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오스, 액션영화 매니아를 낚는 반전에 반전

라라윈이 본 영화: 제이슨 스태덤, 웨슬리 스나입스의  카오스


리뷰, 반전, 반전영화, 범죄영화, 액션영화, 영화, 완전범죄, 웨슬리 스나입스, 제이슨 스태덤, 카오스, 형사영화,

"앗, 트랜스포터 운전수 아저씨 아냐?"

영화 트랜스포터의 주인공이며, 효도르와 닮은 이웃집 아저씨같은 인상때문에 기억에 남던 제이슨 스태덤이 출연한 영화였습니다. 트랜스포터에서도 화끈한 육탄전과 추격전을 선보였기에 이번 영화에서도 상당히 기대가 되었습니다. 거기에 웨슬리 스나입스도 출연하고... 내용도 범죄영화이고....+_+ 


영화 카오스의 내용과 전개 특징


이 영화는 하루저녁부터 다음 날 아침까지 일어난 일 입니다. 다빈치코드처럼 긴장감넘치면서 흥미진진한 하루는 아니어도, 사건이 끝난듯 하면 다른 단서가 계속 튀어나오는 피곤하면서 긴장을 늦출 수 없는 하루입니다.  
볼거리도 많은데, 폭파씬 뿐 아니라 사격액션이 무척 사실적입니다. 서로에게 총을 쏘는 장면에서 총의 반동과 파워가 그대로 느껴지며, 주인공도 거침없이 총을 맞는 장면이 현실적입니다.
또한 이 영화는 영화 좀 봤던 사람일수록 뒤통수를 맞게 됩니다. 이런 스타일의 액션 범죄영화를 자주 본 사람들이라면 알고 있거나 예상하는 것과는 상당히 다른 이야기가 계속 튀어나와 사람을 당황스럽게 만듭니다. 예상하게 되는 장면때문에 몰입을 방해하고 영화의 흐름이 조금 끊어지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예상을 뒤엎는 반전에 반전이 상당히 흥미로웠습니다.

영화 제목인 '카오스'는 혼돈, 무질서 뿐 아니라 '카오스 이론'을 의미합니다. 처음에는 무질서 한 듯 보이지만 차츰 그 속에서 질서가 드러나고 나중에는 모든 것이 꿰어진다는 내용의 이론 입니다. 영화도 정말 딱 그렇습니다. 어디로 튈지 모르게 왔다갔다 숨 가쁜 하루지만, 결국 대반전의 결론을 보면서는 흩어진 구슬이 쫙 꿰어지는 것처럼 이야기가 탄탄히 엮여져 이해되는 영화였습니다.


액션영화 매니아를 낚는 카오스의 반전


이 영화는 이런 스타일의 영화에 익숙한 사람일 수록 낚이게 되는 요인이 많은 영화였습니다.  주인공들의 기존 이미지나, 영화공식 등을 생각하며 뻔하다 생각하는 순간 다른 이야기가 펼쳐졌습니다. (스포일러 있을수도.... ^^;;)


■ 주인공들의 기존 이미지

주인공 제이슨 스태덤은 '트랜스포터'에서도 일이 꼬여 전역한 군인이면서 정의를 위해 한 몸 불사르는 역할입니다. 이 영화에서도 인질극에서의 총기사고로 정직당했지만, 사건이 생기자 다시 자신의 한 몸을 불살라 노력하는 형사로 나옵니다. 트랜스포터의 이미지가 상당히 오버랩됩니다. 웨슬리 스나입스의 경우도 블레이드에서와 비슷한 까만 롱코트와 스타일리쉬한 악역이 다른 영화에서 본 모습을 많이 떠올리게 합니다. 영화 초반에는 이러한 주인공들의 기존 이미지가 겹쳐 식상한 느낌이 들지만, 이 점이 오히려 반전을 느끼게 하는 요인이 됩니다.




■ 범죄영화 단골메뉴: '꼴통형사 + 원리원칙 초짜형사' '러브스토리'

이 영화에서도 '꼴통형사 + 바른생활 초보형사'의 구성이 나옵니다. 또한 짦은 러브스토리도 나오구요. 하지만 그러한 익숙한 설정이 영화를 지루하게 하기보다, 나중의 반전에 재미를 배가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 진짜 주인공은 누구?

제이슨 스태덤과 웨슬리 스나입스의 유명세와 극 초반의 전개 때문에, 당연히 이 영화의 주인공은 그 둘이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아닙니다. 이 영화의 진짜 주인공은 이 젊은 형사입니다. 그가 사건을 풀어가고, 이야기를 해석해줍니다.


■ 영화에서 주인공은 죽지 않는다?

아닙니다. 이 영화는 극 중간에 주인공들이 마구 죽습니다. 그래서 더 관객을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원래 주인공은 죽지않고 어디선가 다시 튀어나와 극적으로 다른 사람을 다 구합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런 기대를 뒤엎습니다.


■ 도대체 범인은 누구야?

이 영화의 가장 매력적인 부분이 이 점이었습니다. 범인이 공개된 상태에서 영화가 시작이 되는 것 같지만, 내부 공모자가 있는 것 같고, 범인으로 의심되는 사람은 자꾸 죽고, 결국 예상밖의 범인에서 끝까지 긴장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요소들 때문에, 혼자서 "주인공이 살아서 이쯤에서 짜잔 나타나겠지." "아마도 뻔하게 이렇게 되겠지.."하는 예상을 많이 하다가 뒤통수를 얻어맞게 되었습니다. 끝까지 보고나서는 "아!"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잘 짜여진 영화였습니다. 그래서 나중에 꼭 다시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결론을 알고 다시본다면, 장면장면이 다른 의미로 해석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 라라윈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