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진심 구분 방법, 여자를 못 잡는걸까 안 잡는걸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남자의 진심 구분 방법, 여자를 못 잡는걸까 안 잡는걸까

지하철에서 교통카드를 찍고 들어가려고 줄을 서 있다가, 눈물없이 볼 수 없는 안타까운 이별 장면을 보았습니다. 지하철 개찰구 바로 옆에서 한쌍의 남녀가 눈물을 흘리며 마주하고 있었어요.. 어깨를 쭉 늘어트린 힘없는 남자와 그 남자의 가슴에 매달려 흐느끼는 여자...

남자심리, 남자의 마음, 남자의 속마음, 남자친구, 여자의 심리, 연애심리, 연애질, 연애질에 관한 고찰, 남자의 진심, 못 잡는걸까, 안 잡는걸까


여자는 남자의 가슴을 꼭 쥔채 남자를 흔들며 말하고 있었어요. 조용하지만 힘있는 목소리로 비장하게 남자에게 말하고 있었어요..

"이 바보야. 날 이렇게 보낼거야? 나 없이 살 수 있어? 지금 잡아...."

대체 이 커플은 무슨 사연이 있기에, 이렇게 가슴 아프게 헤어지는 걸까요. 마치 드라마의 한 장면처럼 남녀는 서로 너무나 사랑하지만 여자 집안의 반대 때문에, 또는 사랑하지만 남자의 처지가 여자를 잡을 수 없어 헤어지는 커플이 아닐까 싶도록 애달팠습니다. 여자가 이토록 용기를 주고 있건만, 남자는 아무런 반응도 하지 못한 채 가만히 있을 뿐 이었습니다.
축 늘어진 어깨가 자신감이라고는 다 잃어버린 듯... 힘없어 보였어요.

너무나 안타까워서, 저도 마음 속으로 응원을 했습니다.

'남자여, 용기를 내! 용기를 내라고!!!!'

수많은 남자가 진심으로 사랑했던 여자와 헤어진 뒤에 그 실연의 아픔을 견디지 못해 묘약을 찾곤 합니다. 그러나 모두 알고 있듯이 이별에는 묘약이 없습니다. 그 아픔이 추스러지고 아물고 다른 사랑으로 무마하는 수 밖에...
저 둘의 사이에 무슨 일이 있는지 알 수 없지만, 지금 저렇게 여자를 놓치고 나면 남자는 사랑하는 사람을 붙잡지도 못한 아픔에 더 괴로워하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냥 여자를 꼭 끌어안으면 돼. 그럼 돼!'

제가 힐러라면 힐이라도 쏴주고 픈 남자의 뒷 모습에 마냥 안타까웠습니다. 그러나 일행들이 빨리 오라며 부르는데 넋놓고 이 안타까운 커플만 보고 있을 수는 없었습니다. 줄이 줄어들고 제 차례가 되어 지하철 개찰구에서 교통카드를 찍으면서도 못내 안타까워 그 커플을 돌아보았습니다.
 
그 순간..
전 보았어요..........














남자심리, 남자의 마음, 남자의 속마음, 남자친구, 여자의 심리, 연애심리, 연애질, 연애질에 관한 고찰, 남자의 진심, 못 잡는걸까, 안 잡는걸까


남자의 똥 씹은 표정을... ㅡ,,ㅡ;;;;

남자의 얼굴은 딱 이렇게 말하고 있었습니다.

'사람 많은데 쪽팔리게 왜 이래. 어쩌라고. ㅡㅡ;'


드라마의 한 장면 같은 여자의 눈물과 축 늘어진 남자의 뒷모습을 보며 덩달아 눈물날 것 같았는데, 이제는 여자가 너무 안타까워서 눈물 날 것 같았어요. 정말 말리고 싶었어요.

'하지마. 하지마. 그만 울고 남자 똥씹은 표정 좀 봐봐. 제발 그만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남자의 표정을 보니, 혼자 생쑈하고 있는 여자의 모습에 제가 다 부끄러워졌어요.... ㅠㅠㅠㅠ



여자의 착각, 남자의 적극성

흔히 알려져 있는 잘못된 상식 중 하나는 남자는 좋아하면 말을 한다는 것 입니다.
소개팅에서도 남자가 마음에 들었으면 바로 연락이 오지, 마음에 드는데 연락을 못하는 경우는 없다고 생각해서 더 애타 합니다. (- 소개팅 후 몇 달 뒤에 연락왔을 때 여자의 심리) 마음에 드는 여자를 보면, 바로 적극적으로 구애하는 스타일의 남자가 많이 보여지다 보니 남자는 다 그렇다 여기는 탓 입니다. 그러나 사실은 남자도 마냥 저돌적으로 좋다며 여자를 잡지 못합니다. 고백 한 번 하는데 원기옥 못지 않은 에너지를 쏟아내는 일이기에, 여자를 잡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점은 정작 소개팅이나 연애 시작할 때는 "남자라는 존재는 좋으면 100% 표현하고 티내는 존재"라고 여기면서, 연애중이나 연애 끝무렵에는 남자가 마음이 있어도 말을 못하는 존재로 봅니다. 여자를 너무 사랑하지만 자신이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못 붙잡는다는 드라마처럼 "사랑하지만, 사랑해서 잡을 수 없다" 라고 식으로 보는 것 입니다.
그래서 위와 같은 명장면이 연출되는 겁니다. ㅠㅠㅠㅠ
남자는 잡을 마음이 눈꼽만큼도 없어 보이는데, 여자 혼자 "이 바보야. 날 이대로 놓칠거야. 지금 잡으라구!!" 라면서 눈물 흘리는 명장면이.... ㅠㅠㅠㅠ

여자의 속마음을 도무지 모르겠다는 남자들의 한탄처럼, 사실은 여자도 남자의 속마음을 잘 모릅니다. 무뚝뚝해서 표현을 잘 안하는 것인지 정말 마음이 없는 것인지도 헷갈리고, 못 잡는 것인지 안 잡는것인지도 정말 헷갈려요.
간단한 연습문제를 풀어볼까요?


여자가 크리스마스 이브에 대놓고 "오늘은 집에 못간다고 엄마한테 말하고 왔어. 우리 어디 갈까?" 라며 모텔을 향해 눈을 초롱초롱 빛내고 있는데, 남자가 "오늘같은 날은 빨리 들어가야돼. 이런 날은 모텔 꽉차서 간판 불도 다 꺼져. 커피 마저 먹고 집에 가자." 라고 했다면?
정말 눈치가 없는걸까요, 아니면 용기가 없는걸까요...?

그. 냥. 안하고 싶은거에요. ㅡㅡ;


마찬가지로 여자가 "나 없이 못살거면서 후회하지 말고 붙잡으라"며 우는데, 남자가 우는 여자를 안아주는 것도 아니고, 대꾸를 하는 것도 아니고 쪽팔려 죽겠으니 그만 하라는 똥씹은 표정으로 서 있다면?
그 남자는 정말 용기가 없는걸까요. 아니면 여자를 너무 사랑해서 붙잡지 못하는 걸까요....?
 
그. 냥. 귀찮으니까 꺼져달라는거에요. ㅡㅡ;;


남자가 마음이 있는데 눈치가 없거나 용기가 없어서 못하는 경우와, 마음 자체가 없는 경우를 구분하는 방법은 돌직구를 던져보면 확실합니다.
남자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가만히 있는 이유는 여자의 마음을 몰라서 입니다. 이 여자도 나를 좋아하는지, 어떻게 생각하는지, 지금 이걸 여자가 좋아하는 것인지 싫어하는 것인지, 기분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여자의 마음을 알 수가 없어 그냥 가만히 있는 경우가 태반이에요. 소개팅하고 연락하고 싶은데 여자 마음은 어떤지 몰라서, 헤어지고 꼭 붙잡고 싶은데 여자 마음이 어떤지 몰라서 계속 연락하면 더 싫어할까봐 겁나서...
이런 이유가 가장 큽니다.
이런 남자에게 여자가 먼저 좋다는 표시를 확실히 해주거나, 지금 다시 잡으면 잡혀주겠다 라고까지 말을 한다면, 더 이상 가만히 우물쭈물 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런데 여자가 확실하게 "좋다." "붙잡혀 줄테니 잡아라" 라고 까지 말하는데 남자가 액션이 없다면, 그것은 남자가 여자를 못잡고 있었다기 보다는 "안" 잡는다고 보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여자가 확실하게 알려줬는데도 가만 있는 것은 더 이상 모르거나 소심해서 그런다고 보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그냥 마음이 없는거에요. ㅠㅠ


여자가 가져 볼 수 있는 작은 희망 한 가지는, 여자의 표현이 남자에게는 확실하게 전달되지 않는 경우가 부지기수라는 점 입니다. 여자는 용기를 내서 좋아한다는 표현으로 "언제 밥 한 번 같이 먹어요."라고 했는데, 이 말을 듣고 "이 여자가 나를 진짜 좋아하는구나." 라고 여기는 남자도 있는 반면 의례적인 말로 여겨서 여자의 마음을 눈치채지 못하는 남자도 많아요. 여자가 "확실히" 표현했다고 하는 것들이 남자 입장에서는 못 알아들을 애매한 표현인 경우도 많기에..
확실히 표현했는데도 남자가 반응이 없다며 포기하기 전에, 우선 "정말 제대로" 남자가 알아들을 수 있게 표현했는지 부터 체크해 봐야 됩니다.

다만.... 안타까운 지하철 드라마 커플처럼 여자가 너무나 분명하게 "날 잡아, 잡으라고!" 했는데 남자가 안 잡는 것은..... ㅜㅜ


- 좋아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적극적으로 대쉬하지 않는 이유
- 고백 안하는 남자, 관심보이면서 다가오지 않는 썸남 심리
- 차로 데려다 주는 남자, 쉽게 오해하는 여자의 심리?
- 편의점 알바녀 나에게 관심이 있는걸까?
- 여자를 오해하게 만드는 남자의 특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