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퀀텀 오브 솔러스, 가장 빈곤한 제임스본드?

이니셜D와 <택시>에서 보던 좁은 길과 격한 드리프트가 나오는 화려한 추격전부터 시작되는 영상은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보트를 이용한 추격전, 자동차 추격전, 헬기 추격전, 호텔 폭파장면 등 정말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또, 007 영화답게 근래에 가장 이슈가 되는 문제점을 짚어냅니다. 요즘에는 아이티나 볼리비아 국가들의 식량문제가 관심이었던 모양입니다.

하지만 사상 초유의 제작비를 들였다는 이번 영화는 그동안의 제임스 본드 중 가장 빈곤해 보입니다. 말쑥한 양복입은 모습은 가뭄에 비처럼 나오고, 본드걸과의 러브신도 빈곤하고, 무엇보다 007을 보는 즐거움인 최신 무기와 본드카가 없습니다. ㅠㅠ 나오는 최신장비라고는 햅틱기능이 있는 폰과 컴퓨터가 다 입니다.

거기에 배경이 남미의 이국적인 풍경이라 그런지, 이 분 보다는 아무래도 과거 흑발과 검은 눈동자의 주인공들이 훨씬 잘 어울린다는 느낌입니다.


왠지 007은 좀 능글맞고, 차갑고 이지적인 느낌보다는 감성적인 느낌이 강한 인물이라는 제 고정관념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ㅜㅜ

마지막으로 아쉬웠던 점은 스토리입니다.
제가 전편인 '카지노로얄'을 보지 못해서.. 도통 내용이 잘 이해가 되지 않는 것 입니다. 이번 편에서 새로 나오는 이야기는 이해가 가지만, 전편에서 이어지는 내용은 전혀 알 수가 없습니다.
그동안의 007시리즈는 시리즈라고 하더라도 한 편만 봐도 내용이 시작되고 끝나는데 무리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영화는 전편에 이은 후편같은 느낌도 있습니다.  죽은 애인 베스퍼가 굉장히 비중있게 다뤄지는데... 그녀와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도 모르겠고....
집에와서 찾아보니 전편에서 그녀와 사랑과 배신... 등등의 깊은 사연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사실 제목도 별 생각없이 퀸텀조직에 대한 이야기 인 줄 알았는데, 그것만은 아니었더군요.
사전적 의미로 ‘퀀텀(Quantum)’은 ‘양’, ‘몫’을 뜻하고, ‘솔러스(Solace)’는 ‘위로’ ‘위안’을 뜻한다고 합니다. 즉 ‘마음의 위로 한조각’이라는 뜻으로, <007카지노 로얄> 이후 사랑하는 여인을 잃고, 복수를 통해서만 위로를 얻을 수 있는 제임스 본드의 처지를 암시하는 동시에, 영화에 등장하는 수수께끼의 거대 조직 이름이기도 한 것 입니다.
아마도 영화를 다 보신 분은 '마음의 위로 한 조각'이라는 뜻을 확실히 느끼셨을 것 같습니다.

화려한 볼거리 속에 무언가 부실한 007을 보고나니... 이제 007도 버틸만큼 버텼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극장은 만원이었고, 20여분 간격으로 여러 개 관에서 상영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아직은 먹히는 면이 있나 봅니다.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 라라윈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