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 여심을 뒤흔드는 매력만점 도사!

다음 무비로거 시사회로 '전우치'를 보았습니다. ^^
제가 무척 좋아하여 10번도 넘게 본 '범죄의 재구성'의 감독님 작품이라 더 기대가 컸습니다. 범죄의 재구성, 타짜를 보며 몇 번을 다시 봐도 탄탄하고 감각적인 영화에 감동하게 되었는데, 이번 작품은 어떻게 풀어냈을까 궁금했습니다.
전작들과 달리 코미디인데다 과거와 현대를 넘나드는 영화 내용이라 어떨지 더 궁금했습니다.
우선 영화의 간단한 내용은, 3000년 전 봉인에서 풀려난 요괴들을 쫓는 것 입니다. 그래서 요괴를 잡는 도사들의 활약이 필요한데, 우리의 주인공 전우치는 뛰어난 도사이지만 천방지축 제 멋대로여서 500년간 봉인당했다가 현대에 다시 나타나는 것 입니다.
영화의 내용은 어디서 본 듯 하기도 합니다. 아라한 장풍대작전에서 본 듯한, 악인과 선인 도사들이 등장하는데, 그 때는 아라한의 기운을 물려받은 평범 얼뜨기 순경이 주인공이었다면 이번에는 멋진 도사님이 부활한 차이랄까요. 영화 뿐 아니라, 만화에서도 비슷한 소재는 넘쳐납니다. 마제에서도 실력은 뛰어나나 봉인된 도사가 요괴들을 쫓는 내용이고...
우선 소재 자체가 색다른 것은 아닌데, 이제 어떻게 풀어냈느냐가 관심입니다. +_+


전우치, 	 강동원, 김윤석, 다음 무비로거, 도사, 도술, 모델 포스, 백윤식, 범죄의 재구성, 시사회, 염정아, 영화, 유해진, 임수정, 재미있는 영화, 전우치, 초랭, 최동훈, 코미디

우선은 영화에서 주연배우 강동원의 스타일이 아주 좋습니다. 늘 스타일리쉬한 화면을 보여주시는 감독님답게 이 영화에서도 배우들은 매우 스타일리쉬합니다. 홍보되는 사진에는 암행어사같은 구겨진 갓에 꼬질꼬질한 도포차림이지만 영화에서는 현대판 스타일리쉬 도사로 변신한 모습이 정말 화보가 따로 없습니다. +_+ 
강동원을 평소 좋아했던 아니었던 간에 그저 2시간 내내 매력만점 도사를 보는 것만으로도 눈은 행복해집니다.

화보느낌으로 보는 눈을 행복하게 해 줄 뿐 아니라, 이 도사님은 실력도 뛰어나 볼거리를 잔뜩 제공해줍니다.
분신술과 각종 도술을 사용하는데, 철부지 도사답게 엉뚱한 장난에도 도술을 남발하여 폭소를 자아냅니다. 어설프고 겁먹기도 하기때문에 더 재미있었습니다. 약간은 어눌한 느낌의 장난기 있는 말투와 겁 먹으면 티가 많이 나는 큰 눈이 전우치의 매력을 더 증가시켜주는 것 같습니다.


 	 강동원, 김윤석, 다음 무비로거, 도사, 도술, 모델 포스, 백윤식, 범죄의 재구성, 시사회, 염정아, 영화, 유해진, 임수정, 재미있는 영화, 전우치, 초랭, 최동훈, 코미디

이미 전우치의 매력에 흠뻑 빠져갈 쯔음에 쐐기를 박습니다.
이 꽃미남에 각종 도술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강한 도사님이 한 여자만 아는 순정파입니다. 여자들이 가장 좋아라 한다는 "너는 내가 지켜줄께." 멘트를 아낌없이 날리며 500년을 거슬러 한 여인을 지켜줍니다. (이 도사 너무 완벽한 듯 ㅡㅡ;;;)


다행히 전우치 도사의 연애전선에 샘이 나기 전에 화려한 조연들이 영화의 즐거움을 마구 선사합니다.
예전에 범죄의 재구성, 타짜 등에서 무게감 있던 분들이 유쾌하게 코미디를 소화하고 있어서 더 재미있습니다.

 	 강동원, 김윤석, 다음 무비로거, 도사, 도술, 모델 포스, 백윤식, 범죄의 재구성, 시사회, 염정아, 영화, 유해진, 임수정, 재미있는 영화, 전우치, 초랭, 최동훈, 코미디
너무 멋진 라이벌 김윤석(화담)씨나  잘 어울리는 스승 백윤식(천관도사)씨, 어리버리 도사 3인방 역을 맡으셔서 어리버리 하지만 진지해서 더 웃긴 분들.. 싼티의 절정을 보여주셔서 넘 잼있었던 염정아씨 등....
하나하나의 캐릭터들이 살아있으면서 재미있습니다.


 	 강동원, 김윤석, 다음 무비로거, 도사, 도술, 모델 포스, 백윤식, 범죄의 재구성, 시사회, 염정아, 영화, 유해진, 임수정, 재미있는 영화, 전우치, 초랭, 최동훈, 코미디

그리고 영화에서 빛을 발한 초랭이 유해진씨입니다. +_+
이 분.. 말이 필요없죠. 여기서도 최고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큰 웃음 선사합니다.


 	 강동원, 김윤석, 다음 무비로거, 도사, 도술, 모델 포스, 백윤식, 범죄의 재구성, 시사회, 염정아, 영화, 유해진, 임수정, 재미있는 영화, 전우치, 초랭, 최동훈, 코미디

과거와 현대를 넘나들고, 전설같은 이야기이지만 감각적으로 잘 풀어낸 것 같습니다. 유치하다거나 촌스러운 구석 없이, 복장이나 전반적인 느낌이 무척 세련된 영화였습니다.
2시간을 훌쩍 넘긴 러닝타임에도 지루하지 않고 무척 재미있습니다. 웃으면서 즐기기에 아주 좋습니다.

다만 감독님의 명성때문에 이 영화에서도 보다 치밀하게 조여들어가는 전개를 기대하고 영화를 보게 되면, 조금 실망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영화는 전작들처럼 범죄영화도 아니고, 코미디니까요.
범죄의 재구성이나 타짜를 무척 좋아하여 몇 번이나 또 보고, 또 보았던 이유는 대사 한 마디 놓칠 부분이 없고, 다시 보면 아주 세심한 부분도 모두 복선으로 깔려있었음을 알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다시 볼 때마다, "아! 저 부분이 다음의 그 장면을 위한 대사였구나." 하면서 하나하나 퍼즐조각을 맞춰가는 기분에 또 봐도 재미있었습니다.
전우치는 범인을 추리해 가는 범죄영화는 아니기에 그렇게 추리를 해야 할 부분이 많은 것이 아니어서 그런 것을 기대했다가 조금 실망했었는데, 집에 와서 떠올려 보니 이 영화도 역시 세심한 복선들이 상당합니다. 다시 생각해 보니, 왜 그 장면이 나왔는지, 왜 거기서 변신을 했는지 알게 되는 것 입니다. 전우치도 다시 보면 또 다른 재미를 또 발견할 수 있는 영화일 것 같습니다.


도사가 등장하지만 세련되고 감각적이며, 너무나 재미있는 영화였습니다.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보기에도 딱 좋은 영화인 것 같습니다. 다만 여자친구들과 함께 가는 분들은 강동원의 매력에 빠져 여자친구 눈이 하트로 변하지 않도록 단속을 하셔야 할 듯 합니다...^^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 라라윈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