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도 풀어주는 빵

점심시간이 지나고 친구를 만났습니다. 점심 안 먹었을거 같아서 사왔다며 빵봉지를 쓰윽 내밉니다. 햄버거라고 합니다. 저는 이미 배불리 점심을 먹고 온터라 고맙다고 받기만 했습니다. 이것 저것 구경을 하다가 같이 먹자고 했더니 집에 가서 먹으라고 합니다.
친구와 저녁을 먹고 헤어져서 집에 와서도 배가 불렀습니다. 그래서 빵은 냉장고에 넣어놨습니다. 밤에 블로그 나들이를 다니는데, 먹음직스런 음식포스팅을 보니 출출해 졌습니다. 친구가 준 빵을 냉장고에 넣어둔 것이 생각났습니다.

즐거운 간식시간~ ♬

"귀여운 표정을 보니 조금 안쓰럽지만 그냥 둬도 상할거 같으니 얼른 먹어주마..ㅋ"
앗.. 그런데 한 입 베어물고 보니.. 이게 왠 일입니까... ㅠㅠ
스티로폼 입니다.

뒤집어 보아도 빵같고, 냄새도 분명 빵이고, 감촉도 분명 빵인데....ㅠㅠ

나중에 정신차리고 다시 빵 포장용기를 보니 뒷면에 쪼그맣게 먹지 말라고 써있더군요..ㅡㅡ;;;

<------- 요렇게 생겨서...
전 정말 햄버거인줄 알았네요....ㅜㅜ
그래서 냉장고에 잘 모셔놨었는데...





이 빵은 마우스 손목 보호대라네요.
친구에게 전화해서 깜빡 속았다고 했더니 무척 신나합니다... 제가 스트레스 받는 일이 많아 보여 스트레스 풀라고 선물했다고 합니다. (당장은 배고픈데 빵이 아니었던게 더 스트레스 였단다..ㅡㅡ;;) 그러면서 누르고, 주무르고, 성질나면 던지고 하면서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쓰라고 합니다. (어쨌거나 고맙다.. 친구야...^^) 

누르고.... 에잇,,, 꾹꾹...

어떻게 괴롭히셔도 전 웃고 있을게요...^^

주무르고, 꽉 쥐고...

주인님 스트레스가 풀리신다면.. 던져지는 것쯤이야...^^

휙 던지고...ㅋㅋㅋ (오... 이거 나름 괜찮은데~~ ^^ )

이 빵을 볼때마다 제가 한 행동이 생각나 피식 웃음이 나네요....
진짜 빵인줄 알고 냉장고에 고이 모셔뒀다가 먹겠다고 접시에 담았었는데...^^;;;
어쨌거나 친구의 재치만점 선물 덕분에 스트레스 수치가 뚝 떨어진 것 같습니다.

이 빵은 만지작 거리며 가지고 노는 감촉도 좋고, 다용도로 쓸수 있는 것도 좋고, 모두 좋은데, 
단점이라면 진짜 빵처럼 생긴데다가 빵냄새도 나서 쳐다볼때마다 빵이 먹고 싶어지네요...
아웅.. 빵 먹고 싶어라...^^;;;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