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렴하고 좋은 바디로션 비교

바디로션을 꼬박꼬박 잘 챙겨서 바르시는 분들도 있지만, 게으른 사람에게는 바디로션은 그냥 선물세트에 들어있는 불필요한 덤이기도 합니다. 처음에 바디로션이 생기면 '잘 써봐야지..' 하고 마음을 먹었다가도 금새 귀찮아 지면서 안 바르게 되기도 하고, 바디로션은 안 바른다면서 주는 분들도 있어서 바디로션이 많습니다.
저도 예전에는 귀찮아서 바디로션은 잘 안 바르곤 했었는데, 겨울에는 추위로 피부가 하얗게 일어나서, 요즘처럼 더울 때는 잦은 샤워로 피부가 거칠해져서 잘 바르게 됩니다.
집에서 쓰던 제품 네 가지의 특징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모두 저렴하고, 마트에서 편하게 사서 바를 수 있는 제품들입니다.



첫 번째 제품은 도브의 실크 바디로션, 두 번째 제품은 해피바스의 바디 리페어 에센스, 세 번째 제품은 해피바스의 아로마 리페어 바디로션, 네 번째 제품은 니베아 스파클링 화이트 바디로션입니다.

 

1) 도브의 제품은 너무 묽어서 바르면 주르륵 흘러내릴 정도입니다. 그리고 묽다보니 물을 바른 듯이 번들거리면서도 별다른 촉촉함은 없이 끈적함이 있습니다. 향도 독하면서 그저 그래서... 몇 번 사용하고 잘 사용안하게 된 제품입니다.
2) 해피바스 리페어 에센스는 겨울철에 피부 재생효과가 있다는 이야기에 열심히 사용하던 제품입니다. 이 제품은 향은 별로지만, 짰을 때 되직하면서 피부에 잘 발라지는 편 입니다. 그러나 끝 느낌이 좀 끈적하면서 답답한 감이 있습니다.
3) 해피바스 아로마 리페어 로션은 향이 아주 좋습니다. 향에 반해서 샀던 제품인데, 몸에서 라벤더 향이 은은히 나서 바르면 아주 기분이 좋습니다. 조금 되직한 편이지만, 바를 때는 잘 퍼지면서 발라지는 편입니다. 바르고 나서 끝 느낌도 괜찮습니다.
4) 요즘에 제일 즐겨쓰는 니베아 스파클링 화이트 바디로션도 향이 아주 좋습니다. 베르가못 향의 은은한 향기가 바르고 나서 기분을 무척 좋게 해 줍니다. 짰을 때는 적당한 농도인데, 바를 때는 로션처럼 미끈하게 발리는 것이 아니라 연고 바르듯이 싹싹 발라줘야 스며듭니다. 하지만 바르고 나서 끈적이는 감이 없이 상쾌하면서 촉촉해서 아주 좋았습니다.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에서는 해피바스 아로마 제품과 니베아 스파클링 화이트 제품이 아주 좋았습니다.
흡수력은 니베아 제품이 끝느낌이 옷에 달라붙지 않고 상쾌해서 아주 좋았습니다. 가끔 바디로션이 꺼려지는 이유 중의 하나가, 바디로션 바른 뒤에 옷을 입으면 왠지 끈적하게 달라붙는 것 같아서 기분이 안좋은 점이었습니다. 그러나 상쾌하게 싹 스며들어서 바디로션 바르고 옷을 입어도 좋은 끝느낌이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효과면에서는 각각의 로션들이 내거는 효능들이 있는데, 조금 의심스럽습니다.
해피바스의 제품들은 피부 재생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몸의 피부는 얼굴처럼 틈나는대로 뾰루지 한개에도 예민하게 신경쓰는 부분이 아니다 보니, 얼마나 피부가 좋아지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무래도 바디로션을 안 바를 때보다는 피부가 매끄럽고 좋아지긴 합니다.
니베아 제품은 미백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꾸준히 바르시면서 확실히 피부가 하얘졌다고 하시는 분들도 많으시던데, 저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색조화장품들처럼 바르는 순간 얼굴이 눈에 띄게 허얘지는 것은 아니기때문에 미백효과가 두드러지게 있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확실히 이 로션을 바르면 순간적으로 피부가 좀 더 화사하고 하얘진 듯한 느낌이 있긴 합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