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반짝반짝 빛나는.. 사장님은 에쿠니 가오리의 팬일까.

요즘 친구가 추천해주어서 에쿠니 가오리의 책들을 읽고 있습니다.
비가 보슬보슬 오는 날의 깨끗하고 상쾌한 느낌과 함께 왠지 모를 우울함과 감상에 젖게하는 매력에 푹 빠져들게 됩니다. 에쿠니 가오리의 책을 읽다보니 떠오르는 찻집이 있습니다.
인사동의 '반짝반짝 빛나는' 입니다.

인사동,인사동 찻집,에쿠니 가오리,찻집,전통차집,전통차,오디빙수,아이스홍시,마빙수,들깨마슬러시,오디,인사동 맛집,인사동 분위기 좋은,반짝반짝 빛나는,책읽을 수 있는 찻집

인사동에 한글로 예쁘고 특이한 이름을 지은 곳들이 많아, 이곳도 그런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한켠에 놓인 자그마한 책장 가득 꽂혀있던 에쿠니 가오리의 책들을 보니, '반짝반짝 빛나는'은 그녀의 소설 제목에서 가져온 것 같습니다. 이 곳 사장님은 에쿠니 가오리의 팬인가 봅니다.
테이블 위에는 방명록도 놓여있습니다. 방명록에 누군가는 오목의 전적을 남겨두었고, 누군가는 로또에 당첨되면 할일들을 20가지 적어두었고, 누군가는 그 곳에 일기를 적어두기도 했고, 감성충만 시를 남겨둔 사람도 있었습니다.  


인사동,인사동 찻집,에쿠니 가오리,찻집,전통차집,전통차,오디빙수,아이스홍시,마빙수,들깨마슬러시,오디,인사동 맛집,인사동 분위기 좋은,반짝반짝 빛나는,책읽을 수 있는 찻집

입구에는 여느 인사동의 찻집에서 볼 수 있는 고풍스러운 물건들이 한가득 놓여있습니다.
이 곳에서 특징적인 것은 직접 구운 자기들 입니다. 벽면의 인테리어도 흔히 볼 수 없는 인상적이고 아름다운 도자기로 되어 있고, 안내판이나 크고 작은 소품들도 자기로 되어 있습니다. 집도 이렇게 꾸미면 좋겠다 싶은 부러운 작품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인사동,인사동 찻집,에쿠니 가오리,찻집,전통차집,전통차,오디빙수,아이스홍시,마빙수,들깨마슬러시,오디,인사동 맛집,인사동 분위기 좋은,반짝반짝 빛나는,책읽을 수 있는 찻집

차를 주문하면 아이스홍시를 줍니다.
사각사각하면서 입안에서 부드럽게 느껴지는 맛이 좋습니다.


인사동,인사동 찻집,에쿠니 가오리,찻집,전통차집,전통차,오디빙수,아이스홍시,마빙수,들깨마슬러시,오디,인사동 맛집,인사동 분위기 좋은,반짝반짝 빛나는,책읽을 수 있는 찻집

오디빙수입니다. 오디의 새콤달콤한 맛이 잘 살아있으면서 입안에서 시원하게 사르륵 녹아내립니다.
다만 더운 날에도 양이 많아서 먹다보면 점점 으슬으슬 추워집니다. ^^;;;


인사동,인사동 찻집,에쿠니 가오리,찻집,전통차집,전통차,오디빙수,아이스홍시,마빙수,들깨마슬러시,오디,인사동 맛집,인사동 분위기 좋은,반짝반짝 빛나는,책읽을 수 있는 찻집

검은깨 마 빙수였습니다. 고소한 재료들이 혼합된 것이라서, 먹으면 미숫가루보다 더 고소하고 텁텁합니다. 몸에는 무척 좋은 음식인 듯 합니다.
웰빙재료로 만든 것들 외에도 차와 커피도 있습니다.
쿠폰도 주는데, 테이크아웃점들처럼 10번 가면 혜택이 있나 봅니다.


인사동,인사동 찻집,에쿠니 가오리,찻집,전통차집,전통차,오디빙수,아이스홍시,마빙수,들깨마슬러시,오디,인사동 맛집,인사동 분위기 좋은,반짝반짝 빛나는,책읽을 수 있는 찻집

의자가 넓직하기는 한데, 높이가 좀 애매합니다. 약간 낮은 편이라서 어떻게 앉아있기가 좀 그렇습니다. 혼자 몸을 파묻고 기대앉기는 좋을 것 같은데, 상대가 있으면 나즈막하면서 몸이 뒤로 파묻히는 의자에서 일부러 앞으로 숙여야 해서 좀 불편합니다. 의자가 2% 아쉬운데, 이렇게 편안하고 아늑한 분위기에 의자마저 너무 편하면 사람들이 안 갈까봐 일부러 의자는 좀 불편하게 만든거 아닐까 싶기도 했습니다. 2% 아쉬운 의자말고, 완전히 분리된 아늑하고 편안해 보이는 방도 있었는데, 그곳은 이미 만원이었습니다. 

옆 테이블에는 혼자와서 편안히 차와 함께 책을 읽고, 뭔가 쓰기도 하며 즐기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좋은 사람과 함께 가서 분위기에 취하는 것도 좋지만, 인사동을 돌아보다가 혼자 가서 자그마한 책꽂이에 꽂혀있는 감성적인 책도 한 권 끄집어 내어 읽고, 직접 만든 맛있는 차도 한 잔 마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상 호  반짝반짝 빛나는
   주 소  서울시 종로구 관훈동 6번지 2층 (서호갤러리 옆건물 2층)
   전 화  02-738-4525

+ 인사동에 가면 꼭 먹게되는 항아리 수제비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