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덕에 팔불출이 되었습니다.

주위에 미혼이면서 핸드폰이나 싸이월드 등에 아기 사진으로 도배하는 분들이 있었습니다. 조카랍니다.
아기사진을 바탕화면으로, 열쇠고리로 가지고 다니면 괜한 오해받기 쉽상일텐데, 왜 그러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상대의 관심사는 안중에도 없이 아기 얘기가 나오면 자기 아기도 아니면서 눈을 반짝이며 신바람 나게 이야기 하는 모습도 의아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조카가 생기고 보니... 저도 똑같은 행동을 하게 되네요.
(사람일은 직접 그 입장이 되 보지 않고는 모르는 건가 봅니다..^^;;)

핸드폰에 조카 사진 가지고 다니며 자랑하기는 기본!


조카 사진에 눈이 하트로 변하고, 완전 행복모드...♡_♡


태어난지 하루밖에 안되는 아가가 이렇게 예쁠 수 있다는 것에 놀랍고...
너무나 사랑스럽다는 것이 놀랍고...
잠자고 있는 것만으로도 사람을 행복하게 한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문제는 이 감동을 혼자 간직하기 아까워 주위사람 모두에게 자랑을 한다는거죠. 주위분들이 관심이 있거나 없거나 그런것은 상관없습니다. 사람만 보이면 조카사진을 꺼내들고 자랑을 하게 됩니다.
이쯤되면 저도 심각한 팔불출인가 봅니다.

팔불출 짓을 하다보니, 팔불출이 정확히 무슨 뜻인가 궁금해 찾아보았습니다.

팔불출의 어원 : 8개월도 안돼나온 아이. 다른말로는 칠삭동이.
                        미성숙 상태에서 나온 아이다 보니 지식 습득이 떨어지고 
                        행동 또한 정상적인 사람들 보다 못한 어리숙한 사람을 말한다고 합니다. 
                        흔히 어리석은 사람을 일컬는다고 합니다.

 팔불출의 어휘 : 인간의 홀로서기 계훈으로 알려져 있는 것으로 
                     첫째가 제 잘났다고 뽐내는 사람,
                     둘째가 마누라 자랑 하는 사람,
                     셋째가 자식 자랑 하는 사람,
                     넷째가 선조와 아버지 자랑 일삼는 사람,
                     다섯째가 형제 자랑하는 사람,
                     여섯째가 학교 누구의 후배라고 자랑하는 사람,
                     일곱째가 고향 자랑 하는 사람 
                    
들을 일컬어 비꼬는 말이라고 합니다.


조카자랑은 형제자랑과 자식자랑을 모두 하는 셈이니 팔불출 중의 팔불출인 셈인가요...ㅜㅜ
아무렴 어떻습니까. 팔불출이 되어도 좋습니다. 제 조카가 세상에서 제일 예쁩니다. ^__________^

주위분들은 조카보다 본인의 아기를 낳으면 더 할거라는 덕담(?)을 해주시기도 하고, 원래 그렇다는 공감을 해주시기도 합니다. 저 뿐 아니라 조카가 생기면 조카사랑, 조카자랑에 푹 빠지시는 분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다른 자랑질은 자제하는 분들도(저는 다른 자랑도 즐기긴 합니다만...^^;;), 조카자랑으로 팔불출이 되는 경우가 많은건 왜일까요?

자랑해도 내 자랑은 아니니까....
자신의 아이라면 자식자랑은 팔불출이라는 인식때문에 부담스러우신가 봅니다. 분신같은 자녀를 자랑하는 것이 자기자랑같아 쑥스러워지시는 모양입니다.
하지만 조카는 내 아이같지만, 내 아이는 아닙니다. 제가 자랑한다고 제 자랑을 하는 것은 아닌 것이죠. 그래서 좀 더 부담없이 실컷 자랑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형제애 때문에....
조카는 내 형제의 아이이다 보니 형제애도 애틋해집니다.
"언니 나도 이제 곧 서른이야."라는 말로 저를 흠칫하게 하는 스물 아홉 동생이지만, 제 눈에는 여전히 애기같습니다. 그런 동생이 아이를 낳았다니, 아기가 아기를 낳은 것 같아 기특하고 애틋합니다.
"애기같은 동생이 사랑스런 애기를 낳았어요. 너무 기특하죠~ 대견하죠~~" 
이런 심정입니다. 동네방네 외치고 싶고 격려해주고 싶은거죠..
(결국 블로그에서 동네방네 자랑을 하고 있습니다..ㅋㅋㅋ)

내 피붙이라서...
피는 물보다 진하다더니, 조카도 피붙이라 그런지 더 애틋한 마음이 큽니다.
가족이기에  이유없이 잘 해주고 싶고, 좋습니다. 무척 친한 친구의 완전 사랑스러운 아기에게서도 느끼지 못한 감정이 듭니다. 



아~~~ 지난 주말에 태어나서 주말내내 보고 왔는데도 눈에 아른아른~~~ 또 보고 싶어집니다. 
빨리 주말이 와서 아기천사를 보러가고 싶습니다.. +_+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