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에게 말못하는 남자 친구 마음, 연애하면서 남자가 지칠때 3가지 상황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남자 친구 지치게 만드는 여자친구 행동 3가지

버스 뒷자리에서 조곤 조곤 달콤한 목소리의 청년 둘이 여자친구 때문에 힘든 얘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여자친구가 있어 참 좋고, 여자친구는 사랑하지만 남자 친구를 지치게 만드는 여자친구 행동들 때문에 소진되어 가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범죄의 재구성


여자친구와 정말 재미나게 놀았는데, 그 뒤에 집에 돌아갈 무렵 여자친구가 말을 한다고 합니다.


"근데 오빠는 어쩜 그렇게 몰라?"

"뭘?"

"나 아까 계속 기분 나빴는데 그냥 맞춰주려고 한 것 뿐이고, 오빠 정말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거야?"


그 순간부터 남자는 황당하기도 하고, 대체 '내가 뭘 잘못한거지...?' 라며 갑작스레 머리를 굴리게 됩니다.

분명히 아까까지 기분좋게 놀았는데 갑작스레 여자친구가 이렇게 쏘아 붙이면 멘붕이 올 법도 합니다.

남자는 먼저 오늘 잘못했을 것 같은 일들을 이야기해봅니다.


'아, 아까 그거 먹고 싶다고 했는데 안 먹어서 맘 상했던거야? 미안해~ 저녁에 먹자! 내가 사줄게."


라고 해보고, 그래도 여자친구가 계속


"내가 무슨 돼지인줄 알아, 그 딴 걸로 삐치게? 오빠는 정말로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구나."


라고 하면, 또 다른 잘못한 것 같은 일을 말해봅니다.


"아, 미안. 아까 놀린 것 때문에 그런거야~? 미안해."


'그런거 아니라고!' 라며 여자친구가 버럭 짜증을 내기 시작하면, 예전에 여자친구가 화 냈던 포인트들을 다 떠올리면서 잘못했다고 해 본다고 합니다. 이건 뭐 거의 범죄의 재구성 수준입니다. ㄷㄷㄷ


여자 입장에서도 뭔가 못마땅하니까 이렇게 하는 것이겠지만, 남자 입장에서는 정말로 환장할 노릇일 것 같습니다.

조금 전까지 기분이 좋았다가도 언제 이런 식으로 '사실은 나 기분이 나빴는데 오빠 기분 맞춰준거잖아. 오빠는 정말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구나.' 라며 뒷통수 아닌 뒷통수 같은 뒷북을 칠 지 모르기 때문에... 어느 순간부터는 여자 친구 반응이 좋아도, 저게 정말 좋은 것인지 아닌지 몰라서 두려울 것 같습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 간접 체험


남자친구가 생기면 여자의 독립심이 급감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여자는 여자대로 (평소처럼) 너무 독하고 드세게 굴면 남자가 겁먹을까봐 내숭 떠느라 그런 것도 있고, 남자는 남자대로 호감을 얻고 남성성을 어필하겠다며 여자가 할 수 있는 일들도 많이 대신해 줍니다. 이렇게 서로의 필요(?)에 의해 남자가 많은 일들을 떠 안다보면, 어느 시점부터는 정말로 많이 의존하게 됩니다.

의지 수준이 아니라 의존...;;;


사소한 것들도 안하다 보니 못하게 되어 남친을 부를 때가 많습니다.

예전에는 기계가 고장나면 AS 기사 불러서 싸웠더라도, 남친이 있을 때는 기계가 고장나면 AS가 아니라 남친에게 먼저 전화합니다. 남친에게 칭얼대면 해줄테니까요.

IT제품 살 때 다나와 검색 같은 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것도 남자친구가 해주는 일이니까요.

기타 등등... 남자친구가 해주는 부분이 꽤 많습니다.


처음에는 이런 사소한 도움을 통해 애정이 싹 텄으나, 어느 순간부터는 애도 아닌데 사소한 것들까지 일일이 챙기노라면 피곤해집니다. 아이 보는 일 중에 힘든 것이 밥 먹는 것, 화장실 가는 것 같은 사소한 일, 정말로 아이가 혼자했으면 좋겠는 것을 일일이 챙기는 것이 힘들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자친구도 자기가 할 수 있는 AS 전화하기, 인터넷 검색해보기 같은 사소한 일부터 큰 일까지 다 의존을 할 때 몹시 피곤해지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남자도 여자와 나이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 자기 스스로를 감당하기에도 버거운 청년일 뿐이라는 점 입니다. 갑자기 스무살, 서른 살 여자의 아빠 아닌 아빠 역할을 하기에는 조금 버겁기도 할 것 같습니다.



나를 너무 사랑해주는 여친의 아름다운 구속


마지막으로 청년들이 몹시 힘들어 한 것은... 

자신을 너무 사랑해서 항상 함께 있고 싶어하는 것 이었습니다.

여자친구가 무엇을 하든 함께 하고 싶어하고, 항상 같이 있고 싶어해줘서 너무 고마운데... 대신 그동안 자신이 알고 지내던 사람들과의 관계가 엉망이 되기 시작하는 것 입니다.


알고 지내던 형과 따로 할 이야기가 있는데, 그 형 만난다고 하면 같이 만나자고 하고, 친구들 만난다고 하면 나도 같이 가도 되는 것 아니냐고 하면서 따라 나서나 봅니다. 반대로 여자친구가 친구를 만나는 자리에는 남자는 가고 싶지 않은데도 "오빠도 같이 아는 사이니까 같이 만나자!" 라면서 데리고 간다고 합니다. 자신이 좋은대로 남자에게 하는 것이죠...

자신은 함께 있는 것이 너무 좋으니까, 남자도 그걸 좋아할 줄 아는...;;;


'그냥 혼자였을 때처럼... 혼자 훌쩍 여행 한 번 가고 싶다...'


였습니다..... ㅠㅠ

남자친구를 들들 볶을 때는 몰랐는데.... 남자도 궁지에 몰리면 떠나고 싶어지나 봅니다... ㅠㅠ



- 남자친구를 도망가게 하는 여자친구의 말

- 남자친구 짜증나게 만드는 여자친구 행동 best 3

- 결혼 압박하는 여자친구 대처법

- 남자친구 힘들때 여자친구가 옆에서 어떻게 해줘야 할까

- 여자를 괴롭게 하는 남자의 말 best3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