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남자에게 반하는 순간 - 작은 배려로 여친 사귀는 법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여자가 남자에게 반하는 순간 - 작은 배려로 여친 사귀는 법

인터넷을 뒤적이다가, 여자가 반하는 남자라는 글 (링크) 을 읽다가 빵 터졌습니다.
첫째가 주차권을 입에 물고 (이거 꼭 물어야 하는걸까요? ㅡㅡ;) 한손으로 멋지게 후진하는 남자.
둘째가 정장입고 안경쓰고 미간 찌푸리며 답답하다는 듯이 넥타이를 풀어헤치는 남자
셋째가  큰 손으로 내 머리를 부비부비 해주는 남자
등이 있었습니다. 원문에는 댓글과 함께 그림이 너무나 재미있어서 혼자 모니터 보면서 큭큭큭 거렸는데, 문득 정말 남자한테 반할 때가 언제일까 생각해보니, 이 모습과는 조금 거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정말 저 모습에 반하는 여자도 있지만, 좀 더 일상적인 작은 모습에 반할 때도 많은 것 같습니다. 여자가 남자에게 반하는 소소한 순간들을 알아볼까요?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여자가 남자에게 반하는 순간


1. 담배연기를 신경써줄 때

본인이 흡연가여도 담배연기는 싫다고 하는데, 담배 안피는 사람은 더 더욱 싫습니다.
국가적인 금연 운동 분위기나, 애연가들이 설 곳 없게 만드는 사방의 금연구역 지정으로 애연가분들도 담배를 안 피우는 사람을 많이 배려를 해 줍니다. 특히나 처음 만났을 때는 담배가 피우고 싶어 죽기 직전까지 담배를 참거나, 여자 쪽으로 연기가 안 가도록 신경을 씁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처음 만났을 때" 뿐 인 분들이 정말 많습니다.

친해지는 만큼 담배연기도 거침없이 옵니다. ㅜㅜ
사람과는 친해지고 싶을지언정 담배연기와는 친해지고 싶지 않은데, 담배연기가 가던 말던 신경없이 피우지도 않을 담배를 손에 들고 말을 주저리주저리 한다거나, 얼굴에 대고 뿜는 짓도 서슴치 않습니다.
그런데 처음 뿐 아니라, 몇 번을 봐도 담배를 피우지 않는 여자를 위해 담배연기에도 신경을 써주는 남자의 모습을 볼 때 감동합니다.


2. 엘리베이터를 잡아줄 때

정말 별거 아닌 순간이죠.
하지만, 급하게 타려는데 남자가 손으로 엘리베이터를 잡아줄 때, 멋있습니다.
우선은 급한데 도와주니 고마운 마음에 반하고, 엘리베이터를 탁 잡아주는 짧은 순간에도 남자다움에 반하는 것 같습니다. 보통 여자들은 엘리베이터를 잡아주더라도, 열림버튼을 따다다닥 누르지, 손으로 닫히는 문을 잡아주지는 않거든요. 육중한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는 순간은 끼일까봐, 겁이 납니다.
그런데 여자를 위해 엘리베이터 문을 턱 잡고 태워주는 모습에서, 남자다움과 배려 멋짐 등등을 복합적으로 짧은 순간 느끼게 되는 듯 합니다.

이 것은 사람이 많거나, 여자가 자신도 모르게 겁먹는 순간에도 비슷하게 나타납니다.
사람 많은 곳에 가면 키 작은 어린아이가 엄마 바짓가랑이만 잡고 겁에 질려있듯이, 사람이 많거나, 상대적으로 남자에 비해 키가 작은 편인 여자가 남자들 많은 북적대는 곳에 있으면 살짝 겁나는 순간이 있습니다. 주위를 둘러봐도 죄다 사람 얼굴이 아닌 목만 보이고, 이리 저리 밀쳐지면 살짝 겁이나는데, 사람 많은 곳에서 여자를 챙겨주는 남자를 볼 때도 짧은 순간, 지켜준다는 듬직한 느낌과 멋짐 등에 반하기도 합니다.
 

3. 영양제, 초콜릿, 커피

술자리에서 헤어질 때, 살짝 견디셔 같은 숙취해소제를 건넨다거나, 편의점에서 담배 사러 간다던 사람이 작은 초콜릿 하나를 건네준다거나 할 때 감동적입니다. 작은 것이지만, 챙겨준다는 따뜻한 느낌 때문일까요.
또는 커피 한 캔이라도... ^^
숙취해소제 따위는 필요없는 무적주량인 여자일 수도 있고, 단 것을 싫어하는 여자일수도 있고, 커피 마시면 배 아프다고 안 먹는 여자일 수도 있지만, 실제로 좋아하고 안하고 보다도 그 작은 물건에 담긴 남자의 마음 때문에 짧은 순간 반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여자가 남자에게 반하는 순간들은, 소소하고 작은 것을 챙겨줄 때가 많습니다.
작은 부분에서도 잘 챙기는 남자를 보면, 배려가 몸에 베어있는 사람 같기도 하고, 꾸며지지 않은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튀어나온 자연스러운 모습에 더 반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다만 이럻게 여자가 남자의 작은 배려에 반하는 경우는, 반복되면 효과가 급감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부분까지 챙겨주다니.. 하면서 감동하지만, 다음에는 기대하게 되고, 그 뒤에는 익숙해지면서 당연해지기도 합니다. 대신 남자는 자상하고 좋은 남자로 확실히 여자의 마음에 각인됩니다.
폭풍후진을 하지 않아도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


+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관련글
- 여자가 모성애를 느끼는 것은 강한남자? -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 여자들이 정말 웃긴 남자를 좋아할까?
- 왜 여자들은 키 큰 남자를 좋아할까?
- 여자도 남자의 얼굴을 많이 볼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