 직접 좋은 글을 써서, 아이들에게 코팅을 해서 나눠주셨습니다.

라라윈,남산식물원,16년,16살,16세,중학교,영락중학교,3학년 3반,임광택,임광택선생님,영락중 3-3,남산,약속,16년 약속,
 
몇년 전 들었던 선생님의 소식은, 수업에 들어가셔서 학생들을 업고, 교실 한바퀴씩을 돌며 사랑을 나눠주고 계신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제는 선생님도 연세가 많으실텐데, 거구의 학생들을 업고 교실 한바퀴를 돌며, 마음을 전하시기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선생님은 힘이 닿는한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사랑을 나눠주고 싶으신가 봅니다.
오늘 뵙지 못하자, 더 생각나고 그동안 찾아뵙지 못한 것이 죄송스럽습니다. 혹시 오늘도 선생님은 다른 장소에서 아이들을 기다리신 것은 아닐지 걱정이 됩니다...


춥고 아무도 만나지 못해 아쉬웠지만, 누군가를 설레이게 기다리고 찾아헤맬 수 있는 약속이 있다는 것은 행복했습니다. 하지만 정말 아쉬웠습니다...........
보고 싶었는데....
그리웠는데....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