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봄이 온 듯한 달래무침, 달래 된장찌개

** 냉이랑 달래랑 헷갈렸어요...ㅠㅠ 냉이로 알고 포스팅해서 발행도 했는데..
케잌님이 틀린거 가르쳐 주셔서 부지런히 고쳤습니다 ^^;;; (나물 종류에 너무 무지한..ㅠㅠ )*

마트에 갔다가 벌써 '달래'를 팔고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한겨울에 달래라니.. 벌써 봄이 성큼 다가온 듯한 기분이 들어 반가운 마음에 한묶음 사왔습니다. 한묶음이 양이 많아서 달래 된장찌개도 끓이고, 달래무침도 했습니다. (뭐 하나 사면 알뜰하게 활용을...^^;;)

된장찌개를 보글보글 끓이면서, 달래를 다듬어서 무쳤습니다.

우선은 뿌리부분을 잘 씻어줍니다.

먹기 좋은 길이로 잘라줍니다. 찌개에 넣을거라 좀 짧게 잘라주었고, 나물용은 조금 더 길게 잘랐습니다.  

간장, 참기름, 고춧가루, 설탕, 깨를 넣고 잘 섞어주면 끝입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요리는 늘 이런식입니다.. 항상 간단...^^;;)

접시에 예쁘게 담아주면, 살짜쿵 매운맛과 쌉싸래한 맛도 감돌면서 달큰하기도 한 입맛도는 달래무침 완성입니다. ^^

달래 된장찌개입니다. 별 다른 것은 없고 다만 냉이가 들어가서 국물맛이 다르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끓이는 법은 된장찌개 다 끓인후 냉이 투척. 그러면 끝입니다. ^^

달래와 함께 한아름 사온 야채들입니다. 새해를 맞아 건강에 좋은 웰빙식단을...^^


한겨울에 봄을 느끼게 해주는 봄철 나물 요리 어떠세요~? ^^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