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생활철학/생각거리
  3. 메르스 사드 여파로 문닫은 중국인 전용 식당

메르스 사드 여파로 문닫은 중국인 전용 식당

· 댓글 6 · 라라윈

메르스 후유증, 중국인 관광객 식당 폐업

아송회관은 경복궁에서 자하문 가는 길 사이에 있던 중국인 관광객만 받는 중국인 전용 식당이었습니다. 4개층 전부가 식당이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어마어마한 규모였어요. 늘 관광버스가 잔뜩 서 있고, 식사를 마치고 나온 중국인들이 뿜어대는 담배연기와 굉장한 소음때문에 여기를 지날 때면 중국인 인파에 주눅이 들 정도였습니다. 이 곳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무단횡단을 많이 해서 무단횡단 하지 말라는 현수막도 나부꼈습니다. 중국인관광객은 계속 늘어나니 이 곳은 계속 잘 될 것만 같았습니다.


메르스 사태 때 임시휴업한 중국인 전용 식당

중국인 전용 식당


문전성시.

문 앞에 시장이 생긴 것처럼 붐빈다는 말이 꼭 들어맞던, 엄청나게 장사가 잘 되던 집이 메르스 사태 때 중국인 한 명이 보이지 않게 되면서 임시휴업을 했습니다. 아송회관 앞을 지나가기가 힘들 정도로 사람이 많던 곳이 하루 아침에 휴업을 하니 이상한 기분이었습니다. 아마도 돈도 갈쿠리로 긁으시지 않았을까 싶은데 갑자기 수입이 뚝 끊길 수도 있다는 것이 무섭기도 했습니다.


중국인 전용 식당


건물 전체를 거의 다 썼는지 건물에는 오로지 "아송회관" "외국인 전용 식당" 이라는 안내만 있었던 곳 입니다.

메르스 사태가 잠잠해지고 중국인 관광객이 보이기 시작하자, 다시금 아송회관 앞에 관광버스가 서며 고비를 넘긴 듯 했습니다. 장사가 정말 잘 되는 곳들도 메르스 같은 초유의 사태로 인해 직격탄을 맞을 수도 있다는 것을 간접경험했습니다.


메르스 & 사드 콤보에 문 닫은 아송회관

2017년 연말 서촌에 갔다가 아송회관이 아예 문을 닫은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건물에 큼직하게 붙어 있던 아송회관 간판도 다 떼고, 임대 및 매매를 한다는 현수막만 펄럭이고 있었습니다.


중국인 전용 식당


어쩌다 아송회관처럼 문전성시를 이루던 중국인 전용식당이 문을 닫은 걸까요? 근처에서 일하는 친구에게 들으니 메르스 때 힘들다가 괜찮아지나 싶던 차에 사드 문제가 터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고 합니다. 결국 메르스와 사드 콤보에 떡실신을 당해 가게를 내 놓았으나, 덩치가 커서 그런지 임대를 하는 사람도 없고 매매도 이루어지지 않아 계속 비어있다고 합니다.


사업과 정치, 운

저는 정말로 아송회관이 문 닫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지나면서 늘 사장님 일수입을 부러워하던 곳이었거든요. 관광버스 꽉꽉 채워 수 십대가 오는데 1인당 만원씩만 받아도 하루 매출이 수 백만원일 것 같았습니다. 어쩌면 하루에 수 천만원을 버셨을 것 같기도 하고요... 발 빠르게 중국인 전용 식당을 큼직하게 내신 안목에도 감탄했습니다. 저는 누군가 사업이 엄청나게 잘 될 때, 그제서야 부러워할 뿐 미리 그런 사업 아이템을 찾아내는 눈이 없거든요. 그렇게 잘 되던 중국인 전용식당이 정치적인 이유로 폐업까지 이르게 될 줄이야....


중국과의 관계 악화로 인해 중국에 유학가 있던 분들이 갑자기 장학금 지원이 끊겼다거나, 중국과 무역하는 분들이 힘들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는 '그렇구나...' 라고 하지만, 제 눈에 직접 보이는 것은 아니라 덜 와 닿았습니다. 문전성시를 이루던 곳이 '임대 및 매매' 현수막이 나부끼는 것을 보니, 사업할 때 정치적 상황이라는 것도 참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습니다. 좀 더 운명론적으로 보면 '운'이라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 아무리 애를 써도 시대적 상황, 사회적 상황, 정치적 상황 등등이 맞아 떨어지지 않으면 성공하기 어려우니까요.


수 년 째 친구들을 만나면 '앞으로 뭐 먹고 살아야 되냐'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정년이 나날이 짧아지고 정년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는 곳들이 많다 보니, 너 나없이 불안한 것 같습니다. 어릴 때는 취업 걱정을 하고 나이 먹어서는 퇴직과 제2의 취업 걱정을 하는 것 뿐 늘 뭐해서 먹고 살아야 되나 하는 고민을 하는 것은 똑같은 것 같기도 하고요. 누구는 뭐 해서 잘 되었다더라, 누구는 뭐 시작한다고 하는데 사업 아무나 하냐 잘 안 될 것 같다더라 같은 이야기를 하다가 결론은 로또 아니면 아송회관 사장님 같이 성공한 사업가에 대한 부러움으로 끝납니다.

"야, 우리도 빨리 세상을 읽어서 뭘 했었어야 되는데..." 같은 (이루어지지 않은 일에 대한) 가정법 문장만 남발했어요.


사업 성공을 하려면 세상을 읽고, 너무 앞서 나가도 안되고, 약간만 먼저 앞서서 준비해서 시대에 딱 맞춰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참 어렵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사업이 엄청나게 잘 되다가도 정치 상황이나 사회적 상황 때문에 어려워 질 수도 있다는 것을 보니, 사업이라는 것이 정말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 댓글 6
logo
찬영

중국 관광객 대상으로 후려치는 업소들이 맘엔 안들지만
닭정부때문에 피해보는건 안타깝네요

logo

정치적 상황 때문에 피해보신 사례를 눈으로 보니 맘이 좋지 않았어요...ㅜㅜ

logo
레리

이래서 사업 성공이 운칠기삼 ㅎㅎ

logo

그런가봐요 :)

logo
길냥이아빠

사실 사업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라고 할 정도로 운에 좌우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아무리 아이템이 좋아도 망하기도 하고, 정말 허접해 보이는 아이템인데도 몇 백억씩 매출을 올리기도 하구요.

그런것보다, 이렇게 혼자서는 살기 힘든 세상으로 변해가니까 세상이 끝나는 날까지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을 찾으려는거 아닐까요?

저는 제가 굶어도 제 고양이는 굶길 수 없기 땜에 열심히 일해야 한답니다. ^^

logo

정말 어려운 일인 것 같아요...
더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도 다시 생각해보게 되네요... :)

이름을 저장합니다.

최근글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 (9) thumbnail 코로나 속의 평범한 일상 (6)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 (6)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 (10)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 (14) thumbnail 처음 참가한 마라톤 대회, 5km 완주 후기 (2)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 (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 (135)
인기글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14)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135)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6)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9) thumbnail 외화입금확인서 vs 외화획득명세서, 애드센스 세금신고 서류(19) thumbnail 카톡 읽씹 당하기 쉬운 타이밍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10)
누가 소시오패스인지? 니 인⋯ 💬바로 위에 댓글 또라이네 누가 정신병자인지? 하긴 또⋯ 💬바로 위에 댓글 또라이네 차단 당하기 전에 선물을 보⋯ 💬asm 나초2데 아잌141임개놀람 💬400/40000000000 ㅊㅐㄱㅂㅗㄱㅗ ㅂㅡㄹㄹㅗㄱ⋯ 💬dd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