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20년째 붙어있는 현수막의 진실

라라윈 생각거리 : 송혜희 실종, 아직도 찾고 계신 아버님 현황

알라딘에서 문유석 판사의 <전국의 개인주의자들에게 : 판사 문유석의 일상유감> 책을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게 해주어 냉큼 받아서 읽었습니다. 부장님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칼럼으로 엄청난 공감을 얻으셨는데, 글들이 참 찰지게 착착 와 닿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나가는 길에, 오랜 만에 그 분의 글을 다시 읽었습니다. 가볍고 술술 재미나게 잘 읽히거든요. 책을 다시 읽다가....


문유석 전국의 개인주의자들에게


"한남대교를 지날때마다 십 년 넘도록 마주치는 '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라는 현수막은 여전히 가슴을 덜컥 내려앉게 만든다. 그 현수막을16년째 아버지가 새 것으로 바꿔 달고 있다는 것을 알고..."


라는 구절에서 먹먹했습니다. 한남대교 뿐 아니라, 바로 지난 달 남산 아래에서, 장충동에서, 종로2가에서도 실종된 송혜희를 찾아달라는 현수막을 봤거든요. 참 대단한 아부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6년 넘게 현수막을 달만큼 부자라고 생각하고, 끝이었습니다.

이북리더기를 가방에 넣으며 송혜희에 대한 생각도 잊은 채, 청량리역 개찰구를 나왔습니다. 아이들이 실종된 사람들 찾는 캠페인을 하고 있었고, 한 아이가 다가오더니 "도와주세요"라며 전단지를 쑥 내밀었습니다.


그 순간, 굳어버렸습니다.


"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소름이 돋았습니다. 조금 전 책에서 '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현수막 이야기를 읽고 먹먹했어도 거기서 끝이었고, 열차에서 내리며 롯데마트가서 커피 살 생각에 들떠 있었거든요. 그런데 제 손에 이 전단지가 있다니...

평소라면 받지도 않거나, 무심히 쓰레기통에 넣었을 터이나, 그냥 쓰레기통에 넣을 수 없어 앞 뒷면을 꼼꼼히 읽었습니다.


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심장이라도 팔아 보답하겠다는 아버지 말씀이 절절합니다.

이제서야 관심이라는 것이 생겼습니다. 죄송한 이야기이나, 저는 20여년 가까이 송혜희 현수막 사진을 보며 좀 모자란 아이를 찾는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지능이 떨어지는 아이가 집을 잃어 부모가 찾는 줄 알았죠. 오랜 시간 현수막을 보며 '지금쯤이면 죽었을 수도 있는데 포기 하시지' 같은 무서운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제 일이 아니니까요.



실종된 송혜희가 누구길래

실종된 송혜희 사건의 전모는 나무위키를 읽으니 쉽게 이해가 되었습니다. (▶︎ 송혜희 실종 사건)


다소 멍청해 보이게 나온 사진과 달리 송혜희 양은 전교 1~2등을 하던 똑부러진 소녀로 부모님의 자랑거리였다고 합니다. 전교 1~2등의 성적 뿐 아니라, 교우 관계도 좋았는지 실종된 당일에 3학년 반 배정받고 남자친구와 놀다가 집에 돌아오는 길이었다고 합니다.

저는 늘 서울에서 현수막을 봐서 서울에서 잃어버려 어느 섬에 있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는데, 실종 지역은 평택의 시골마을이라고 합니다. 버스 정류장에서 내리면 사람도 없고 논밭만 있는 휑한 곳이라고 합니다.


서울여자인 제 입장에서는 '살인의 추억에 나올법한 그런 곳이면 애가 온다고 할 때 데리러 나가야지, 왜 그냥 둬?' 라고 생각했다가, 정서 차이를 느꼈습니다. 남양주에 와 보니 여기도 사람이 없어요. 애들이 혼자 버스정류장에 앉아 있거나 버스 타고 내려서 오는데 사람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위험하다는 생각이 별로 안 들어서인지 서울처럼 부모님들이 픽업하시지 않았습니다. 되레 서울은 '사람'이 무서우니 조심하는데 이곳은 사람이 없으니 덜 조심하는 느낌이랄까요. 더욱이 전교 1~2등 하고 성격이 밝고 똑부러진 딸래미가 늘 타고 오던 버스를 타고 집에 오는데 걱정을 하시진 않았을 것 같습니다.



실종된 송혜희 다른 사진

설령 제게 약간의 눈썰미가 있다 한들, 이 사진을 보고는 알아볼 수가 없을 것 같았습니다. 사람을 인지하는 것은 이목구비 뿐 아니라 표정 특징도 있는데 이 사진을 봐서는 잘 모르겠더라고요. 그래서 찾아봤습니다.


송혜희 고등학교 사진


송혜희 고등학교 사진


송혜희 고등학교 사진


송혜희 고등학교 사진


송혜희 고등학교 사진


송혜희 현재 예상 사진



딸만 찾아준다면 심장을 팔아서라도 보답하겠다고, 20여년 가까이 찾고 계신 아버님

어머님은 결국 못 견디시고 농약으로 숨을 끊으셨고, 아버님도 뒤따라 가고 싶었지만 아내가 가면서도 딸 좀 찾아달라고 부탁을 하였고 남아 있는 큰 딸 때문에 살고 계신다고 합니다. 저는 거의 20년째 현수막을 걸고 전단지를 뿌리셔서 굉장한 자산가 이신줄 알았는데, 아니라고 합니다. 딸을 찾느라 이미 재산은 다 없어져 신용불량자가 되셨고 국가에서 주는 기초생활자금 60만원 중 40만원으로 현수막을 바꿔 걸고 전단지를 만들고 계신다고 합니다. 제가 받은 전단지를 보니, 아버님을 도와 함께 전단지를 만들고 돕는 분들이 계신 것 같습니다.


송혜희양 실종자가족 후원계좌  농협 205030-56-194211 송길용 

출처 : 브레이크 뉴스(링크)에서 보았는데 이 계좌가 맞는지 교차 확인을 하진 못했습니다.



작은 도움 방법

네티즌 특공대라 할 정도로, 작은 단서로도 엄청난 정보를 찾아내는 능력자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그 분들께서 나서주신다면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작은 기대도 해봅니다. 저는 사진보고 사람을 척 알아볼 정도로 눈썰미가 좋지 않지만 눈썰미가 좋은 분들도 계시잖아요...


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인스타그램 태그에 #실종된송혜희좀찾아주세요 는 제가 올린 하나 밖에 없습니다. #송혜희 #송혜희양을 포함해도 20건이 채 안 됩니다. 페이스북에도 딱 2건 나왔어요. #실종된송혜희좀찾아주세요 로 사진 공유라도 해드리면 작은 도움이라도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버님이 20여년 가까이 현수막을 바꿔 달면서 '실종된 송혜희 좀 찾아주세요' 라고 외치시는 것은, 정말로 딸을 찾을 수 있을거라는 희망보다도 아버님 마저 찾지 않으면 정말로 송혜희 양이 세상에서 사라져 버릴까봐 두렵기 때문이시라고 합니다. 공유를 하는 것으로 따님 찾는데는 별 도움이 되지 않더라도, 송혜희라는 사람이 존재하게 한다는 의미는 있을 것 같습니다.

#실종된송혜희좀찾아주세요



- 무서운 아빠의 부성애

- 어버이날, 자식들만 부담이 아니라 부모님도 스트레스

- 세월호 사고 지겹다 vs 진상규명 해야 한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