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데이, 사랑에 대해 생각해볼까?

라라윈 볼거리 즐기기 : 로맨틱 코미디 영화 발렌타인데이

발렌타인데이. 이제 우리나라에서는 여자가 수제초콜릿 만드는 날이 되었습니다.

다행히도(?) 이번 발렌타인데이는 설날이기 때문에 솔로부대의 불편한 속을 조금은 진정시켜주고 있습니다. 그래도 마트에 가면 초콜릿만 목좋은 특별행사장에 산처럼 쌓여있고, 발렌타인에 관한 이야기가 자꾸 나옵니다. 이미 헤이트 발렌타인이 개봉했고, 내일이면 발렌타인데이가 개봉합니다. 다음 무비로거의 시사회에서 발렌타인데이를 하루 먼저 봤습니다.
우선은 출연진이 너무나 화려한데, 제시카 알바, 제시카 비엘, 줄리아 로버츠, 앤 해더웨이, 애쉬튼 커처, 브래들리 쿠퍼, 제니퍼 가너 등 무척 많습니다. 과연 이 많은 화려한 배우들을 짧은 러닝타임에 어떻게 쑤셔넣었을지가 궁금합니다. 화려한 출연진은 좋지만, 자칫 잘못하면 그냥 에피소드 퍼레이드처럼 보일 수도 있을텐데, 어떻게 풀어냈을까요?

영화 발렌타인데이


제 우려와 달리 영화는 상당히 짜임새 있습니다.
출연진간의 관계를 탄탄히 설정해 둠으로써, 주연배우간의 인연찾기도 상당히 재미있는 요소가 됩니다. 중간중간 "아... 저렇게 아는 사이였구나..ㅋ"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몇 몇 관계는 대충 눈치챌 수 있지만, 너무 억지스럽지 않은 설정이라 괜찮고, 전혀 예상하기 힘든 관계도 있어 놀라기도 했습니다. 주연배우간의 얽히고 섥힌 관계가 잘 정리되어 있어, 많은 출연진이 나왔어도 정신없기보다 여러 연인관계를 조명해볼 수 있습니다.
단 많은 출연진이 나오다 보니, 좀 더 비중있는 역할과 아닌 역할이 있습니다. 제시카 알바는 생각보다 짧게 나오고, 줄리아 로버츠도 거의 단역 수준입니다. 주인공스러운 것은 애쉬튼 커쳐와 제니퍼 가너, 제시카 비엘 등 입니다.


미국에서는 화이트데이가 따로 없이, 발렌타인데이가 연인들의 '대'축일이라고 합니다. 그런 날 혼자있게 되는 솔로는 크리스마스에 혼자있는 것보다 훠얼씬 우울한 가 봅니다. 그나마 우리나라는 발렌타인데이에는 남자 솔로가 좀 우울하고, 애인없는 여자는 초콜릿 안 만들어도 되서 좋다는 소리를 할 수도 있고, 화이트데이에는 반대라서 우울한 정도가 조금은 덜 한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는 블랙데이까지 있어 솔로를 위로하니까요..(위로인지...ㅡㅡ)
아뭏든 발렌타인데이에 솔로는 거의 실신지경에 이르고, 정신병 증세를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커플들도 마냥 행복한 것은 아닙니다. 막상 이 날 연인관계에 대해 더 생각해보게 되고, 흔들리고 헤어지는 커플도 있습니다. 우리도 크리스마스나 연인축일들에 싸우는 커플도 꽤 많죠... 어느나라나 똑같나 봅니다. (관련글: 화이트데이 사탕때문에 싸우는 커플, 크리스마스 여자친구와 안 싸우려면)

연인들이 하는 고민도 국적불문 비슷합니다. 이 사람이 진정 내 인연일까? 이것이 사랑일까? 하는 것.
상대방의 흠, 잘못, 어떻게 해야할까? 같은 것들 입니다. 그리고 "친구일까, 연인일까?" 입니다.
달콤하면서도 씁쓰름한 생초콜릿처럼 달콤한 듯 하지만 씁스름한 문제를 안고있는 연인 사이의 해법을 잘 풀어주고 있습니다. 문제에 대한 명대사가 참 많이 나옵니다.
해답은 영화를 직접 보시길....^^

연인과 손 잡고 함께 보면 가장 좋을 것 같지만, 솔로가 봐도 염장이기보다는 연애시절이 떠오르고, 그 때 고민했던 문제들에 대한 해답을 얻어 다시 연애하고 싶게 만드는 영화입니다. 단 순수혈통 솔로에게는 완벽 염장영화일 수 있습니다.


+ 연인축일 관련글
- 빼빼로 데이, 오래된 연인의 해법
- 화이트데이 사탕에 밑지는 기분이 드는 여자들
- 여자들이 좋아하는 이벤트?
- 핸드폰으로 호텔숙박권도 선물할 수 있어?
- 남자와 여자의 '선물'에 대한 다른 생각
- 애인에게 선물을 많이 받고 싶으세요?
- 크리스마스 여자친구에게 점수따기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