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오니까 한솔리조트 오크밸리 스키장 가고 싶어요

라라윈 여행 데이트 코스 추천: 오크밸리 스노우파크 스키장 심야스키 개장, 가고 싶어요. +_+

지난 번 첫눈이 펑펑오는 날, 저는 학교에서 새벽까지 시험을 봤습니다. ㅜㅜ
엊그제도 함박눈이 펑펑오는 날 논문쓰느라 꼼짝도 못하고 있었어요... 올해 딱 두 번 내린 소담스러운 눈이 오는 날에 연구실 구석에 처박혀 있으니, 마음은 더더욱 어디론가 가고 싶어집니다.
가뜩이나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은 현실도피 욕구가 극에 달한 시점에 눈까지 펑펑내리고, 한솔리조트 오크밸리 스키장은 오늘부터 야간개장에 앞으로 일주일간 리프트권 할인까지 해주네요... +_+
흑.. 정신줄 가출시키고 훌쩍 한솔리조트 오크밸리 스키장 가서 스키라도 한 번 타고 오면 오히려 정신집중이 잘될까 하는 생각까지 살포시 듭니다..


오크밸리, 오크밸리 스키장, 한솔리조트, 스키장 추천,


가뜩이나 바람이 부는데다가 신동이 트위터에 여자친구랑 오크밸리 갔다며 염장 인증샷까지 올리네요. +_+
어흑.. 부러워용... 작년에 소녀시대가 공연도 했다고 하고, 올해도 에프엑스랑 걸그룹들 공연한다더니 여기 시설이 괜찮은가 봅니다. 한솔리조트 오크밸리 스키장 사진보니 더 뽐뿌가 심하게 옵니다.


오크밸리, 오크밸리 스키장, 한솔리조트, 스키장 추천,


가뜩이나 눈이오니 강아지처럼 눈밭을 뛰어놀고 싶어지는데, 오크밸리 스키장 사진보니 뽐뿌 제대로에요. +_+


오크밸리, 오크밸리 스키장, 한솔리조트, 스키장 추천,


바로 이건데... 눈이 펑펑올 때는 방구석이 아니라, 스키장 한복판에 있어야 되는데.... +_+


찾아보니 오크밸리 스키장 위치가 괜춘하다는 말에 더 솔깃해집니다.
서울에서 한시간이면 갈 수 있다는데, 가깝기도 하고, 위치나 가는 길이 폭설이나 폭우 등의 기상 영향도 크게 받지 않는다고 하니 더 끌립니다. 눈 오는날 스키장 한 번 가보려고 계획은 많이 세워봤는데, 폭설에 스키장에 이미 가 있으면 좋지만, 스키장이 꼬불꼬불 산길에 있는 곳이 많아서, 월동장비 다 갖춰도 가기 힘들어서 막상 눈와서 스키장에 가보지는 못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폭설에도 영향을 덜 받는 길이라고 하니, 더 끌립니다. 지도로 봤을때는 초록산 한가운데 좌표가 찍혀있어서 잘 모르겠는데, 다른 분 후기를 봐도 길이 괜찮은 모양입니다. 슈퍼주니어 신동 요즘 바빠보이던데 여자친구랑 야간스키 탄거 보니 금세 다녀올만한가봐요. +_+ 기왕이면 저렇게 커플룩 보드복 맞춰입고 스키장에서 놀아야 되는데.... 부럽기만 할 뿐입니다.


오크밸리 스키장 코스도 끌려요.
저는 그냥 마음이 붕붕떠서 스키장에 가고 싶을 뿐, 스키를 타는건지 굴러다니는건지 구분은 안됩니다. ㅜㅜ 그래서 스키나 보드 잘 타는 친구들이 강추하는 고급 코스만 좋은 곳에 가면 심란해져요. 그렇다고 초급코스만 좋은곳에 가자고 하면 친구들이 싫어하고... 그런데 오크밸리 스키장은 초급 2개 코스, 중급 5개 코스, 상급 2개 코스의 슬로프로 테마가 다른 다양한 경사면이 있다고 합니다. 특히 초급자 슬로프는 경사도가 완만하고 폭이 넓어 스키나 보드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연습 코스가 된다니 아주아주 끌립니다. +_+
또 강습생이 아니어도 이용할 수 있도록, 초급자 플라워 리프트 옆에 위치 해 있던 무빙 워크를 모든 이용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초급자 I슬로프로 이동했다고 하네요. 한솔리조트 오크밸리 스키장 홈페이지(www.oakvalley.co.kr)에서 "오크밸리 스키장, 새롭게 바뀐 오크밸리 슬로프에서 즐기자!" 라며 자꾸 저를 유혹해요...... +_+


오크밸리, 오크밸리 스키장, 한솔리조트, 스키장 추천,


사진보니 저와 수준이 비슷할듯한 초급자분들 강습받는 모습이나, 완만하지만 길어보이는 슬로프가 괜찮아 보입니다. 오크밸리 스키장은 생긴지 5년 정도 되어서, 시설들도 새거에 좋아보여요.


오크밸리, 오크밸리 스키장, 한솔리조트, 스키장 추천,


결정적으로 오늘부터 오크밸리 야간개장 시작한데다가, 12월 17일까지 리프트 할인을 해주네요.
아... 오크밸리 스키장 가고 싶어요..
가고 싶어요..
가고 싶어요...

미친척 훌쩍 떠나자니, 요즘 너무 못자서 졸음운전도 걱정되고,
스키를 잘 못타다 보니, 스키타는 것보다 보드복과 고글쓰고 스키장 패션이 더 주된 관심사인데
제 스키복은 어디에 쳐박혀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결국 이래저래 바로 못 떠나는 사람은 이유가 많은건가 봐요.. ^^;;;
아웅... 지금 스키장에 계시는 분들이 너무너무너무 부럽습니다...... +_+

제발 다음 눈이 내릴때는 방구석이 아닌, 오크밸리 스키장에 있었으면 좋겠어요.
다음 함박눈은 언제일까요~?  +_+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