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있을 것 같은데 남친 없는 여자의 특징 3가지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멀쩡해 보이는데 남자친구 없는 여자의 특징

"남자친구 있을 것 같은데, 남친 없어요? 아니 왜? 남친 있을 것 같은데...."
이런 말을 들으면 내심 기분 좋아집니다. "남친 있을 것 같다" 라는 가정이 "딱 봐도 없게 생겼네." 하는 말보다 희망적이기도 하고, 남친 있을 것 같다는 소리에는 복합적인 칭찬이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콕 찍어서 "예쁘고 성격도 좋은데, 남친있을 것 같은데 남친 없어요?" "이런 1등 여자친구 감을 남자들이 그냥 두고 있단 말이야?" 이런 말이라도 들으면 입이 헤벌쭉 벌어지며 좋아하게 됩니다. 때로는 접대멘트로 남자친구 없다고 하면 그냥 "남친 있게 생겼는데 없어요?" 라고 하기도 합니다. 대놓고 면전에서 응. 딱 봐도 없을 것 같았어.ㅋㅋ" 이럴 수는 없으니까요. ^^:;
접대성 멘트가 아닐 때는.. 정말 예쁘고 착하고 싹싹하고 괜찮은데 남자친구 없는 이유가 궁금한 여자들도 꽤 있습니다. 대체 그녀들은 왜 남친이 없는 걸까요... 궁금해서 오랜 기간 탐구를 해 보았습니다. 남친 있을 것 같으나 없는 여자, 연애 해도 썩 행복하지 않아하는 괜찮은 여자들의 특징 몇 가지가 있었습니다.

1. 남자에게 부탁따위 하지 않는다.


"이거 남친이 사줬다~"
이러면 "난 다 내가 하는데." 라고 하면서 부러움 반, 약간의 경멸 반으로 보기도 합니다. 남자라고 다 여자에게 해줘야 되는 것도 아닌데, 부담주고 싶지 않고 직접 하는 주체성이 바람직해 보이기도 합니다. 이런 면이 좋은 것이기는 한데, 이런 여자들은 남자에게 부탁 따위를 하지 않습니다. 남자에게 말 자체를 안 하기도 하고, 한 번 던져본 다음에 반응이 시큰둥하면 제 멋대로 합니다.

예를 들어서 남자에게 "난 스파게티 먹고 싶은데..." 라고 했는데, 남자가 안 들어주면 애교를 떨거나 부탁을 하는 것이 아니라,
'그럼 말아라. 나중에 내가 사먹으면 돼지. 쳇"
이런 식입니다.
정말 아님 말고. 인거죠. 이러면 남자가 편할 것 같으나, 남자에게 뭔가 생색낼 기회 자체를 주지 않습니다. 소개팅이나 두 어번 만날 때 파워철벽인겁니다..


2. 타협하지 않는 정면돌파 정신


트러블이 생겼을 때, 남자친구가 잘못했다하더라도, 남자는 콕 찍어서 지적받는 것을 싫어합니다. 더불어 여자친구에게 훈계받는 것은 더 싫어합니다. 때로 남자 자존심 때문에 틀린 것을 알아도 인정 못하는 경우도 수두룩합니다. 그러나 멀쩡해 보이나 연애 못하는 여자 중에는 투사 정신을 가진 이들이 많습니다.

"잘못된 것은 확실하게 말을 해줘야 되는거 아닌가요? 남자친구는 잠깐 보고 말 사람이 아니라 계속 봐야 되니까 더 확실히 고쳐 놔야죠."

하는 패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 특성이 사귀고 난 뒤가 아니라, 초반에 소개팅 했을 때나 2~3번 만나는 사이에도 남자의 단점이나 잘못된 점을 보면 거침없이 나오기도 합니다. ㅜㅜ
 

3. 몹쓸 착시효과


저희 집 강아지는 성질이 지랄 맞습니다. 오는 손님이 꼼짝도 못하게 경계하고 감시하는 것은 기본이요. 때로 물기도 합니다. 쪼그만게 아주 성질이 드러워요. 그런데 제 말은 잘 듣습니다. 그래서 더 귀여워요. 성질이 드센 강아지를 저는 통제했다는 느낌도 들고, 이 강아지가 저를 정말 좋아한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그러나 반대로 다른 사람에게는 순하고 얌전하게 있는 강아지가 누군가에게만 공격적이면 "이 노무 개스키가..." 소리가 나옵니다. 다른 사람에게는 순하게 굴더니 왜 나에게만 으르릉 으르릉 거리는지 어이가 없기도 합니다.

보통 남자친구 있을 것 같은데 없다는 소리를 듣는 여자들은 언뜻 보았을 때 성격이 유순해 보이는 여자들입니다. 언뜻 보아도 성질이 드세보이면 남자친구 없는 이유를 묻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남들에게는 유순해 보이고 친절하고 고분고분해 보이던 여자가 남자에게는 드세면, 속았다는 기분이 듭니다. 내숭이었다는 생각도 들고, 남들에게는 다 친절하면서 왜 나한테만 이러나 싶기도 합니다. 차라리 애초부터 기가 쎄보이는 여자의 경우에는 사귀었을 때 남자친구에게만은 말도 종종 듣고 고분고분하면,, 엄청 매력적인 반전이지요.

기가 세보였으나 남자에게만은 나긋나긋한 여자는 정말 그 남자를 사랑하는 듯한 착시 효과가 들지만, 세상 모든 사람에게 나긋나긋해 보이던 여자가 남자에게만 드세면 몹쓸 반전이라 더 충격적으로 보이는 착시 효과를 일으킵니다. 남자들도 여자 생얼이 충격적일 수 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그런 몹쓸 반전에는 어느 정도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지만, 착해 보이고 순해 보이는 여자가 알고 보면 대 차고 독할 수 있다는 반전에 대한 이야기는 그리 널리 알려져 있지 않기 때문에 충격이 더 클 수 있습니다. ㅜㅜ



언뜻 보기에 괜찮아 보이나 남친 없는 여자 솔루션

남자친구 없는 여자의 특징... 이런 글을 쓰노라면, 참회록 같아 참 착찹해집니다. ㅠㅠ
그래서 요즘 애교 특훈 받고 있습니다. 열심히 연습하고 있어요...;;;

1. 통보 말고 부탁 & 상의

남자친구에게 "난 이거 할거야. 넌 싫음 말아라." 이런 식으로 말하지 말고, "나 이거 하고 싶은데~~~~ ↗↗ (꼭 끝을 올려서 하이톤으로 마무리 하라고 함)" 요렇게 말하는 습관을 가져 보라고 합니다. 혹시 저처럼 남친에게는 참으로 무뚝뚝한 말투 가지신 분들도 따라해 보세요. "나 이거 할 건데. (이미 결정났음)" 이라고 하고 혼자 확 해버리지 말고, 예의상이라도 "자기야~ 나 이거 하고 싶은데~~~↗↗" 라고 하며 성질을 두 번 꾹꾹 눌러 밟고 남자친구에게 "부탁"과 "상의"를 하라고 합니다.
입장 바꿔 생각해 보면, 여자 입장에서도 남자친구가 상의하는 투로 한 번 물어봐 주면 기분이 좋은데, 이미 다 결정해 놓고 통보를 하면 기분이 상합니다.... 남자친구도 그럴 수 있으니, 부탁하고 상의하는 말투라도...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 남자가 싫어하는 여자, 여자 말투, 남자친구 있을 것 같은데, 남자친구 없는 여자, 남친 없는 여자의 특징


(이런 정도까지 못하더라도... 최대한 통보하는 말투라도 자제를....ㅜㅜ)

2. 공격력은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

여자들에게 성격 참 좋다는 이야기를 듣는 여자는, 남자건 여자건 가리지 않고 똑같이 하는 스타일인 경우가 많습니다. 대상이 남자라 해서 태도의 변화가 없거나, 또는 여자에게는 친절하게 하면서 남자들에게는 드세기도 합니다. 그러나 남자친구 후보 앞에서는 잠시 공격력을 내려 놓으세요...
오래 만나야 될 사람이니까 더 확실하게 짚을거 짚고 넘어가야 되는거 아니냐고...
초반에 확실하게 부딪혀서 고칠거 고치고 안 맞으면 헤어지는게 낫지 않냐고..
하지 마시고.. 좀 맞춰보려고 애를 써 보세요. 초반에 딱 부러지게 이야기해서 확 휘어잡으려고 들면, 앞으로도 "맞는" 남자가 없을 수도 있어요.

남자친구 있을 것 같은데 없는 (= 괜찮아 보이는데 사귀고 보면 안 괜찮은) 이런 반전 말고,
사귀어 보니 더 괜찮다는 반전을 주세용...


- 남자친구가 안 생기는 여자들의 특징
- 남자를 질리게 하는 여자스타일은?
- 남자가 모태솔로로 남을지라도 싫어하는 여자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